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에도 겨울이 왔습니다.
이상하리만큼 이번 프라하 겨울은 한국의 겨울보다 따뜻하네요.

한동안 글을 못 썼는데요.
보통 제가 장기간 글을 쓰지 않는 주요 이유라면

1) 일상 생활이 바빠서 
2) 너무 우울해서 

입니다. 

다행히 서늘한 11월이 지나고 12월이되며,
프라하에 크리스마스, 연말 분위기가 나며
지금은 우울함이 가셨습니다.

제가 과거에 쓴 글을 보시면, 체코의 겨울 날씨에 대해 
엄청 불평을 늘어 놓았는데요. 
10월 말정도부터 갑자기 회색 하늘이 매일 반복되면, 
기운도 없고 무엇을 하고 싶은 의지가 잘 안 생깁니다.

흐린 날씨로 인해 지쳐가던 중, 작년 겨울에는 어떻게 버텼지 생각해보니- 
한 달 정도 한국에 있었더라고요.

우울한 날씨 탓도 있고, 크리스마스 연휴도 길다보니
체코에 사는 한국분들이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한국에 방문을 많이 합니다.

저도 가고 싶지만, 올 해 결혼식 때문에 한국에 가는 바람에 휴가를 다 써버렸네요.

엊그제 한국에는 첫눈이 왔더라고요. 

11월까지는 한국이 더 따뜻하다가, 12월이 되면 한국의 온도가 뚝 떨어지는 거 같아요. 
요즘 체코의 12월 겨울날씨는 5~10도 왔다갔다해서ㅡ
눈이 오는 낭만적인 프라하 모습 보기가 힘듭니다. 

한국이 요즘 -10도 라고, 한파관련 뉴스를 들으며 머리끝 시렵게 춥겠다 싶습니다.

한국분 들이 유럽여행을 오시면 성수기 여름에 많이 오시는데요. 
저도 체코 살기 전에 유럽 여행을 언제 왔나 생각해보니, 6월과 10월에 왔네요 

@ .. @ 크아ㅡ 딱 날씨 좋을 때 왔다 간거죠.

블로그에 쓰고 싶은 글소재는 쌓여 있어 머리 속을 복잡하게 하는데.
기운도 없고 의욕도 없다보니
퇴근 후에는 생산적인 일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여러분이 스크롤 쭉쭉 내리며 읽고 계신 이 글이. 
읽을 때는 휙~ 이지만 생각보다 많은 고민과 정성을 들여서 쓴 글이랍니다.

( 재밌게 읽으셨다면, 어느 분의 글이든 바닥의 공감 버튼 꾸~~~욱 눌러주시는 센스!
신기한게 공감 막 눌러져 있고, 댓글 달려있으면 글 쓴 보람도 느껴지고 기분도 진짜 좋아져요. )

 프라하 한 구석의 모습


글을 적는 것도 일이 되다보니 일이 끝나면 머리 안 쓰는 활동에 전념합니다.

요즘은 근육 운동에 재미를 들여서, 땀이 쭉 나도록 운동을 하고 있노라면 머리 속이 맑아집니다.
운동한 다음 날 체중계에 올라갔을 때, 근육량 늘어있으면 뿌듯해요.

다음날 8시간 넘게 앉아 있고, 스트레스로 초콜렛과 과자같은 단 것 들어가면. 근육은 다시 흐물흐물 거려지지만 운동한 다음날 잠시동안은 행복합니다.

운동하고 집에 가는데 온도가 내려가면서, 내리던 비가 점점 눈으로 변합니다. 

생각해보니 남편한테 운동 간다고 얘기하는 것을 깜빡했네요. 

시간가는 줄 모르고 운동하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남편한테 문자가 왔습니다. 


부인이 오늘 희식 ? 

희식이 뭐야 ㅎㅎ 회식이지. 
히읗 오에 이ㅡ

아ㅡ 몰라. 한국어 어려워

축-쳐진 얼굴로 집에 들어오는 저를 보더니 

부인. 슬프지 마. 

응. 알겠어.

부인이 슬프면 난 행복할 수 없다.

그래그래. 안 슬플게~ 


그러고도 여러가지 복잡한 생각에 소파에 멍하니 앉아 있었습니다.

난 행복한가? 바른 선택과 결정을 하고 살아가고 있는 걸까. 
순간의 선택들이 지금의 나의 모습을 만들었나? 
아니면 큰 운명의 틀안에서 나의 결정이 무언가 바꿀거라 기대하며 꾸물거리는 걸까,


이런 밑도 끝도 없는 고민들이 막 몰려옵니다. 

남편은 저녁에 차를 마시는 습관이 있어서, 저랑 같이 차를 한 잔하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밤에 음료를 먹으면 자다가 화장실 가고 싶어지기도 하고, 
카페인에 예민해서 저는 주로 안 마십니다. 
이날 밤도 여느 때와 같이 묻습니다.

부인, 차 마실래? 

아니. 

그럼,,,,,, 뽀뽀 먹을래? 

우히히히... 응 !!!


짧은 입맞춤과 남편의 귀여운 응원으로 내일을 살아갈 힘을 얻습니다. 

우울한 유럽날씨에 힘드신 분들 모두모두 화이팅입니다!!! 

- 지금은 영상의 날씨이지만, 눈+비가 내리는 영하의 날씨에 트램의 선로가 얼어서
체코 프라하 내의 트램 이용이 제한적인 경우가 있었습니다. 

하루만에 트램이 정상화되었지만, 프라하 겨울 여행 중에 트램 이용이나 지하철 공사로 인한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 감안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nbioo 2014.12.21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을 떠나 외지에 나와 우울함이 자주 찾아오는 건 저와 비슷한것 같아요.
    제가 있는 곳도 12월부터는 날씨가 꿀꿀해서 기분이 가라앉는데 공감이 가서 들렀습니다.^^;
    그래도 옆에 자상하신 남편분이 계시니 부럽네요 :)

    • 프라하밀루유 2014.12.22 0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Danbi0.0님. 일본에 사시나봐요~
      체코-한국보다야 가깝지만, 일본도 바다 건너라 쉽게 한국에 가기 어렵다고 하더라고요.
      그래도 마음 먹으면 당일에 갈 수 있으니 부럽네요.
      체코는 바로 출발해도 시차 때문에 다음 날 도착하거든요.
      적적한 외국생활 남편에게 기대어 버티며 살아가고 있네요.
      Danbi0.0 님은 일본에서 혼자 생활하고 계시는 건가요?

  2. Danbioo 2014.12.22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넵 혼자 외지 생활 7년차이네요 ㅋ 적응할때도 됬는데 말이죠 ㅎㅎ; 그래도 연말에는 한국에 갈 예정이라 그날을 기다리며 잘 버티고 있어용.

    • 프라하밀루유 2014.12.22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혼자서 7년 외국생활 하셨다니.. 대단하세요.
      저도 신기한게, 체코 생활 힘들어서 도저히 한국 다녀와야겠다 싶을 때
      비행기표 결제를 딱! 하면
      그때부터는 한국 갈 생각에 신이 나서 힘든 기분이 사라지는 것 같아요.
      연말에 한국 추울텐데, 감기 조심하시고요 :)

  3. 광주랑 2014.12.22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프라하밀루유 2014.12.22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잠시 들렀는데, 광주에 관한 자세한 내용이 많은 블로그이네요.
      나중에 광주에 대한 자료가 필요하게 되면 참조하겠습니다.
      좋은 하루되시길 바랄게요.

  4. moon 2014.12.22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월말 체코로 남편과 단둘이 여행다녀온 후 몇달째 체코앓이중이예요~ 심지어 체코로 이민까지 고려했었더랍니다.가끔 님글 읽으며 그때의 추억을 더듬어봐요... 프라하의 겨울은 아름답다고 들었는데 쓸쓸함도 있군요.

    • 프라하밀루유 2014.12.23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oon님 안녕하세요.
      제가 좋아하는 프라하의 겨울이라면 크리스마스 시즌이 아닐까 싶어요.
      연말 분위기와 긴 휴가를 앞 둔 사람들의 설레임이 뒤섞여 포근한 분위기가 나거든요.
      그 외에 11월,1월,2월, 길게는 3월까지 해가 안뜨는 회색하늘을 보면 한숨나와요.
      아무리 한파여도 해가 뜨는 한국의 겨울을 살았다보니, 흐릿한 체코 겨울 날씨 적응이 힘들더라고요.
      여전히 날씨 불평하는 걸 보면 아무리 오래 살아도 이 날씨가 좋아지진 않을 건가봐요 ㅎㅎ
      프라하가 예쁘고 매력적인 도시이긴 하지만, 체코어가 안되는 상황에서 살러오기엔 한국보다 큰 이점이 없는 것 같아요.

      제 스스로 내린 체코-한국의 종합 점수라면 51점-49점 정도에요.
      점수차가 적다보니 기분에 따라 왔다갔다해요.
      그 변덕에 남편이 힘들어해서 되도록 체코쪽 점수를 높히며 살려고 노력 중이에요 ^^

  5. 2014.12.23 0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12.26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호주에서 있다 오셨다니 체코의 겨울 날씨 적응이 어려우시겠어요.
      근데 정말 올 해 겨울은 따뜻하고, 해도 종종 나는 편인 것 같아요.

      여행올 때는 주로 센터에서 지내가 가서 영어도 잘 통하고
      사람들도 우호적이라서 프라하에 대한 좋은 인상을 갖게 되는 것 같아요.
      체코가 사실 막상 살게되면 기대와 차이가 극명하게 나는 나라가 아닐까 싶어요.

      체코의 겨울 날씨가 갑자기 좋아질리는 만무하니까요.
      이런식으로 날씨가 3월까지 계속되거든요..
      스스로 극복하는 방법을 배워나가야하는 것 같아요.

      저 같은 경우는 우울함이 오려고 하면
      체코에 있다는 느낌을 최대한 벗어나기 위해
      이동할 때는 한국음악이나 한국 책을 읽고요
      퇴근 후 곧장 집으로 오고 주말에는 아예 밖에 나가지 않고
      한국 TV를 줄창 봅니다.

      이러고 나면, '이 정도로 심하면 한국 가야하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어차피 사람들 다 자기 세상에 사는 거잖아요.
      내 마음이 편한 나만의 섬을 만들어서 사는 거 아닐까요 -

      다양한 방법으로 시도 해도 안 먹힌다 싶으면
      잠시 한국에 다녀와야 하는 것 같아요 -
      신기하게도 한국 가는 티켓을 끊는 순간 마음이 좀 차분해지더라고요.

      그래도 정 안되면, 한국 돌아가야되는 것 같아요 -
      헛헛한 마음의 병 치료하는 건 한국에 사는 방법밖에 없지 않을까 싶어요.

      지금 힘든 마음이, 적응하느라 걸리는 시간이라고 생각하시고요.
      얼마나 힘든지 남편한테 땡깡도 많이 부리셔요.

  6. 2015.01.05 0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