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되면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 중 다이어트가 포함되어 있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매해 단골 목표로 다이어트가 선정되는 만큼 다이어트가 이루기 어려운 목표겠죠?

요즘은 남성들도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지만 여전히 여성들이 더더더 성공하고 싶어 하는 다이어트 !!!!

저 역시도 2017년 목표 중에 출산후 다이어트가 있었는데요, 1월은 연초라고 정신없이 지나가버려서 이대로 있다가는 2018년 새해 목표도 다이어트가 되겠다 싶어 2월부터 다이어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작년에 한국에 갔을 때, 친척 언니가

너 아직 임신 때 찐 살 안 빠졌구나!

그리고 친정 아빠가 카카오톡으로 영상통화 시작하는데

딸, 살이 많이 쪘다. 운동해라

물어보지 않았는데 직설적으로 외모에 대해 지적하는 한국문화 ;;; 해외생활이 길어질수록 적응 안됩니다. 

제가 스스로 움직이기에도 몸이 둔해진 것은 인정하니, 다이어트를 시작했습니다. 가능하면 출산 전 체중으로 돌아가는 것이 목표인데, 저혈압이 있어서 몸에 무리가지 않는 선에서 다이어트를 멈춰야할 듯 싶어요. 


아기가 돌이 되기 전까지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군것질을 계속하다가, 아기가 돌이 지나고 말귀를 조금씩 알아 듣고 저도 1년간 엄마라는 역할에 적응이 되며 육아가 조금 수월해지고 있습니다. 

2월을 본격 다이어트 시점으로 정하고 이리저리 제 몸을 살펴보니 

옴마나!!! 몸매마저 진짜 아줌마가 되어 있습니다. 

저는 키가 작은 편이라 1kg만 살이 저도 상당히 부해 보이거든요. 계절이 바뀌어 임신 전에 입었던 옷을 다시꺼내 입으려고 하니 muffin top처럼 튀어 나온 뱃살은 어쩔 거며 대서양같이 넓고 펑퍼짐한 엉덩이  어허허어엉엉엉 ㅠㅠ

muffin top 머핀 탑

머핀을 보면 윗부분이 볼록 튀어나온 것이 살이 옷 밖으로 삐져나온 것과 비슷해 보여서 불룩한 배를 머핀탑이라고 부릅니다. 저는 사진  보니 머핀이 먹고 싶은걸보니, 머핀탑 없애는데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아요.


제 몸을 이대로 놔두었다가는 큰 일 날거 같아 남편에게 다이어트를 하겠다 말했습니다. 남편은 제가 다이어트 선언을 할 때마다 끊임없이 유혹의 손길을 뻗칩니다.

부인, 저녁에 장보러 갈건데, 뭐 사야하는지 목록 좀 보내줘
응응
근데, 나 오늘 회사에서 너무 스트레스 받는 일이 있었어
아-그래?
정말 따~~~악 맥주 한 잔만 마시면, 소원이 없을 거 같다
아이고,, 그럼 장볼때 맥주 사가지고 와
(신나는 목소리로) 그럼 부인도 같이 먹는거야 ??
아니, 나는 다이어트 해야지
흠.... 혼자 마시면 맛이 없는데 부인이랑 쪼끔만 같이 먹으면 좋겠다
안된다니까

그리고는 체코 남편이 장을 보면서 사 온 맥주 한 병은 1.5 L페트 하나 입니다.

우와~~~ 1.5리터가 한 병이야?
응. 한 개니까 한 병이지

어휴,,,, 맥주 좋아하는 체코 남자 아니랄까봐....

맥주는 첫 잔 따를 때 '뽁뽁뽁' 거리며 내는 거품 소리가 일품인데, 남편은 저녁을 먹고 체코맥주를 콸콸콸 따르며

부인, 딱 한 잔 어때? 
안 먹어, 다이어트 하잖아
진짜 안 먹어?
안 먹는다 했잖아, 다이어트 중이라고
그러면.... 여기 작은 컵에 조금만. 진짜 쪼금만? 
아휴ㅡ 알겠어
(남편은 함박 웃음을 지으며)역시 부인은 한국사람이라 세 번은 물어봐야돼
엥? 그게 무슨 말이야
한국 문화 수업 받을 때, 한국 사람들은 보통 세번 정도는 거절한다고 배웠어

생각해보니 겸손을 예의로 생각하는 한국문화가 있어서, 무슨 제안을 했을 때 덥썩 받아들이기 보다는 몇번 사양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

다이어트를 하던 도중에 2월 14일이 발렌타인데이가 되었습니다. 저는 별생각없이 있었는데 회의가 늦게 끝나고 퇴근 길 남편이

부인, 오늘 발렌타인데이인데... 그냥 빈 손으로 오기가 미안해서. 근데 늦게 끝나서 문 연데가 별로 없더라고

하며 제가 좋아하는 속이 녹아 있는 Lindt LINDOR 초콜렛과 4가지 초콜렛이 어우러진 초코칩쿠키를 사왔습니다. 



초콜렛칩 쿠키를 꺼내보니, 밀크, 다크, 화이트 초콜렛이 덩어리로 콕콕 박혀 있고 바닥은 초콜렛으로 코팅이 되어 있어요. 

남편, 나 다이어트 하는데 ㅠ.ㅠ

이건 사랑의 초콜렛이라서 살이 안쪄

어허허허허;; 대체 남편은 어딜봐서 이게 살이 안찐다는건지.. 저보고 다이어트를 하라는 건지 말라는건지,,,정말 제 다이어트의 가장 큰 방해요소는 남편인 것 같아요.  

아무래도 남편이 출장 간 사이에 다이어트 본격적으로 시작해야겠어

왜? 내가 있으면 안돼?

남편이 계속 이렇게 초콜렛 사오고, 맥주 한 잔만 같이 먹자고 꼬시잖아

치.....

그래서 남편 출장을 간 동안 저녁을 간소하게 차려 먹으며 약 2kg 체중 감량에 성공했습니다.

중국 출장에서 돌아 온 남편은 저를 들어안아 보더니

조금 가벼워진 거 같은데
(기쁨에 가득차) 응, 2kg 빠졌어
흠...아니면 내가 더 강해 졌나
아냐, 내가 가벼워진거야


제 포스팅을 꾸준히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프라하 까페 맛집을 찾아다닐 정도로 케이크와 초콜렛을 엄청 좋아합니다. 사실 다이어트라고 말은 하지만, 운동을 좀 많이 하고 단 것을 완전 포기하기는 어려워 조금씩 간식을 먹으면서 했습니다. 

제가 한 현실적인 다이어트 식단과 집에서 하는 운동방법은 다음 포스팅에서 하도록 할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