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한국행을 준비하면서 여러가지 정신이 없습니다


작년에 아기랑 한국 갔을행기 안에서 누워있어서 베시넷을 용했는데, 이번에는 걸어다니니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지난 번에는 아기가 5개월이었으니 웃병, 이유식, 기저귀 짐이 많았지만, 이번에는 어떤 장난감을 가져가야 오랫동안 신나게 놀까민이 됩니다.



이제 복직을 준비할정이라 최대 길게 한국에 있고 싶어서, 아기 먼저 한국에 가고 남편은 휴가 내서 추석쯤 한국을 오기로 했습니다

 

부부들이 설과 추석 명절이면 친정과 시댁 방문하는 일로 많이 다툰다고 하는데요, 언니는 설에는 서울에 있는 시댁을 가고 추석에는 순천에 있는 정으로 옵니다


정에서는 어르신들 제사 챙기는 대신, 추석에 성묘를 드리고 큰, 작은집 식구들이 모여 다같이 시제립니다


저야 해외에 거주하니 매해 참석할 없지만,번엔석에 때마 한국을 방문하니 온가족이 시제에 참석하기로 합니다.



 

언니,석에 미리 내려가고, 신랑을중에 기차타고 내려가려는데... 언니 코레 아이디 있지?

것도 있지 않아?

, 근데 너무 오래 되서. i-pin이나 휴대폰으로인신분증명을 하라는데, 여기서 수가 있어야지

~ 나도 코레 쓴지 오래되서 한 번 찾아봐야돼

, 찾으면 연락

근데석표약하는 날이 따로 있을걸?

... 맞다! 추석이지!

 

석연휴에는 기차표 특별판매 한다는 것이 생각났습니다

기가막히게 언니와 얘기 날이석표 예매 첫날이었고, 다음날인 둘째날 약이능하겠더라고요

 

둘째날 한국 6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예매 하니, 체코 한국 시차(써머타 적용) 7시 나니.. 저 전날 11시에 접속을는거였죠. 오예!


아기 재우고 있다가 밤에약해야지~

 

하고는 아기 옆에서 그대로 잠들어버렸습니다

남편한테 깨워달라고 했어야는데.... 눈뜨니 체코 시 7시네요 ㅠㅠ

추석 연휴가 길다보니 어느정도켓이 있겠지 했지만, 아침에 보니 거켓이 없습니다.

 

후다닥 정신차리고약을 하려고 하니 로그인을 했을 3분의간을 주더라고요. 표 예매하 것을 보고 있던 남편이근을 하다 발걸음을 멈춥니다


안절부 초조해하 습을 보더니

 

, 혹시 기차없으면 버스 타 되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지마

 

아후~~ 체코남자가석연휴속버스 차가 막히는 것을 경험을 안해봐서 이런 태평한 소리하지,,, 4시 거리 9~10시 타고 가장실도 제대로 못가봐야~~~

 

아하~~~ 이래서 우리 부인이렇게 기차 예배에 사활을 걸었구나 텐데요.

 

아무리 추일이 길다고 해도, 버스 타고 오 막힐거야. 아흐~ 근대 이게 한번 로그 3분만 주네

! 위에 타 보여주는거야?

, 로그 3분을 주고 초단위로간이 줄어들어

어후

그니까, 초조하게

 


추석 특별 기차표를 예매하면서 갑자기 예전 경험이 하나 떠올랐습니다. 


2006년에 토플시험이 종이로험을 치 PBT 에서 인터넷으로 동시에 iBT 바뀌면서 난리법썩이었던 때가 생각났습니다. 기 내에 성적이 필요한람은 많고 iBT시험 자리 적게 열리는 상황이었고, 공지된 외에도 갑자기 1-2시에 자리가 열리기도 했고요.

 

심지어는 24시 대기조 형성해서간근무를 서며 시험을 람도 있었답니다.

 

저는 자리 하나 잡기도 했는데요, 잡고나서 아빠, 언니,  비자카드 마스터 카드를 총 동원해 결제를 하려고 해도 에러가 나서 시스템에서 튕겨 자리를 날려버리고

당시급조건 까다로웠던 아메리 익스프레스 신용카드가 결제가 잘된다는 소문도 있었습니다. 

 

렇게험을 쳐야하람들을장하고받게 만들어서 ETS 개티에스명으로 부르기도 했네요


이게 거 10여  있었던 일인데, 추석표를 예매하며 비슷하게슴이 조이 감정을 느끼면서

 

그렇지, 여전히 한국은 경쟁이 상당히열한 나라야

 

것을 생각합니다. 한국사회 안에면서꼈던 알수없는 답답함이, 이러 경쟁체제에속적으로출되어서가 아니었나.... 게다가 실패를 할 경우 관대롭지 않은면도 있으니까요

 


울로 돌아 기차표는 좌석이 없어서 대기로 걸어놓았는데, 대기표는 24시 내에 결제하지 않으면 취소되더라고요. 


행히음날 언니한테 문자가 왔습니다.

 

대기, 자리 예약되었다고 문자 왔어

, 언니. 이제 결제할게

내가 도와 없어?

아냐아냐. 괜히 언니 번거롭게 해서 미

 

남편하고 남편 친구가 순천으로 내려오는 티켓인데... 


언니의움으로 결제를 하고, 모바 기차표용해서 친구 휴대폰으로 보내주려고 했더니, ㅠㅠ 석열차표는 전달을 할 수 없다 하네요.

 

어쩔수없이린터로 출력을 클릭했는데, 다행히 시스템에장해 놓았다가중에 출력할 수도 있고 QR코드도 같이 있네요.

 

석열차표 끊는게 뭐라고... 한국과 시차때문에침부터 떨었더니, 점심 시간 정도 되자 넋이 같습니다.

 

남편, 티 끊었어

(엄지척)

울에서발이 8 정도 될거야

? 6발이라고 하지 않았어?

아냐, 8 11

ㅇㅋ

 

원래 언니가 시제에 일찍 오도 5시정도 열차를약을 놓았는데 제가 취소했습니다


이유, 그 친척들 모여 인사드릴텐데 아침잠 못잔 투덜거리 남편을 보살력이 없을테니까요. 게다가 이번에는 남편 친구도 같이는데, 둘이서 같이 투덜거리기 시작하면~ 어후...

 

돌아가아아아아아아!!

 

성격상 소리 낼지도 모르니까요.

 

런데벽열차가 아니다보니, 시골에서 추석상차림하는 늦게 생겼습니다.


열차가 11착이라 시제에 늦겠네

우리 둘이서 찾아갈게

불가능할텐데... 어떡하지, 시제 와야하는데...

못갈수도 있지. 어차피, 체코 살아서 몇년 불참했잖아

(화 누르고) 아니, 시제가 핵심인데 안볼거면골에 ? 그리고 아예 체코에 있는거랑석에 한국에 있으면서 불참하는거랑 같아? 아니ㅡ그리고 친구도 한국 제사 풍경 궁금해서는거 아냐?

, 우리 둘이 차타고 택시타고 찾아가볼게

(다시 한숨 들이 마시고) 남편, 거기 도시처 설명하면 찾아올 있는데가 아냐. 우 기차역에서 내려 버스역으로 가야하고, 버스역에 내려서 택시타고 들어와야

 

체코사람이니 한국의 제사 문화에 대한 이해가 적을 수도 있지만, 시제를 가볍게 생각하는 태도가 썩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일일히 명을 해주어야하 상황에 사알~짝 열도 받고요. 


한편으로는 제가 체코생활을 하면서 상당 부분을 남편에게 물어보고 의지하기에, 남편도 외국인 여자랑 체코에 사니 어려울 수 있겠다는 생각듭니다. 


어쩌면 체코에 살아 다행일지도요. 

궁금한 것이 많은 체코남편과 한국에 살면, 저한테 꼬치꼬치 캐물어 대답하기 복잡할 수도 있고요. 

 

성인 남녀가 만나 결혼을 해서 한가족이 된다는 것이, 꼭 좋은면만 보여주 것이 아니라서..... 오랜만에 만나는 친정 가족과 남편, 남편 친구가 함께할 시간이 어떤 에피소드로 가득할지 설레임 반 걱정 반입니다.

 

+ 결혼생활이 길어지며 느끼 점인데 중간 다리 역할은 어려 같습니다

인은 처가 남편 사이 조, 남편은댁과 사이 조 ㅜㅜ 

자식이 생기면 부인과 자식 사이, 남편과 자식 사이까지 균형을 맞춰야하니까요.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