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프라하에 또 한 번의 부활절이 돌아왔습니다. 제가 블로그에 프라하 부활절 포스팅을 한 것을 보면 해마다 큰 차이가 없는 것 같아요. 

2017년 부활절 휴일은 4월 14일(금) ~ 17일 (월)인데, 이미 쇼핑센터에는 부활절 휴일이 찾아 온 것 같아요. 상점에 부활절의 상징인 토끼와 계란, 닭 장식들이 가득합니다. 



장식들이 예쁘기도 하고, 집에 부활절 분위기를 내볼까~~해서 장식을 사려다, 결국 짐이 되어 버릴 것 같아 그냥 눈팅만 합니다. ^^ 

발길을 돌리려는데 아기가 계란 옆에 있던 유니콘 풍선에 꽂혀 사달라고 합니다. '안돼'라고 얘기하니 몸을 뒤로 확 젖히며 땡깡을 부려서 얼른 들어 올려 도망왔네요. 아기가 크면서 새로운 문제들이 발생한다더니, 요즘은 자기 주장이 강해지고 있는 시기인 듯 싶습니다. 

​오늘은 프라하 사는 애기엄마들과 Namesti republiky Palladium 나메스티 레뿌플리끼 공화국 광장 팔라디움 쇼핑몰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제가 먼저 도착하고 다른 분들은 늦는다해서 팔라디움 주변에 부활절 시장을 둘러봤습니다. 부활절이라고 휴가를 많이 낸건지, 학교가 부활절 방학을 한건지... 유난히 공화국광장이 붐벼 정신을 못차리겠더라고요. 프라하보다 훨씬 인구밀도 높은 서울에서는 어찌 살았는지 모르겠어요 ^^;;

프라하 백화점 팔라디움 앞에는 계란장식이 되어 있는 키 큰 나무가 서 있고요. 

사진 속 하늘을 보면 하늘에 구름이 끼어있죠?  해가 구름 뒤에 가릴 때 사진을 찍었더니 컴컴하게 찍혔습니다. 다시 포커스 조절을 해서 다른 편으로 나무 사진을 찍어봤어요. 

저는 종교인이 아니라 부활절이 제게 주는 의미는 흐릿한 겨울이 지나고 '프라하 봄이 왔다' 입니다. 부활절이 가까워지면 확실히 10도 이하로 온도가 내려가지는 않는 것 같아요. 

​지난 주에는 프라하 날씨가 유독 좋아서, 오후에 최대 20~23도까지 오르며 완전히 봄이 온 듯 했습니다. 하지만 늘 그렇듯 프라하의 봄은 쉽게 오지 않습니다~~ 비 한 번 내리더니 13도 정도로 온도가 떨어졌거든요. 올듯 말듯 밀땅하는 프라하 봄 같으니라고. 

4월에 프라하 여행을 계획 중이시면, 찬바람 부는 날이 될 수도 여름같은 날씨가 될 수도 있으니 방한복 한 벌과 반팔티 하나정도 챙겨오면 좋을 것 같아요.  

프라하에서 처음 부활절을 보냈을 때 남편이랑 프라하 올드타운 가서 부활절 계란 장식을 샀는데요, 예쁘게 모셔놨다가 남편이 옮기다가 깨뜨려버려서 다시 사기 겁나더라고요.  

근데 오늘 부활절 시장에 가보니 나무로 된 계란장식을 팝니다. 저와 남편처럼 부주의한 분들한테 적합한 부활절 장식이에요 ㅎㅎ 

부활절 시장이나 크리스마스 시장이 열리는 떄면 볼 수 있는 작은 동물 농장은 여전히 어린이들에게 인기 만점입니다. 저희 딸도 내년이면 염소먹이를 주고 싶어하겠죠?

부활절 시장을 조금 더 보고 싶었는데 아기랑 바깥에 돌아다니기에는 봄바람이 매섭습니다. 아무래도 팔라디움 안에서 기다려야할 것 같은데,,, 

프라하 여행객들에게는 부활절 시장 거리 테이블에서 서서 먹는 체코맥주와 체코음식은 낭만적인 경험일 것 같아요.  

애기 엄마들끼리 한참을 육아관련 수다를 떨다가, 한 분의 부모님께서 제 블로그를 읽어보신다는 얘기도 듣고~~  저녁 밥시간 쯤 헤어졌습니다. 

저는 아직 남편이 출장에서 안 돌아온데다, 간만에 프라하 시내 외출한 김에 한식당을 갔습니다. 며칠 전부터 매콤한 것이 계속 땡겼거든요. 제가 집에서 매운 음식을 하면 식당에서 먹는 것처럼 칼칼한 매운 맛이 안나서 뭔가 매운 맛이 시원하게 충족이 안된 상태였어요.  

나메스티 레뿌블리끼 근처 마사리꼬보 나드라지masarykovo nadrazi 에서 비빔밥 코리아가 있는 리빤스까lipanska까지 26번 트램이 바로 가더라고요. 

비빔밥 코리아를 들어가니 외국인 손님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메뉴판을 펼쳤는데, 큰 그림이 똭 !!! 달달한 막걸리가 ~~~

결국 막걸리 한 잔과 제육볶음밥을 시켰습니다. 딸래미를 뭐를 주문해야하나,,, 고민하다 소고기 김밥을 시켰는데, 제가 해주는 소고기는 잘 안 먹더니 김밥 속 소고기는 주는 족족 잘 받아 먹습니다. 계란도 쏙쏙 빼먹고요.

아참!! 이번에 가니 비빔밥코리아에 아기 식탁의자가 생겼더라고요. 덕분에 편하게 아기랑 식사할 수 있었어요.  

옆 테이블에 한국여자와 체코남자 커플이 있었는데, 익숙한 그림인지 아기가 먼저 "언뉘, 언뉘(언니)!!" 하며 인사합니다. 저는 남편과 데이트하던 시절을 떠올렸는데.... 그분들은 저와 아이를 보며 앞으로 미래를 꿈꾸고 계셨을지도 모르겠네요. 

부활절 프라하 시내 인파를 뚫고 집으로 오는 길에, 남편이 좋아하는 삼겹살을 샀습니다. 긴긴 아시아 출장에서 돌아와 피곤한 남편이랑 삼겹살 파티 하려고요. 삼겹살 먹으며 밀린 <무한도전><런닝맨>도 같이 보고 남편은 출장 중에 겪은 에피소드들을 재잘재잘 얘기 해주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