오늘 1월 4일 ~ 체코 프라하의 날씨는 영상 9도 입니다. 아침에 출근하러 나와서도 따뜻한 날씨에 깜짝 놀랐습니다. 
전체적인 프라하 겨울날씨는 11월보다 12월과 1월초가 더 괜찮은 거 같아요. 해도 간간히 보이구요 
지금 프라하 여행 오시는 분들은 춥지 않게 거리를 돌아다니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 주에 긴긴 크리스마스 연휴가 끝나고 간만에 1월2일 일을 하고 오니 출근마냥 어리둥절합니다.

그 날 아침에 모든직원들이 출근하자 옹기종기 뺑 둘러 서서는 새해 맞이 샴페인 한잔씩 했습니다. 
빈속에 술들어가니 좀 어지럽더라고요. 

그렇지만 분위기는 좋습니다~~라디오에서 신나는 강남스타일도 흘러나오고요. 
보통 라디오에서 외국음악만 듣다보니 갑자기 한국음악이 나오니 음악에 대한 갈증을 부추깁니다.

그래서 집에 오자마자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싸이와 유재석, 노홍철이 공연한 유투브를 봤어요. 





2012년 정말 싸이에게는 기적 같은 일이 벌어진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 덕분에 유재석도 노홍철도 뉴욕 타임스퀘어 새해맞이 행사에서 무대공연을 같이하다니요

개인적으로 안타까웠던 점이라면 유재석과 노홍철은 핀조명을 받지 못했더라고요 ,,,아직 서구권에서 둘은 그렇게 유명하지 않으니까요 ㅜㅠ
<무한도전> <런닝맨>을 보고 한국문화를 조금 이해하면 완전 빵빵 터질텐데요.

 


비디오 시청 후에 한국 음악에 자극을 받아~ 

 
지난 번에는 이제는 사라져버린 그룹 룰라, 영턱스클럽, 뿌요뿌요ㅡ 과거 가요톱10에서 1위 후보였던 곡들 하루 종일 들었거든요. 
(요즘 말로....추억 돋네요 ㅋㅋㅋ)

오늘 저녁엔 락에 꽂혔습니다. 락의 신화 부활 (김태원, 이승철, 박완규, 정동하), 멋있는 애아빠 윤도현밴드, 그리고 사랑스런 남자 김경호. 



김경호 하니까 생각났는데요.

중학교 자율학습 전 저녁시간이 딱 가요톱10 할 시간이었는데요. 

김경호가 HOT나 젝키랑 1위 후보로 같이 올랐다가 이긴 날은 어찌나 팬들이 김경호한테 뭐라하든지 ㅋㅋ 그때 큰 소리냈다간 괜히 불똥튀어 가만히 있었지만~~ 
전 그때 폭발적 가창력을 보여주는 김경호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이 더 좋았어요. 

특히 " 네 곁에 있는 내 친구가 아니라~아~~~언젠가 그가 너를~~~ " 하는 부분 !!!! 
 


오늘도~~~ 유투브에서 듣다가 이 구절이 나오니, 감성 폭발합니다.
홈오피스라서 옆에 앉아 있던 남편의 어깨를 잡고 갑자기 "언젠가 그가 너를~~~ " 하며 헤드뱅잉을 했죠. 


남편은 살짝 당황하며
"여보 안에 락커가 숨 쉬고 있는지 몰랐네   오늘 또 새로운 모습을 봤어. 으흠~~~~~ "

이렇게 남편은 오늘 또 다른 제 모습을 하나 발견했네요. 


* 주의 ! 
이어질 글은 신혼부부의 닭살 애정 행각이 포함 예정이니, 속쓰릴 것 같은 솔로 분들은~ 읽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홈오피스를 하는 지라 남편이 제가 퇴근하기 전에 장보러가서 지난 주에 못 먹었던 삼겹살을 사왔네요^^ 

휴가 끝나면 다이어트하자 했지만ㅋㅋ 
삼겹살을 상추쌈에 싸서 양껏 먹고 런닝맨 시청을 하려는데. 갑자기 입이 심심합니다. 

- "여보! 젤리 곰 어디있어?"
"엉?!?! 배부르다 하지 않았어?"
- "응~~~배는 부른데 간식 배는 따로 있어   "

"그래도....밥 진짜 많이 먹었는데..."



사실 제가 스트레스를 폭식으로 풀어서 남편한테 너무 먹는다 싶으면 절제시켜달라했거든요. 

하지만 전 이미 부엌 찬장을 구석구석 뒤져 젤리를 찾아냈습니다.


남편은 그런 저를 어떻게든 막아보려고 
"뽀뽀 !!! 뽀뽀 주세요!! 지금 !!! " 
 

남편이 말하는 틈을 타 얼른 젤리를 반만 입으로 물었죠. 막대과자 게임처럼요.

- "뽀~~~~" 


남편은 어떻게든 제 입속에 있는 젤리 절반을 못 먹게하려고 입술을 이용해 열심히 공격했죠. 


여의치 않자 젤리 한쪽을 이로 물고 빼내기 위해 남편이 얼굴을 좌우로 흔들흔들합니다. 
하지만 ,,,그의 움직임에 따라 저도 같이 머리를 좌우로 흔들흔들~~

질긴 독일 젤리곰이라 쉽게 반쪽 나지 않습니다. 우하하하  

남편이 살짝 긴장을 푼 사이에, 쓰훕~! 하고 숨을 들이켜 나머지 반도 제 입속으로~~~~ 

남편 어깨에 기대 계속 락을 들으며 젤리를 오물오물 먹으며 
음악과 음식이 주는 행복을~~ 한 가득 누리니. 행복이 멀리 있지만은 않은 거 같습니다.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꾸는 라만차 2014.07.21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리보군요!!
    하리보의 매력이란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