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연일 무더위 소식이네요. 
체질상 감기가 자주 걸리는 편은 아닌데요ㅡ 가끔 감기에 걸리면 하루이틀은 거의 끙끙 거리는 것 같아요.   
최근에 때 아닌 감기에 걸려서 고생했는데요. 이제는 다 나았습니다 :) 


감기에 걸릴 때면 가장 걱정되는 것은 병원과 음식입니다. 

체코의 병원 시스템은 한국과 달라서General Doctor 라고 하여 개인 전담 의사를 지정해 놓습니다. 

보통 담당 의사가 진찰을 하고 병의 중도에 따라 더 튼 병원의 전문의한테 진단서를 써서 보내는 방식입니다. 

눈으로 보이는 부상이나 급박한 상황을 제외하고 미비한 증상은 "경과를 지켜봅시다~" 입니다. 

체코 직원 중 한 명도 배가 너무 아파서 병원에 갔더니, 맹장염이라고 했는데ㅡ

2주간 식이조절하면서 경과를 지켜보고 수술하지 않았습니다. 
요즘 한국도 급성이 아니면 맹장 수술은 피한다고 하던데.. 정확한 정보 알고 계시면 답글 달아주세요 :) 

체코의 의료 시스템은 다른 유럽에서 수술을 받으러 올 정도로 기술이 뛰어난 편이라고 하는데요. 

제 본능은 체코의 의료 상태를 그다지 신뢰를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출산 시 유아의 사망률도 한국과 체코를 비교했을 때, 체코가 훨씬 낮다고 하는데,,, 

참 - 제 기분상 체코 의료상태에 대한 신뢰가 낮은가봐요 - 

아무래도 제가 직접 체코어로 설명을 못하는 상황이다보니, 믿음도 없어지는 거겠죠. 

유럽의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다고 하여도, 

느린 속도에 대해서는 유럽여행을 하시거나 유럽생활을 해보신분들은 익히 알고 계실거에요.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는 속담처럼 차근차근 업무를 신중하게 진행하기하나, 
한국생활에 속도에 익숙해져 계시다 유럽의 서비스 속도를 경험하시면 속 터지거나 울화통 터질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아프면 서러운데, 외국에서 아프면 더더욱 서럽습니다. 
아프면 잘 먹고 이겨내야 하는데, 몸이 안 좋을 때 먹고 싶은 것이라고는 온통 한국 음식이더라고요. 
그 중에서 가장 생각나는 음식은 아무래도 각종 죽 종류입니다. 

저번에 아팠을 때도 혼자 낑낑대며 호박죽 끓여먹었는데요. 


찹쌀없이 호박죽 끓이는 방법 궁금하시다면 ~~ 

[나머지 이야기들] - 찹쌀가루없이 호박죽 만들기



이번에도 역시 호박죽 생각이 간절합니다. 아니면 고구마나 옥수수 삶아먹고 싶기도 하고요. 

머릿 속은 계속 호박, 고구마, 옥수수가 둥둥 떠다녀요. 

호박이 사고 싶어서 집 근처 마트를 갔더니 없더라고요. 

체코에서는 호박과 고구마, 옥수수를 판매하는 마트도 있고, 어떤 때는 없을 때고 있어서 

쉽게 구하지는 못합니다. 종종이라고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죠~~  

다른 마트를 가서 호박을 파는지 보기에는 몸에 힘이 빠집니다. 
대충 집에 있는 거나 먹어야지...하고 터덜터덜 집에 갔는데ㅡ냉동실에 새우와 오징어가 있네요~~ 앗싸 :))) 
어제 남편이 퇴근 길에 베트남 상점을 들러 냉동 새우와 오징어를 사다놓았네요 

새우와 오징어를 착착썰고. 양파와 파도 넣고 ~~ 맛있게 되라~~ 맛있게 되라~~


마지막 한국에서 공수해 온 엄마표 참기름을 뿌리고.. 휘휘 저었더니ㅡ 

짜잔~~~~ 먹음직스런 새우오징어 해물죽이 완성되었습니다. 


해물죽 끓이기


한 입 넣고 오물오물거리니, 입안 가득 바다내음이 퍼집니다. 죽을 한그릇 먹고나니 한결 기분이 좋습니다. 

체코에서 사람들이 감기에 걸리면 보통 생강차를 먹는데요. 

한국에서는 먹지 않았던 생강차를, 몸이 아프니 살아보겠다고 홀짝홀짝 마시고 있습니다. 

생강을 끓는 물에 팔팔 끓여서 꿀을 타서먹었죠... 생각해보니. 


죽에 들어 간 참기름도.. 생강차에 들어 간 꿀도.. 모두 부모님이 챙겨주셔서 한국에서 가져 온 것들이네요. 


아버지가 취미로 양봉을 하시는데 체코에 있는 사위랑 딸 준다고 큰 거 한 병을 남겨두셨더라고. 
혹시...  꿀 1단지 (약 2.5리터) 5만원 필요하신 분 있으시면 댓글로 달아주세요 ^.^ 

아버지가 올 해 꿀 수확이 좋아서 판매하고 계시거든요.


스카이프 전화 통화를 할때마다, 
"자꾸 사람들이 계속 팔라고 해도, 한 병은 딸래미랑 우리 체코 사위주려고 숨겨 놓았어~~" 

라고 말씀하셨거든요. 

아버지가 정성스레 준비해 주 신 꿀과, 어머니가 챙겨주신 고소한 참기름 덕분에. 

머나먼 체코에서도 부모님 사랑에 가슴 따뜻해지며ㅡ 감기가 한결 나아지는 기분입니다. 

죽이랑 차를 끓여먹고 한 숨 잤더니 남편이 퇴근하고 집에 들어옵니다. 



부인~~ 괜찮아? 

응응. 원래 호박죽 먹으려고 했는데, 호박이 없어서 대신 해물죽 먹었어. 

으아 ㅠ.ㅠ 미안해 부인. 체코에는 호박도 없다.. 

아냐아냐. 냉장고에 아무것도 없는 줄 알았는데, 남편이 사 놓은 해물이 있어서. 

앗싸~~ 해물. 그러면서 해물죽끓여 먹었어. 

잘했어. 잘했어~~ 근데 뽀뽀 안해줘? 

감기 옮으면 어떡해. 

그래도~~~ 남편이 뽀뽀하자는데 해야지. 

나 감기 심한데... 

아~~ 괜찮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남편이 코를 훌쩍거립니다. 제가 감기를 옮긴거 같아서 미안하더라고요. 

 

남편 미안해. 내가 감기 옮긴 것 같아

부인~~ 어차피 우리 평생 서로 감기 옮기며 살건데, 너무 미안해 하지마



남편의 말에ㅡ우리가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어,,,,

뽀뽀하다가 서로 감기 옮겨서 콜록거리는 모습을 상상하니입가에 미소가 지어집니다.

 

남편의 말마따나 한 명이 감기 걸리면 다른 한 명도 서로 감기 걸리고ㅡ 

그렇게 서로 감기 옮겨가며 늙어가겠죠.^.^

'소곤소곤 체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 웃는 날이 많아지면  (12) 2014.08.17
필젠과 프라하 사이  (8) 2014.08.14
아프면 더 그리운 한국  (16) 2014.08.11
나는,프라하에 산다  (25) 2014.07.03
체코 유명인과 친구(?)인 우리남편  (4) 2014.06.10
남편과의 소소한 일상  (12) 2014.06.08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까미노 2014.08.11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ㅏㄹ콩다~ㄹ콩 사람 냄새 나서 조~ㅎ아여

  2. 해피해피 2014.08.12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네요. 타지에서 아픈것만큼 서러운 것도 없는데 ㅠㅜ 그래도 든든한 남편분이 계셔서 다행입니다~ ㅎㅎ

  3. 2014.08.12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09.05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체코친구분이 있으셨다니 더 즐거운 여행이셨을 거 같아요.

      체코에 살면서 외로움을 해결하는 노력을 다양한 방도로 해나가고 있어요.
      그 중에 블로그를 통해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고요.
      여행후에도 꾸준히 블로그 찾아주시고.. 댓글도 남겨주시고 감사합니다 :D

  4. 개굴개굴왕 2014.08.12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블로그 내용이 좋아서♡ 블로그모음 서비스인 블로그앤미(http://blogand.me) 에 등록했습니다. 원하지 않으시면 삭제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5. 2014.08.14 0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08.19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성스러운 댓글을 외면할 수 없었어요.
      외국에 많이계셔서, 아플때 서러운 마음 더 잘 이해해주시는 거 같아요.

      궁금한거 많아요 ^^ 우리 이번 주 금요일에 만나요~~

  6. 나똑똑 2014.08.15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감기 다 나으셨어요?

    저희 아이도 방학동안 한국가 있는데 독감에 걸려서 많이 힘들었는지 빨리 중국오고 싶다고...
    중국서는 그렇게 한국가고 싶다고 하더니, 아프니까 집 있는 중국이 그립다네요..
    저희 아이에게 아프면 그리운곳은 집=중국=엄마...
    ㅎㅎㅎㅎ

    어디서든 건강하셔야 합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08.20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 감기 뚝, 했어요.
      나똑똑님은 이제 중국이 집 같은 느낌이 드시나요?

      저는 한국 갈 때가 되어서 그러는지, 정신공황상태가 며칠 째 계속되고 ㅠㅠ
      눈에 초점도 안 맞고, 이것저것 많이 먹어봐도 머리 속 어질거림이 계속되네요.

      저도 엄마랑 같이 있고 싶으네요. 자녀분들 부러워요~

  7. 로사 2014.08.19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댓글 남겨요.^^
    아프셨다니 걱정됐어요.ㅠㅠ
    몸 아프면 진짜 더 서러운거 같아요.
    얼른 훌훌 털고 일어나시길.ㅋㅋㅋ

    • 프라하밀루유 2014.08.19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사님, 죽 먹고 생강차 마시고 나서는 벌떡 ! 일어났어요.
      이 곳에서 걸리는 감기는 허한 마음에서 시작되는 것 같기도 해요.
      위로와 걱정으로 몸도 마음도 잘 추스렸어요 ^^

  8. 마고 2017.04.05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읽다가 앗 꿀! 사야징 하고보니
    삼년전 글이네요^^
    오늘 오후 몇시간째 님블로그만 보고 있어요 이쁜 프라하에서 이쁘게 사시는 모습보니 넘 부러워요

    • 프라하밀루유 2017.04.07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고님 반갑습니다~ 예전 글이어도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프라하 생활이 맑은 날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부러운 삶이라고 생각해주시니 기분이 참 좋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