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식단을 위해 찜질방 계란 만들기에 도전하기로 예전 포스팅에 썼는데요. 

오~~래 전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때 갑자기 김밥재료들을 몽땅 사서 김밥 한 10줄을 싼적이 있는데,


그 이후로 제가 긴장 상태가 되면 보이는 행동 중에 하나가,
"요리"를 한다는 것입니다.

익숙한 요리를 하는 경우에는 제가 긴장하는 정도가 낮은편인데, 한번도 안해본 찜질방 계란에 도전을 하는 걸 보니, 제 상태가 많이 좋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왜 안해본 요리에 대해 도전하는가 곰곰히 생각해보면, 도전이 실패했을 경우 그 영향력이 크지 않아서 인거 같아요.

예를들어, 찜질방 계란 만들기가 실패했다고 하더라도 여튼 삶은 계란 형태는 보장된 것이니까요.

자 ~ 그럼 본격적으로 찜질방 계란 만들기에 도전해봅니다!

1. 계란을 실온에서 30분 이상 놓아두세요. 차가운 계란을 압력솥에 바로 넣으면 깨지기 쉬워요.

1-1. 압력밥솥에 넣기전에 계란을 씻어야하는데, 실온에 1시간 놔뒀는데도 계란이 아직 찬거 같아서 따뜻한 물로 씻었습니다.

2. 밥솥에 물 약 500ml 넣으세요.

저희집에 제대로된 요리 정량 측정계는 없지만 0.3l를 정확히 얘기해주는 맥주컵은 있습니다. 맥주로 유명한 체코에 사는티 팍팍나죠

3. 소금을 반스푼 넣고 휙휙 저어주세요.


신혼생활하며 첫 살림으로 장만한 압력밥솥이라 바닥이 많이 벗겨졌습니다.

하루는 남편이 밥솥 본체를 깨끗하게 닦는다고 물에 넣어 슉슉 헹구는 바람에 잠시 밥솥 기능이 정신줄 논적있었는데요,
다행히 얼마후 제정신으로 돌아와 저희집 밥담당으로 아직 잘 버텨주고 있습니다. 저도 얼른 제정신으로 돌아와야할텐데요;;

다시 요리 이야기로 돌아가서~~

4. 아까 씻어 놓았던 계란을 살포시 압력밥솥에 놓습니다.


좋은 압력밥솥에 찜 기능을 선택하라는데, 체코에서 산 압력밥솥에 '찜' 기능까지 바라는 건 욕심이죠~
어쩔수 없이 기본적으로 밥할때 누르는 취사를 눌렀습니다.

오호호~~~ END. 끝나다고 합니다.
기다림의 시간이 끝나고 설레는 마음으로 뚜껑을 열었습니다. 두둥!!

그런데 ㅜㅜ 이 뽀야디 뽀얀 계란의 속살.
첫 시도는 실패네요.

흠.... 집에서 계란 만드는 법을 이리저리 검색해봤을 때, 어디선가 취사를 3~4번 해야된다는 걸 본 게 기억났습니다.

여기서 포기할 수는 없어, 다시 취사를 눌렀습니다. 다시 기다림의 시간이 지나고 열었는데, 계란색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시금 고민에 빠졌습니다.

그냥 먹을까? 아니면 다시 도전해볼까?

제 선택은요? 재도전!!! 


이번에는 취사가 아닌 몇가지 긴~ 프로그램중 닭숙할때 사용하는 가금류 기능을 선택했습니다.

한 번은  적은 것 같아서, 두번 돌렸습니다. 이러다 저러다 거의 2시간은 넘게 압력밥솥에 돌린것 같습니다.
구운 계란 좀 먹어보겠다고 말이죠;;; 이게이게 한국을 간지가 너무 오래되어 그런것도 있는듯해요.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열었는데, 그럴싸한 색이 나왔습니다.

반으로 갈라서 속색깔도 확인해 보고, 살짝쿵 냄새도 맡아보니 제법 찜찔방 계란 냄새가 납니다~

얼른 입속으로 집어 넣었더니, 이야~~~ 2시간 공들일만하네요. 향긋하니 맛납니다.

참 한국사람들은 어쩌자고 찜질방에 계란을 삶을 생각을 한 건지, 참 신통방통합니다.

간식으로 저 두 개, 딸 하나 먹고.
두 개밖 남은걸 저녁에 남편 한개 맛보라고 했더니만, 조용조용 계란 껍질을 까더니 딸랑구가 다 먹어버렸습니다.

헐,,, 나는 하나도 못 먹고.. 흐아앙

어머나, 딸! 하나는 아빠거잖아

에헤헤헤,,Ne! (아니)

치이.....나는 하나도 못 먹고

이번은 시험삼아 해본거니까, 또 만들어줄게. 다음번에는 엄~~ 청 많이 삶을테니까 걱정마


다음번에는 좀 더 짙은색으로 성공했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 2019.02.22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밥솥으로 맥반석 만든다는걸 본적이 있는데 이렇게 하는거로군요. 계란은 어찌 먹어도 맛나는듯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