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6월이면 초여름 같은 프라하날씨인데 말이죠. 

지난 주 부터 비바람 불고 한국의 장마철 같은 날씨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저는 이상하게 눈오는 추운 겨울보다 

이렇게 비 오고 우중충한 날씨가 몸이 더 으슬으슬 떨리며 뼈가 시려오는 추위를 느끼더라고요. 


주말에는 한 1~2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종일 비가 오더니만 

결국 체코 전역으로 홍수주의보 같은 것이 내려졌고요. 

군데군데 프라하 지하철 역이 폐쇄 된 곳도 있습니다. 


6월이면 한참 날씨 좋아서 프라하 여행 오신 분들도 즐거우셔야 할텐데, 하늘이 돕지를 않네요. 

하~~~아~~~ 대자연 앞에는 무기력해지네요~~~ 


+ 2013년 6월 3일 프라하 홍수로 인해 까를교 근처 접근 금지입니다. ㅜㅠ

지하철 노선 군데군데 폐쇄 됐구요, 지하철 노선을 따라 XA, XB, XC 임시 트렘이 다닙니다. 

자세한 소식은 에 dpp.cz 참고 부탁드립니다. 


체코 뉴스 웹사이트 iDNES.CZ


동상 아저씨는 물 아래서도 인자한 표정을 유지하고 계시고요~ 


체코 뉴스 웹사이트 iDNES.CZ


급작스런 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시키기 위해서 소방관들이 홍수 방지 벽을 설치하고 계십니다. 

한국도 그렇지만, 체코도 소방관들이 고생하시네요. 


체코 뉴스 웹사이트 iDNES.CZ


체코 뉴스 웹사이트 iDNES.CZ


사진을 보다가 Hasiči 라는 단어가 보여서 남편한테 물어봤습니다. 


- "남편, Hasiči 가 무슨 뜻이야?" 


"어. 소방관."


-"아~~~~ 소방관 아저씨는 일을 열심히 하씨치(= Hasiči, 하시지)? "


이렇게 오늘도 체코어 단어 하나를 외웠습니당~



이번 주말에 폭우가 체코에만 온게 아니라요, 주변국가인 독일에도 비가 많이 왔다네요. 


체코 뉴스 웹사이트 iDNES.CZ 독일 사진


이렇게 주말 내내 비가 오고- 지금도 주룩주룩 하늘에 구멍이 뚫린 것처럼 내리고 있고...  

지하철 역이 하나 둘씩 폐쇄 조치가 내려지며..... 

제 머리속을 스치는 생각은요,,,, 


"그럼, 내일 사무실 안 가도 되나???? " 


입니다. 


눈이 너무 많이 내리는 날에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지기를 기다리는 학생처럼 조마조마한 마음이네요.

월요일은 왜 그리 출근하기 싫은 걸까요~~~~ 

지하철 구간은 대체 버스가 다닌다고 하니까요, 프라하 여행 중이신 분들은 자세한 내용은 dpp.cz 방문해 보셔요. 저는 내일 홈오피스 해도 되는지 사장님한테 물어봐야할 것 같습니다.


다행히 이번 비는 2002년에 프라하의 홍수에 비하면 절반정도의 강수량 밖에 안되서 큰 피해는 없다고 하네요. 


혹시 6월 초에 체코, 독일로 여행을 오실 분들은요, 

비에 젖지 않는 신발과 따뜻한 옷 조금 준비해오셔야할 것 같아요. 


일기예보를 보니 다음 주 목요일 이후부터는 20도로 따뜻해진다고 하는데요. 

일기예보처럼 얼른 따뜻해져서 노천 까페나 공원에 앉아서 맥주 한 잔 하고 싶네요~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나짱 2013.06.03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남친이 안그래도 홍수난 사진 보여줘서 놀랐는데 어마어마하군요 ㅠㅠ 별 다른 피해는 없으시지요? 지하철이 운행될까 걱정하던데. 자연앞에 무력해지는 인류군요 ㅠ_ㅠ

    • 프라하밀루유 2013.06.04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레나짱님 ! 오랜만이에요~~ 프라하에 홍수가 나서 지하철 노선이 거의 폐쇄되었어요. 지하철 노선 따라서 대신 임시 트렘이 다니기는해요.

      저희 집은 강과 멀어서 큰 피해는 없는데,
      어제 오는 간혹 물이 갑자기 안나오고 그러네요.
      정말 자연이 한번 훅~~ 쓸어버리면 정말 대책이 없는 것 같아요 ㅠㅠ

      아! 뉴스보니까 백조랑 오리들은 물 위에 유유자적 떠나니는 거 즐기고 목욕도 씐나게 하던걸요 ㅎ

  2. 영꿈살이 2013.06.03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6일날 프라하면 오박머무는데 일정변경도안되고 갑자기 홍수라는걸오늘알아서ㅜㅜ 서울에서검색햐도수욜부터는 갠다고나오는데괜찮을까요 ㅠㅠ 복구는바로안되겠죠??

    • 프라하밀루유 2013.06.04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꿈살이님 안녕하세요~~ 16일에 오시면 아직 시간이 있으니 좀 더 일기예보 보셔야할 것 같아요.
      다행히 오늘 오후에 비는 멈췄어요.
      이번주 부터는 프라하 날씨 괜찮다고 하는데, 조금 더 기다려봐야 알 것 같으네요.
      지하철역 복구가 바로 되지 않더라도 트렘은 다니니까 걱정안하셔도 될 것 같고요.
      프라하 시내는 작아서 걸어다닐 수 있는 거리입니다.

      이제 프라하에 비 그만 왔으면 좋겠어요~ 3일째 연속 하늘에서 두둑두둑 ~~~!
      저는 프라하에서 비 멈춰달라고 빌게요~~ 영꿈살이님도, 한국에서도 열심히 빌어주세요~
      여행준비 잘하셔서 프라하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셔요

  3. 영꿈살이 2013.06.04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접하니 너무엉망인것같아서 걱정이이만저만이아니에요 ㅜㅡ 까를교도막놨다하고 그많은물이 언제다빠질지ㅜㅠ 까를교도못건너고오면안되는데 흑흑 아무튼너무감사합니댜ㅜㅠ

    • 프라하밀루유 2013.06.04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꿈살이님 너무 걱정하지 마셔요~ 원래 사진과 TV뉴스가 더 자극적으로 많이 보도하는 게 있잖아요.
      2002년에 프라하에 큰 홍수가 나서요, 이번에는 철저하게 준비가 되어 있어서 피해가 거의 없었다고 보셔도 될 것 같아요.

      지하철 역이 폐쇄되어도, 그 지하철 라인대로 따라가는 트램있고요.
      사람들도 평소처럼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까를교를 건너는 것에 대해서는 아직 모르겠네요.
      16일에 오신다니 시간 여유가 조금 있으니까요~ 그 사이에 큰 비가 안오면 어느정도 물이 빠져있을 것 같아요. :)

  4. 2013.06.04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3.06.04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프라하 현재 날씨를 보시려면 http://pocasi.seznam.cz/praha 가시면 됩니다.
      참고로 streda 가 수요일이에요.

      일기예보는 날씨가 좋다고 하는데, 워낙 체코의 날씨가 변화무쌍해요.
      혹시 모르니, 비에 젖지 않는 편한 신발 하나와 찬바람 불고 손발 차가울 때 입을 수 있는 옷 한 벌은 여분으로 가져오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따뜻한 스카프도 괜찮고요.

      긴팔이나 방한복은 현지에서 골라서 사는데 시간도 많이 걸리고 가격대비 품질이 만족스럽지 않을 수 있어요. 티셔츠 같은 경우는 조금 적게 가져오셔도 날씨가 더우면 얇은 셔츠 하나 정도는 기념으로 사입어도 되니까요~ ^^ 프라하에서 즐거운 여행하시길 바랄게요.

  5. 나똑똑 2013.06.04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안 오는 시안이 지난주 미친듯이 천둥 번개 치면서 비오더니 주말 부터 내리 35도입니다.
    습하지 않아서 살만하지 더운 바람이 불어오면 정말 머리에 꽃 꽂고 뛰쳐 나가고 싶어지네요..
    비 사진 보니 속이 션~~해지는데..ㅎㅎㅎㅎ

    간사한게 사람 마음이라고...고새 바뀌네요..

    시안에서

    • 프라하밀루유 2013.06.05 0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 35도요?? 시안이 그렇게 여름이 더운 줄은 몰랐어요~~
      6월 부터 그렇게 더우면 한여름에는 버티기 힘드시겠어요.
      삼계탕이라도 한그릇 꼭 하셔요~~

      비가 정말 무섭도록 멈추지 않고 3일 내내 오다보니,,
      뭔가 Doomsday 같은 분위기 같은 상상을 해봤어요.

      오늘 비가 멈춰서 밖을 나가보니, 한결 프라하 거리와 공기가 깨끗해져서 좋더라고요.

    • 나똑똑 2013.06.05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계탕이요?
      울 남편과 딸은 삼계탕을 싫어합니다.
      그 이유가.....참내

      닭은 오로지 지 한몸 뜨거운 기름에 던져 치킨이 돼야지..
      어디서 건방지게 손 모으고 가지런히 물속에 들어가 있냐고..
      ㅎㅎㅎ

      저랑 아들은 좋아하고 둘은 싫어하고,,,
      삼계탕해도 두사람 음식 따로해야 하고..
      그래서 안먹냐구요?
      아니요...
      둘은 라면 먹으라 하고 아들과 삼계탕 해먹습니다.
      ㅋㅋㅋ

      참고로 시안은 7,8월이면 38~40 도가 되는 지역입니다.
      비 한번 오면 20도로 뚝 떨어지고,대기오염 중국 1위,,
      참 좋은 동네지요?


    • 프라하밀루유 2013.06.05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닭은 오로지 한몸 뜨거운 기름에 던져 치킨이 돼야지..
      어디서 건방지게 손 모으고 가지런히 물속에 들어가 있냐고>요.. ㅋㅋㅋ 가족 분들이 재밌으세요 !
      듣고보니 그말도 맞는 거 같아요, 삼계탕 다리 꼬여있는건 언제봐도 요염한거 같거든요. ㅎ

      전 치킨이나 삼계탕 둘 다 좋던데요,,,
      치킨은 기름맛 느끼고 싶을때, 삼계탕은 몸보신을 위한 진한 국물 생각날때~

      38~40도나 올라가요? 대기오염이 중국에서 1위라니... 헉 ;;
      저는 시안에는 못 살거 같아요~~ ㅜㅠ

  6. 세현찬율마미 2013.06.04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재밌게 글보고갑니다~ 어쩜 이리 상세하게 늘 체코에 관련해서 써주시는지 그 마음씨가 참 감사합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3.06.05 0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체코라는 국가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다보니, 되도록 이 곳 생활에 대해 이것저것 자세히 쓰려고해요. 시시콜콜한 얘기를 적는 블로그인데도 재밌게 읽어주셔서 제가 감사합니다. ^^

  7. 박콩마누라 2013.06.07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월의 프라하가 좋다구 해서 신행지로 선택했는데 이게 무슨 일인가요 ㅜㅜ
    6월 10일부터 일주일간 프라하에서 보낼 예정인데 어떤 옷을 가져가야 하나요. 착잡하네여.ㅜㅜ

    • 프라하밀루유 2013.06.07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콩마누라님 안녕하세요~~~ 우선 결혼축하드려요.
      올해 전세계적으로 이상기온이라고 하잖아요. 오늘은 햇빛 쨍~~나는게 원래 6월의 프라하 날씨를 되찾은것 같아요.

      가방은 봄~초여름 기준으로 싸시면 될 것 같고요. 6월에도 날씨가 변덕스러울수도 있으니, 긴팔 후드티나 따뜻한 맨투맨 티셔츠, 점퍼 중 하나 정도는 챙겨오셔요. 일기예보보니까요 다음주는 날씨가 좋은 날도 있고 비온뒤 10도 정도로 내려갔다 다시 맑아지기도 하네요.

      변덕스런 날씨 때문에 이곳 여성분들은 안에는 얇게 입고, 가죽자켓 많이 입고 다녀요.

      다음주부터는 분명 지난 주 폭우 쏟아졌을때보다는 날씨는 좋을 거 같으니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요~~
      즐거운 마음으로 신혼여행 오셔서 프라하에서 추억 많이 쌓고 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