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행복이 뭘까요? 여러분은 행복을 찾으셨나요?

하고 싶었던 꿈을 이루며 살면 바로 행복을 느끼는 것일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해외 취업을 해서 외국에 사는 게 꿈이었습니다. 

원하던 꿈을 이루었고, 한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예쁜 도시 프라하에 사랑하는 남편과 살고 있는 제 삶에도.

 "나는 행복한가? 행복은 무엇일까?" 라는 질문은 종종 머리 속을 헤집습니다. 


상상하던 일들이 모두 일어나고 있다는 성취감, 어쩌면 기적같은 일들 덕분에 행복한 마음이 들기도 하지만 

그리운 가족과 친구들을 생각하면,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고생하고 있나..란 생각도 들어요.   

다행히 제 행복과 꿈을 위해 부지런히 노력하는 남편이 있어 체코 생활이 버텨집니다. 


남편과 함께 새로 시작하게 된 체코 생활은 쉽지 않았습니다. 

우선 체코어를 못했고, 체코 문화와 체코 사람들에 대한 기본 정보가 부족했던 것 같아요. 

체코에 오기까지, 한국에서 만나 본 체코 사람은 남편이 전부였으니까요. 


제가 살아 온 문화와 서양문화라고 배웠던 것들과, 어떤 점은 비슷하고 어떤 점은 매우 달라 

좌충우돌할 때마다 한국에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던 것 사실입니다. 

 

체코를 서서히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연습을 하고 있기도 하고, 

게다가 요즘은 키우 던 개를 한국에서 데려와 집에 오면 저를 반겨주는 개들이 있어 웃음 짓는 날이 많습니다. 


매일 퇴근 후에 강아지 산책을 가려고하는데요, 

하루 종일 집에서 주인을 기다려 준데에 대한 보답같은 거라고 해야할까요. 
산책을 나가는 경우에는 신나게 달리는 개들의 모습을 보면, 긍정적이고 신나는 에너지를 얻는 것 같아요. 


프라하 여름 날씨는 변덕스럽기도 하고 집에 늦게 귀가하는 날은 게을러서 산책을 못 가기도 하지만 

여름에는 해가 길어서 조금 서둘러 가면 밝은 시간에 갈 수 있습니다. 


엊그제는 퇴근하는데 남편한테 문자가 왔습니다.


부인. 개 목에서 막 피가 나.

어미 개 목에 있는 지방들이 곪으면서 스스로 터져서 피가 나기시작했다는겁니 다.

응. 알겠어 - 집에 거의 다 왔어. 

라고 카톡을 보내고 걱정되서 집에 부랴부랴 갔죠. 

집에 도착하자마자

남편~~~!!! 멍멍이들~~!!!!!!


불렀는데 평소면 현관으로 달려왔을 개들이 보이지 않고 적막감이 돌며 집이 휑합니다. 

피 뭍은 화장지가 바닥에 흩어져있고요. 


불안한 마음에 곧바로 남편한테 전화 했더니, 개들 데리고 공원에 나와있다더라고요. 

휴우~~ 


공원입구로 걸어가니 남편이랑 개들이 같이 있습니다. 


남편, 나 이 공원 지나서 오고 있었는데. 산책 나왔다고 말해주지는....

그럴 정신이 없었어. 피가 많이 나서.... 그거 닦느라 화장지 한 통은 다 쓴 것 같아. 

쓰레기도 수북히 쌓였고... 다 치우고 나오려다가 

개들한테 미안해서 산책 곧바로 데리고 나오느라고 덜 치웠어. 

당신이 집에 들어왔는데, 피 뭍은 화장지 어지러진 모습보면 놀랄까봐 그나마 조금 치우고 온거야. 



남편의 말을 듣고 보니, 남편이 안 치우고 바로 산책 나왔더라면 

집에 들어갔을 때 뜨악 !!! 했을거 같아요.

언제 고름 터졌냐는 듯 발걸음 신나게 달려가는 어미개를 보니, 아프지 않아보이네요. .

책을 마치고 욕실에서 씻겨 달라고 기다리는 개들이 살랑살랑 꼬리 흔드는 것 보니 행복이 밀려옵니다. 

흙으로 더러워 졌으니, 씻기고 말리고.. 털도 빗기고 귀속도 닦아주고 이빨도 닦아주고. 

그러고 나니 밤이 깊었네요.



밤이면 남편이 차를 한잔하자고 하는데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 저녁도 물어봅니다.

부인 차 마실래? 


아니ᅳ 


진짜? 



녹차라떼도 안 먹을거야?

안 먹을건데~~


녹차를 좋아하는 저는, 지난 여름에 더운 날 스타벅스에 가서 


녹차 프라프치노 있어요? 


라고 물어봤다가. 점원이 " WHAT ?!?! " 하며 , 뭥미 ;;;; 하는 표정을 보고는 녹차가 체코에서는 흔치않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어요.  

체코에서는 녹차관련 상품이 구하기 쉽지 않아서 지난 해 한국에 가서 녹차라떼 2박스 사왔습니다.


제가 녹차라떼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기에.. 


진짜~~ 한국에서 사온 녹차라떼도 안 먹을거야?


응. 안 먹을래.


흠... 우리 부인이 아니야... 누구십시오??

ᄏᄏᄏ 아놔~~  누구십시오가 뭐야 ㅋㅋㅋㅋ


남편의 한국어 실수로 한바탕 웃으며, 오늘덕분에 웃는 날이 되었네요. 

하루에 한 번정도는 편하게 마음껏 웃을 수 있는 일, 가득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 팀버튼 감독이 프라하에 전시회를 열었는데요, 직접 와서 디자인할 정도로 공을 들였다고 하더라고요. 

3월부터 시작해서 8월초까지 계속되었는데요, 

기간이 길다보니 '설마... 못 가겠어? ' 생각하며 차일피일 미루다가 마지막 날 갔더니 길이 너무 길더라고요. 


30도가 넘는 땡볕에서 얼마나 기다릴지도 몰라서, 다음을 기약하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남편이랑 약속했어요. 보고 싶은 전시회가 있으면, 시작하고 곧바로 가자고요. ^.^ 

혹시 "다음에... " 라는 말로 미루고 계신 일 있으시면, 저희처럼 후회말고 바로 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 

그 시간은, 그 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찰나이잖아요 - 


프라하 팀버튼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somi 2014.08.03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밀루유님 블로그를 방문했는데 따끈따끈한 글이 올라와있네요!!
    헉. 강아지의 목에서 피가 나다니... 강아지 괜찮나요?
    밀루유님 말씀하시는 어조로 미루어 보아 다행히 큰 일은 아닌 것 같지만... ^^;
    그런데 부군께서 한국말 정말 잘하세요! 제 남자친구는 한국말 너무 어렵다고 절레절레 하던데,
    쓸 줄 아는 한국말은 "ㅋㅋㅋㅋ" "ㅎㅎㅎㅎ" 랑 "술먹자!" "네" "아녜요~" 밖에 없는 현실... ㅎㅎ;;
    지금 프라하는 늦은 오후겠네요 ^^ 여긴 밤 11시가 지났네요~ 개콘 끝나는 소리가 젤 슬퍼요ㅠㅠ
    남은 주말 마무리 잘 하시고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라요 ^^

    • 프라하밀루유 2014.08.20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소미님 ~ 제 미완성 예약글을 보시고 댓글까지 달아주시고. 감사합니다.
      강아지는 괜찮아요~ 나이가 들다보니 몸에 지방종(?)처럼 만져지는 게 생기더라고.
      체코로 오면서 긴 여행으로 개들도 힘들어서 아팠던 것 같아요.

      제가 글로쓰는 남편의 긴 ~~ 문장들은 번역을 한 거에요~
      한국어 어려운 거 알시잖아요.
      ㅋㅋㅋ와 ㅎㅎㅎ를 아는 남친은 이미 한국화가 많이 되어 있는 걸요~

      개콘이 일요일 저녁에 하는 건, 주말이 끝나가는 슬픔을
      웃음으로 달래주기 위함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

      아직 수요일이라 갈 길이 먼~ 1주일이지만,
      힘내시고요 ! 웃을 일 많이 생기는 날들이면 좋겠어요

  2. 로사 2014.08.19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들이 이제 괜찮으니 다행이네요.ㅠㅠ
    글구 스타벅스 녹차 프라푸치노 진짜 맛있는데
    체코엔 없어서 아쉽겠어요.
    의외로 녹차음료가 외국에 없더라고요.
    그나저나 남편분 누구십시오 말에 빵빵 터졌네요.ㅋㅋㅋㅋ
    덕분에 많이 웃었습니당.

    • 프라하밀루유 2014.08.20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사님도 스벅 녹차 프라프치노 좋아하시는군요 ! 체코에 없어서 정말 아쉬워요.

      제가 카페인에 예민해서요,, 인스턴트 커피는 마시면 심장이 쿵쾅쿵쾅 뛰고.
      원두 커피도 연하게 마셔야되거든요. 커피에 부적합한 몸입니당 ^^

      한여름에 스타벅스에서 만난 녹차프라프치노는 아이스커피를 대체하기 좋았죠~
      아쉬운대로 여기서는 커피프라프치노를 마시는데, 녹차 맛이 아쉬워요.

      남편의 한국어 실수는 참,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터져나오는 거 같아요.
      잘 기록해 두었다가 블로그에 또 올려야겠어요. 웃음 팡팡 터지는 한 주 되시길 바랄게요~

  3. 해피해피 2014.08.23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에 관한 밀루유님의 글 참 공감 되네요~
    저도 지금 행복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계속계속 생각하고 있답니다.
    저는 음악전공자로 어릴때부터 스스로 돈을 벌면서 긴 시간 유학생활을 했던지라, 너무 고생도 했고
    제 인생에는 음악밖에 없었기 때문에 일에 대한 욕심도 엄청 났는데요,
    한국에 들어와서 정말 일하고 싶었던 회사에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하게되었고 너무 행복했지만, 이상하게 음악일하면서 점점 불행한 저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다시 해외로 나가야겠다는 생각밖에는 들지않았죠. 그리고 체코에서 일할수 있는 기회를 얻었는데
    막상 다시 나갈 생각을 하니, 미국이나 한국에서 일 할때보다 임금도 적고 음악일도 아니기 때문에
    고민이되더라구요. 사람이 참 간사하네요. ㅎㅎ 그래서 내게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있답니다.
    돈을 떠나서 새로운 도전과 경험이라는 것도 중요하기에 거의 체코로 가는걸로 마음을 굳히고 있습니다만,
    ㅎㅎㅎ 글이 너무 길어졌네요. 그냥 지금 제가 생각하는 것과 너무 비슷한 글이어서 공감의 글 남깁니다. ^^

    • 프라하밀루유 2014.09.05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피해피님. 사람들이 결국 행복은 자신의 마음에서 나온다고 하잖아요.
      신체 건강하고. 남들이 부러워하는 유럽생활에, 해외취업도 됐고, 다정한 남편이 있는데도 가끔 제 자신 스스로 "행복한가?" 라고 묻게 되는 것 같아요.

      지금 살고 있는 생활이 제가 꿈꾸던 것과 많이 일치하는데도 말이죠.

      그러다가 '원하는 삶을 살고 있으면서 행복에 대해 답없는 질문을 한다면 대체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봉착하면서..
      저의 끝없는 욕심과 마주하게 되더라고요.

      해피해피님은 전공과 무관한 곳에서도 일자리를 선뜻 내어 줄정도로 능력이 있으신 분 같은데요.
      한국에 계시면서 외국 나오고 싶어하셨고, 나오게 되셨고. 인생여정을 배를 타는 여행에 비유하자면, 원하는 방향대로 인생의 키를 잘 조절하고 계시는 것 같은데요?

      객관적인 사실 기준으로는 그러하지만, 해피해피님 내면의 마음이 아니라면 할 수 없지만요.
      마음의 소리에 귀기울이시며 하루하루가 행복으로 가득하시길 바랄게요!

  4. 콩세 2014.09.05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들처럼 글 소질이 없어서 ㅎㅎ
    강아지 괜찮아서 다행이에요 저희도 야옹이 아프면 ㅜㅜ ...10월말에 체코로 여행가는데 우연히 방문하게된 득템기분 ㅎ이야기가 넘재미있어용 ㅎ
    올려주신 채코어도 틈틈히 보고 있는데 감사합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09.05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콩세님 댓글 감사드려요.
      제 블로그는 보통 체코로 여행 오시기 전에 체코 자료 조사하다가 우연히 방문하시게 되는 것 같아요 ^^
      애완동물 아프면 참 마음이 덜컥하죠..
      말이라도 할 줄 알면, 어디아픈 지 말해주면 좋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요즘 바쁘다는 핑계로 체코어 업데이트가 잘 안되었는데요,
      콩세님의 댓글에 힘입어 다시 시작해야겠어요!
      여행 준비하시다가 궁금한 사항있으면, 주저 말고 방명록이나 댓글에 남겨주세요~

  5. keanedoh 2014.09.11 0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댁님 안뇽하세용 오랜만이예요~~(예전에 교환 갈 수도 있다구 했던 학생이예요 으흐흐 비록 교환학생은 실패했지만요 ㅠ.ㅠ) 저는 이번학기가 졸업학기라 졸업전시 준비하느라 한동안 새댁님(이제는 밀루유님 ㅎㅎ) 블로그를 못왔었네요 ㅠ.ㅠ 졸업 후에 여행 갈거 생각하다가 뭐 검색하다가 밀루유님 블로그가 똿! 앗! 정말 오랜만에 오는구나 ㅠㅠ 했어요~~ 어째 기르시는 반려견 목에 피가 났다니 지금은 괜찮은거죵? 오래 못 온 새에 이런저런 얘기들이 많아졌네용 앞으로는 틈날때 자주 와야겟어요 ㅎㅎ

  6. ty920 2014.11.11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하~ 신혼얘기 너무 재미져서 하나씩 다 읽었어요~
    저도 외국인하고 결혼하는게 소망이랍니다~
    타지에서 사시느라 얼마나 힘드실까 하면서도
    남편분이 있어서 좋으실것 같아요~
    즐거운 생활 되시길 바라요^^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