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곤소곤 체코생활/아기랑 함께

(18)
체코 아기모델에 도전하다 -제2탄 지난 포스팅에서 체코 아기 모델 도전을 위해 오디션을 보러갔다고 했는데요, 아기모델 도전기 제 2탄을 이어갑니다. 두둥! [소곤소곤 체코생활/아기랑 함께] - 체코 아기모델에 도전하다-제1탄 남편은 저와 딸이 모델 오디션을 보러간다는 것만으로, 회사를 그만두고 모델 매니저가 되는 상상했답니다. 내참,,,,, 무슨 오디션 가지고 회사 그만둘 꿈을 꾸다니.... 남편이 요새 회사생활이 힘든가봅니다. 김칫국을 사발로 드링킹하는 남편과 함께, 오디션을 보러 갈 채비를 했죠. 우선 아기 가방을 챙기고 그래도 오늘의 스타는 딸이라서 아기가 예쁘게 보이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니 아침을 든든히 먹이고 씻기고 한껏 꾸며 놓았죠. 아기를 다 챙기고 나서 저도 카메라 테스트를 같이 받는거라서 메이컵도 하고 ..
체코 아기모델에 도전하다-제1탄 공산주의 국가였던 체코에는 아시아 사람들 중에 상당히 많은 베트남 이민자들 정착해서 살고 있습니다. 체코 속 작은 베트남이라고 할 수 있는 SAPA(싸파)는 한국의 남대문 시장을 연상케 하는 분위기이기도 하고요. 체코에 사는 베트남 사람들은 주로 Potraviny 나 Vecerka라고 하는 구멍가게를 운영하거나, 베트남 식당을 운영하며 생계를 유지합니다. 배타적인 체코사람들 못지않게 베트남 사람들도 보수적이라 체코사람들과 국제결혼을 많이 하지는 않은편이고요. 1993년 체코 민주화와 개방의 물결에 따라 아시아 사람들의 유입이 늘고, 베트남 이민 2세대들이 체코인들과 함께 학교를 다니며 요즘은 아시아와 체코사람 혼혈 아이들이 많이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여전히 소수인지라 어딜가든 눈길을 받지만요. 딸이 세상..
체코남편에게 어려운 육아 한국어 이때까지 살아 오면서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배우면 간접 경험을 많이 해왔던 것 같아요. 한국에 있을 때 주변 친구들이 서서히 결혼을 하고,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결혼생활’에 대한 생각을 정리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다행히 남편도 연애할 때 모습과 비슷해서, 체코에 와서 결혼생활을 시작했을 때는 생각했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제가 주변에 친구들이 출산할쯤 체코이민을 와서일까요… 친구들이 가까이에 있지 않다보니 육아에 대한 정보를 직접 듣기가 어려웠던 것 같아요. 그나마 출산이 가장 일렀던 친구는 지방에 살았고, 체코생활 시작하고 한국에 처음 들어갔을 때 8개월 첫딸을 키우고 있었습니다. 멀리서 온다고 고향친구가 문자로 물어봅니다. 한국 오면 뭐 가 제일 먹고 싶어?나? ..
체코남편의 아기에 대한 질투 유아기의 식습관이 아이의 평생을 좌우한다고 하여, 요즘 아기를 다양한 식재료을 해먹이는데 신경을 많이 쓰게됩니다. 저희 딸은 다양한 반찬 중이 계란말이를 가장 좋아해서 자주 해주는데, 계란을 말고 있으면 남편이 우와~~~ 계란말이!!! 나도 한입만 합니다. 딸랑구 계란을 홀랑 집어서 입안에 넣고 오물거리며 가만히 보면 우리집에서 딸이 최고로 좋은 것은 다 먹는 거 같아 아 또, 뭐가 그래ㅡ 딸 저녁 준비하면서 우리 먹을 것도 만들잖아 그리고 아기가 어린이집에서 놓고 쓸 물통에 이름 철자를 예쁜 스티커로 붙이고 있었습니다. 남편이 출근준비를 하다말고 제 옆으로 다가옵니다. 봐봐, 딸은 이렇게 예쁜거 해주고왜, 부러워?응진짜로? 아이고야~~ 스티커 철자 남았으니까, 그럼 남편 휴대폰에도 붙여줄까?아냐, 됐어..
체코 프라하 여성 출산 병원 체코 프라하에 대표적인 여성 출산 병원이 4군데 있는데요. 하나는 제가 입원했던 Na Bulovce 이고, 나머지 출산 병원을 포스팅하겠습니다. Na Bulovce에서 생겼던 일[소곤소곤 체코생활/아기랑 함께] - 체코 병원, 구급차에 실려가던 날[소곤소곤 체코생활/아기랑 함께] - 체코 병원, 구급차에 실려가던 날 (2)[소곤소곤 체코생활/아기랑 함께] - 체코 병원, 구급차에 실려가던 날 (3) 1. Motol (모톨) Fakultní nemocnice v Motole주소 : V Úvalu 84 150 06 Praha 5웹사이트 : http://www.fnmotol.cz/ 영어 있음가까운 지하철 : A선 Nemocnice Motol구글 평점 : 3.5 의대와 함께 운영되고 있어서 병원 이름에 Faku..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오늘은 ​프라하 겨울의 모습을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12월이 가까워지면서 프라하에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느껴지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크리스마스를 가장 많이 느낄 수 있는 곳이 쇼핑몰이 아닐까해요. ▲ 쇼핑몰 내 커피숍 흐린 겨울 날씨가 계속되다보니, 사람들이 추위를 피해 쇼핑몰로 모여듭니다. 쇼핑몰 내에 있는 커피숍도 상당히 북적거리는데요, 정말 프라하 겨울 날씨는 따뜻한 커피 한 잔 생각나게 합니다.▲ 프라하 지하철 C선 Budejovicka 부데요비츠카, DBK 쇼핑몰 크리스마스 장식​▲ 프라하 지하철 C선 Budejovicka 부데요비츠카, DBK 쇼핑몰 체코 프라하에 있는 대형 백화점이라고 해도, 한국의 대형마트 정도 규모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다양한 물건들을 한 군데서 쇼핑할 수 있는 한..
체코 병원, 구급차에 실려가던 날 (3) 막상 입원을 수속을 한다고 하니, 멍~ 합니다. 회사에서 바로 구급차를 타고 왔으니, 입원을 할 준비가 하나도 안되어 있었으니까요. 입원 접수를 해주시는 분이 면회시간이 3-6시라면서필요한 것 보호자한테 부탁해서 가져다 달라고 얘기해주시더라고요. 진료를 받고 입원 접수하는 곳까지 가니, 조금 정신이 들더라고요. 얼른 남편한테 전화를 걸었죠. 남편에게 병원위치를 알려주려고 입원 서류에 있는 주소를 읽어주는데...아무래도 뭔가 이상합니다. 이때까지 MOTOL병원에 실려간 줄 알았더니, 회사 근처에 있는 체코 사람들만 올 것 같은 종합병원에 와 있습니다. 입원실은 5층이라서 엘레베이터를 타려고 기다리는데 문이 열리는 순간 뜨억 !!!! 아깐 정신없어서 보이지 않았던 오래된 건물 상태가 하나씩 눈에 들어옵니다...
체코 병원, 구급차에 실려가던 날 (2) 임신 후 입덧이 심해서 잘못으면서 저혈압이 왔고, 결국 구급차에 실려갔습니다. [소곤소곤 체코생활/아기랑 함께] - 체코 병원, 구급차에 실려가던 날 여성병동에 도착해서 영어를 조금 하시는 젋은 간호사 분이 옆에 앉아 채워야하는 양식에 대해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천천히 영어로 얘기하다가 알러지 allergy가 생각이 안났는지, 주변 간호사들에게 물어보더라고요.체코어로 알레르기가 alergie (알레르기에) 거든요. 영어랑 체코어랑 비슷한 단어라서 제가 알아듣고 Nemám alergie (네맘- 알레르기에) 알레르기 없다고 얘기했습니다. 그리고 나서도 정신도 제대로 못차리는 저에게 차근차근 설명을 해주시는 간호사 선생님. 서류를 작성을 다 하고, 너무 고마워서 잠깐 고개를 돌려 간호사 선생님 얼굴을 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