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간만에 포스팅을 하는 것 같습니다. ​10월 초에 남편이 한국에 온 뒤로는 친척들도 만나고 친구들도 만나면서 2주정도 바쁘게 시간을 보내고, 체코로 돌아왔습니다. 

체코로 여행을 오시는 한국분들은, 한국에 돌아가시면 체코여행이 꿈같은 시간처럼 느껴지시겠지만, 저는 한국에서 있었던 시간들이 꿈처럼 느껴진답니다. 한국에서의 시간을 정리하면서 쓸쓸해 하기도 하고 힘도 얻고 그랬네요. 

한국에서 체코로 돌아오면 한동안 시차때문에 몽롱한데요,  

나... 평소에 체코에서 뭐하고 살았더라... 

가물가물해 지기도 합니다.

멍~ 하고 있다가도 집을 오랫동안 비웠더니 쌓여있는 묵은 먼지도 청소해야하고, 시차 적응과 체코생활을 적응하다보니 벌써 11월이 다가와 있네요.  

한국에 있었던 시간은 불과 한달 남짓인데, 6년이나 살고 있는데도 체코로 돌아오면 프라하 생활이 다시 어색해지더라고요.

한국에 다녀오고나면 더 예민해 지는 부인을 알고 있기에, 남편은 미리 걱정을 했습니다. 

부인, 내가 다이어리 사는 홈페이지 알지? 

응, 그럼그럼

거기에 부인이 좋아할만한 것 팔더라고

진짜? 뭔데?

음... 비밀이야 

치... 

부인이 체코 돌아오면 우울해하니까, 미리 주문해놨어. 이번에 체코 가면 선물로 줄게 

그래

프라하 집에 도착한 다음날, 남편은 선물을 주겠다고 합니다. 저는 비몽사몽이라 까마득하게 잊고 있었는데 말이죠.

부인, 선물 줄게, 눈 감아봐

(-..-)

짜잔~~

우와! 세계 지도야? 

응, 당신이 가본 나라를 하나씩 동전으로 긁으면 돼. 부인이 여행 좋아하니까. 체코에 있는 동안 유럽은 다 가보자~ 오케이? 

그래, 고마워~~남편

무심한 저와 달리 배우자인 저를 잘 알아주려고 노력하는 남편을 보면 참 고맙습니다. 

 

우선 체코와 한국을 긁어 놓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체코와 한국... 세계지도 속에서 보니 참으로 멀리도 있습니다. 체코남자인 당신과, 한국여자인 나. 얼마나 강한 운명에 이끌려 국제부부의 인연으로 물리적인 거리를 뛰어넘어 같이 살고 있는지... 

온라인이 아니라 종이 지도로 보니, 정말로 한국에서 멀리 떨어져 사는 것이 더 또렷하게 보입니다. 다음에 한국에 가려면 또 얼마나 많은 날을 한숨쉬며 지내야하는지 서글퍼지기도 하고요. 

부인, 슬퍼?

아니, 그냥. 체코랑 한국은 참.... 멀다

한국에 또 가면 되지~ 언제든지 가고싶을 때 가 

아이고야, 이제 서울에 있을만한 곳도 없고, 아기 비행기 값까지 어떻게 감당하려고? 

우리 부자야~ 6개월마다 가도 돼

무슨 월급쟁이가 부자야. 내가 돈 걱정없이 비행기표값 대주고 친구들을 초대할 정도는 되어야 부자지

우리 지금도 친구들 부를 수 있어!

부를수야 있겠지. 근데 걱.정.없.이 가 포인트야

아, 몰라. 부인이 이렇게 우울해하면 싫단말이야

제 기분 좋게해주려고 지도까지 사놓은 남편인데,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남편과 맞벌이로 체코생활하며 부족하게 살고 있지는 않지만.... 비행기표값만 100만원 부터인데.... 왠만한 부자가 아니고서야, 한국에서도 유럽여행 6개월에 한 번 가기 어렵잖아요?

남편의 말이 고맙기는 허나 비현실적이라 헛헛한 마음이 달래지지는 않습니다. 


남편이 출근을 하고 밖으로 나가니 정말로 체코 외국인들 가득한 프라하로 돌아온 것이 실감이 납니다.

체코에서 적응을 해 놓았던 것을 다시 시작하는 기분이 들었던지, 해외생활에서 외국인으로 산다는 것이 버거움을 다시 느껴서 인지.... 한국에서 말통하는 곳에서 편하게 지내다 와서 인지...

체코남편에게 체코와 체코사람들에 대한 불평을 한참하고, 짜증을 몇 번 내고나서야, 한국에서 돌아온 우울함을 벗어났습니다.

시간이 꽤 흘러 드디어 정신을 차리고, 체코생활로 돌아와 다시금 블로그 포스팅도 하려고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한국에 있는 동안 체코는 완연한 가을이 와서 나뭇잎이 노랗게 빨갛게 변해있고, 낙엽도 많이 떨어져 있네요. 

체코에 가을이 올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되새겨 보면

한국은 사계절이 뚜렷해 아름다운 나라다. 

가을에는 단풍으로 물든 풍경이 아름답다. 

약간은 한국만 사계절이 구분이 있고, 특히 가을단풍은 한국만 물드는 것처럼 얘기들었던 것이 생각납니다. 지금은 교과서 내용이 바뀌었겠죠?

그나마 있던 프라하를 예쁘게 만들던 가을단풍도 며칠전 돌풍과 비바람 몰아치며 거의 떨어졌네요. 쓸쓸한 겨울이 올 일만 남았네요.

2017년도 이제 60일가량 남았는데, 올해가 다가기 전에 올초에 하고 싶었던 계획을 적어 놓은 것 좀 뒤적거려봐야겠습니다.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01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7.11.04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외생활을 하면서 현지인 남편이 있어서 너무 고맙고 든든하지만, 외국인으로 쓸쓸함을 다 알아주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저도 제 속을 가끔 모르겠는데, 남편이 어떻게 제 마음을 다 헤아리겠어요.

      쓸쓸한 마음이 왔다 갔다, 어떤날은 금방 스쳐지나갔다가 어떤 때는 당장이라도 한국 가는 비행기를 끊고 싶은 마음 들기도 하고 그러네요.

      님도 어디에 계시든지 화이팅!하시길 바랄게요.

  2. 2017.11.01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7.11.04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혼 축하드립니다! 부활절이면 큰 마트가 문을 닫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프라하 유명 관광지 올드타운(구시가지)에 부활절 시장 들어서고 행사도 할거라 구경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음식점 추천은 "프라하맛집" 폴더 참고 부탁드려요~

  3. 2017.11.04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7.11.04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일매일 프라하를 그리신다니, 그 또한 시린 마음같아 가슴이 아프네요.

      저도 비보를 듣고 참.. 사는 게 허망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왜 이리 삶은 슬픈지- 언젠가 헤어질텐데 제가 이렇게 가족들과 멀리 떨어져 사는 게 맞는건지도 모르겠고요

      결정할 수 없는 일에 별별생각하면 기분 가라앉으니 우선 닥친 일들 처리해가면서 다시 체코생활 적응하고 있어요~
      정말 신기한게 온라인 상이지만 응원의 댓글 읽으니 정말 힘이나요, 감사합니다!

  4. 2017.12.07 0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9.04.25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굉장히 늦은 답글 쓰게 된점 이해 부탁드립니다. 새 댓글이 있는 줄 모르고 지나쳤네요.

      프라하는 8월 중순부터 비가내리면 쌀쌀한 기운이 돌기 시작하는 것 같아요.

      가끔 8월말에 나시티에 초미니스커트에 샌들신고 다니면서 다리에 닭살돋은 한국 여성분들 보면 안타까운 마음 들더라고요.

      한국날씨와 대충 비슷하다고 하니까, 8월도 한여름이겠지.. 하는 것 같아요.

      프라하에서 보신 패션 멋쟁이들은 어쩌면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에서 여행온 사람들일수 있어요.

      특히 성수기에 프라하 관광지 주변에는 관광객이 80~90% 정도이지 않을까 싶어요.

      체코사람들 중에서도 요즘 젊은 세대들은 옷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인거 같아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남부유럽(스페인, 포르투갈)/서유럽(프랑스, 독일, 스위스)/북유럽(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중부유럽(체코, 폴란드)
      유럽이 큰 틀에서는 비슷하고 닮은 듯, 속으로 들어가서 보면 다른점들이 보이는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