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 한식당 - 마미    Korean Restaurant in Prague - Mami


2014. 7월 업데이트 


: 한식이 그리우면 종종 가던 한국 식당이었는데요, 

음식 맛이 전체적으로 달고 현지인 입맛에 맞게 조절되어 

개인적으로 한식이 먹고 싶다고할 때 다른 식당을 찾게 되더라고요. 


식당 음식에 대한 입 맛은 개인 편차가 있기 때문에, 

메뉴 변경 이후에도 마미를 즐겨찾는 분들도 계십니다. ^.^

 

마미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예전 포스팅은 그대로 두겠습니다. 


---------------------------



출처: mamyfood.cz


http://mamyfood.cz/ 


체코 내에서도 프라하는 한국음식점이 많이 있는 편인데요 

적당한 가격에 프라하에서 한국 음식을 맛보실 수 있는 한식당 하나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아무래도 해외에서 한식 재료를 구하는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한국 음식점 간에 맛에서는 솔직히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려운 것 같아요. 


그렇다면 아무래도 해외에서 먹는 한식은 가격이 경쟁력이지 않을까 싶어요~~ 

해외에 있는 한식당 중에서는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을 자랑하고 있어서 그런지... 

마미를 찾는 다른 아시아 국가 분들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1. 나메스띠 레뿌블리끼 역 Namesti Republiky  - 오른쪽 대형쇼핑몰 팔라디움 을 오른쪽이 되게 서신 다음 

11 시 방향 쯤에 검고 칙칙한 건물에,  KOTVA 라는 녹색간판이 있습니다. 

 KOTVA 꼬뜨바는 70년대에 세워진 백화점이어요.  


나메스띠 레뿌블리끼 역 Namesti Republiky - 오른쪽 대형쇼핑몰 팔라디움


2. 꼬뜨바 오른쪽을 보면 통로가 있는데요. 통로로 들어가 쭉~~~~ 따라 걸으셔요. 




3. 이런 통로를 지나 밖으로 나오세요. 



4. 그리고 왼쪽 골목을 보시면 3번 째 집에 "마미 MAMY" 녹색 간판이 보입니다. 



5. 그리고 가까이 가서 보면 "마미 MAMY" 녹색 간판이 보입니다. 




한식당 마미의 실내 모습이에요. 깔끔한 분식집의 분위기가 납니다. 

 

한식당마미



그리고 말씀드렸던 음식의 가격표입니다. 대부분 음식이 190 - 220 kc (11000원 ~ 13000원) 입니다.




1인 혼자서 떡볶이 하나만 시켰지만, 밑반찬 똑같이 주시더라고요 ^^

마미 사장님,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합니다 ~~~ 사업 번창하셔요 !!!!!! 


전에 갔을 때는, 제육볶음과 열무 냉면을 먹었어요. 


제육볶음에는 불맛이 나서 맛있었고요, 체코에서 열무김치 먹으니 시원하게고 좋더라고요. 

마미의 김치찌개랑 김치찜도 맛있다고 들었어요.


떡볶이는 집에서 해먹는 맛 같았어요 ^^ ; 양이 많아서 혼자 다 못 먻고 집에 싸와서 남편 주니까요 

땀뻘뻘 흘리며 남편이 게눈 감추듯 먹었네요. 

"하~~ 매워~~ 매워~~ 맛있다~~ 매워~~" 하면서요.


기본반찬떡볶이



마미 제육볶음열무냉면



유럽여행을 하시다가 샌드위치와 빵에 속이 답답해서, 매콤한 한국음식으로 속을 달랠 필요가 있는

주머니 가벼운 여행자들에게 안성맞춤 한식당이 아닐까 싶습니다.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라하밀루유 2013.08.22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엊그제 남편이랑 같이 갔는데요~ 밑반찬이 장조림, 계란찜, 김치, 잡채로 바뀌었더라고요.
    반찬 나오자마자 남편이랑 다 먹어서, 김치, 잡채, 어묵볶음으로 리필해주셨어요 ^^

    남편도 제육볶음의 맛에 반했답니다~ 가격을 보더니 더 자주가자며 좋아하더라고~

    마미 사장님~ 사업 번창하셔요 !!!

  2. 프라하에 사는 여자 2013.10.28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넘 맛있지않아요? 저 독일에서 친구 가족들이 놀러왔는데, 깜짝 놀라더라구요.
    독일 가격에 반도 안되는데, 맛은 한국보다 더 맛있다고.

    우린 맛벌이여서 저녁에 자주 가는편인데, 가격부담도 없고,
    조미료를 쓰지않으니까 아이한테 맘편하게 먹이구요,
    마미가 프라하에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밥먹고 나오면서 남편이 그러더라구요.ㅋㅋㅋ
    저는 오삼불고기하고 짬뽕 좋아해요. 매콤, 시원.

    • 프라하밀루유 2013.11.03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프라하에 사시는군요 ^^
      프라하 한식집은 그래도 다른 외국에 비해 저렴한 편인 거 같아요.

      어제 남편이랑 해물파전이랑, 오삼불고기 먹었는데, 오삼불고기는 매콤해서 땀 뻘뻘흘리며 먹으니 좋더라고요.
      남편도 "역시 겨울에는 매운 게 최고야." 하면서요 ㅎ
      맛있는 메뉴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장수한 2013.10.29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라하 신혼여행 갔다가 집사람이 한국음식이 너무 먹고 싶다고 해서

    블로그 보고 다녀갔어요 김치찌개, 제육볶음 먹었는데

    해외 한국식당 몇번 가봤지만 그중에 제일 맛있었던거 같아요

    한국에 있는 식당과 비교해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덕분에 즐거운 여행 됐습니다~ㅎ

    • 프라하밀루유 2013.11.03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즐거운 식사하셨다니 다행이에요~
      유럽에 있는 한식당 중에서는 가격도 메뉴 종류도 맛도 좋은 식당인 것 같아요.
      이렇게 여행자 분들도 와주시니. 마미식당 사업도 번창해서
      프라하 거주자 분들이 오랜동안 마미를 이용하며 밥심으로 외국 생활 버텨낼 수 있으니 좋은 거 같아요.

  4. 마미레스토랑 2014.07.28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프랑크푸르트에서 교환학생인 조카 아니었다면 먹고 살기도 힘들거같아요.^^;;
    이 블로그 링크해서 보내주었더라구요.
    매일매일이 똑같은 시간들로 가득차다보니, 생각이 아니라 기계처럼 버티기, 로 살아가는거 같아요.
    달리기만 하다보니, 모든게 그냥 막, 스쳐지나갑니다.
    일단은 심장이 철렁했습니다.
    그리고, 주신 말씀 정말 감사히 받겠습니다.
    지난번 글도 그렇고, 이번 글도 그렇고.
    외국 손님들이 점점 많아지다보니, 자꾸, 딜레마가 생깁니다.
    달고-짜고, 와 맵고-싱겁고, 사이에서, 요리사들과 하루에도 몇번씩 맛의 충돌이 일어납니다.
    반찬도 자꾸 남기다보니 처음 양을 줄이고, 리필로 가게 됩니다.
    (반찬은 한달치를 미리 정해두고 있습니다)

    메뉴는 살짝 오해가 있으신듯 합니다.
    파프리카 스시, 어묵마끼, 이런건 베지테리안 음식입니다.
    메뉴판이 두종류가 있는데, 한개는 빨간색, 하나는 녹색,
    그 녹색 메뉴판이 베지테리안이고, 손님중 누가 베지테리안 인지 모르니, 두개를 모두 드립니다.

    허나, 써주신 내용들이 이런 피상적인 면들을 의미하지 않는다거 잘알고 있습니다.
    반성하고, 점검하겠습니다.
    어떻게 움직여야하는지 깊이 고민해서 적어도 이런식의 실망감은 드리지않겠습니다.

    오늘, 프라하 날씨 참, 좋습니다.
    런치타임 끝나고 잠시 문을 열고 나가서 동네 한바퀴 천천히 산책해야 겠습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08.26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십니까, 마미레스토랑 대표님.
      제가 직접해 본 일이 아니라 감히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식당을 운영한다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 생각됩니다.
      더욱이 해외에 나와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일은요.

      한식에 대한 인지도 낮은 체코에서 최근에 외국인 손님들이 많아지는 것을 보며
      사업이 현지에서 자리를 잡는 것 같아서 체코에 사는 한인으로 기뻤습니다.

      그런데, 제가 아는 한식의 맛과 달라져서 한편으로 서운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현지인 입맛에 맞으려면 어쩔 수 없겠다는 생각도 했고요.

      파프리카 스시와 어묵마끼 메뉴에 대해서는 설명을 못 들어서 채식주의자를 위한 것인 줄 모르고
      그냥 신메뉴가 나온 줄 알았습니다. 오해가 있었던 부분 사과드립니다.

      오랜 기간 식당을 운영하시려면 현지인 손님을 외면하면 안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이해하는 바이고요,
      체코 사람과 한국 사람의 맛의 기준이 달라 어려운 면 있으시리라 생각됩니다.

      저와 다르게 제 주변에 마미를 즐겨 찾는 분들도 계시니까요.
      개인 블로그에 사적인 의견에 대해 적은 것인데 심려를 끼쳐드린 것 같아 죄송하네요.

      사업차 바쁘실텐데, 이렇게 정성스러운 댓글도 남겨주시고 감사합니다.
      작은 일에도 신경써주시고,, 사업이 더욱 번창하는 마미레스토랑이 되길 기원합니다.

  5. 프라우지니 2014.08.27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유럽이라고 해도 가격은 서유럽못지않게 비쌉니다.
    하긴 한식은 재료 구하기도 힘들테니 재료비에 비해서는 적당한 가격인거 같습니다.
    저렴하고 맛있는 한식당이 주변에 있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저는 아직 내가 이사온 이 동네를 잘 몰라서 주변에 한식당이 있는지도 모른답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08.28 0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라하는 한식재료 가격이 영어권 국가들보다 많이 비싸지 않아 다행입니다. 야채나 고기는 한국마트와 비교했을 때 대체적으로 저렴한 편이라,
      기본 한식 양념만 있으면 주로 집에서 요리 해먹게 되는 것 같아요

  6. 쓰담 2015.07.13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코여행 일주일만에 못참고 찾아찾아갔는데,실망이 크네요ㅠㅠ
    중국인들이 운영하는듯했고 밑반찬이형편 없었어요.해소는커녕 좀눈쌀찌뿌려지는.....
    주인이 바뀐 탓일듯..

    • 프라하밀루유 2015.07.13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사장님이 바뀌셨는지는 확실히 모르겠습니다. 현재 제 개인적으로 한식이 먹고 싶을 때는 다른 식당을 이용 중이고요.

      최근의 추세로 보아, 식당의 성격이 시내 중심부에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분들께 한식을 공급하는 방향으로 흐르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