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곤소곤 체코생활/체코 CZECH

[프라하근교 기차여행]호로비쩨 Horovice 정원

호로비쩨 성 밖으로 나오니 정원이 예쁘게 가꾸어져 있습니다



넓은 정원에 한가득 떨어진 낙엽 위를 바스락바스락 거닐면서,

체코 프라하에 살고 있어서 이런 곳에 여행올 수 있음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정원에는 키가 큰~~ 나무들도 심어져 있고요



풍경화에서 봄직한 노란 빛 아름드리 나무도 있습니다. 



정원 끝까지 걸어가니, 홈페이지에서 봤던 "태약의 문" 장식도 찾았고요. 




태양의 문에서 다시 호로비쩨 성 쪽으로 걸어오니, 예쁜 풍경이 보입니다. 




중간에 크리스마스 나무도 심어져 있고요, 



한 귀퉁이에는 분홍꽃 나무도 심어져 있습니다. 



정원에는 개도 출입이 가능한데, 변을 처리할 수 있는 봉투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정원을 한참을 산책을 하고 나니, 몸이 살짝 차가워졌습니다. 


이제 프라하로 돌아갈까... 


하다가 아쉬운 마음에 몸도 녹일 겸, 성 안에 있는 까페를 들어가 봅니다. 

약간은 투박한 내부 장식이었지만, 나름의 분위기가 있더라고요.



저의 사랑 까페라떼를 시키려다가, 차가워진 몸을 녹이는데는 핫초코가 더 좋을 것 같아서 핫초코를 시켰습니다. 


잠시 후 까페 문이 열리면서, 아까 같이 투어를 할 때 투어의 맥을 끊어 놓던 나이 든 아저씨와 젊은 여자가 들어옵니다. ;;;


커피 숍 안쪽 편에 빈자리가 많았는데, 제 앞에 빈 좌석에 앉아도 되냐 묻습니다. 

4인 좌석이니 앉으라고 했고, 제 핫초코가 나왔습니다. 

한모금 마셔보니 휘핑크림도 부드럽고ㅡ 당도와 찐득한 정도도 적당하니 좋네요.



제 앞에 앉은 일행은 원래 카푸치노를 시켰는데, 

제 핫초코가 나오자 핫초코로 메뉴를 변경합니다. 

 

제가 휴대폰을 만지작 거리기만 해도, 브로셔만 넘겨도 

민망할 정도로 O..O 눈을 똥그랗게 뜨고 계속 쳐다봅니다.


여러모로 부담스러워서,,,

원래는 핫초코를 천천히 즐기며 일기를 쓰려다가 그냥 훅! 마시고 나왔습니다.  



기차역으로 돌아가는 길에 단풍이 든 나무들도 보이고,,, 

구름 사이에 해가 숨었다 나타났다 하며 해가 저물고 있습니다. 


올 때 봤던 오리 가족들은 아직도 호수에서 놀고 있네요. 



해질무렵이 되니 밖에 있기는 쌀쌀해서 대기실을 한 번 가봅니다. 

체코어를 몰라도, 표지판만 보고도 대기실을 찾을 수 있겠죠?



대기실 내부는 앉아서 기차를 기다릴 수 있는 의자가 단촐하게 있습니다. 



짧은 여행을 마치고, 이제는 프라하로 돌아가야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관광지로 매력있는 프라하지만, 막상 생활이 되어버리면 그 아름다움을 잘 못느끼게 되는 것 같아요. 


반복되는 프라하 생활에서 잠시 벗어나, 기차를 1시간 타고 외곽으로 나오니 

기분 전환도 되고 또 다시 일상을 살아갈 힘이 충전됩니다. 


문득

내게는 이미 익숙해진 프라하라고 할지라도... 

포스팅 속의 프라하 모습은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전달될  있으니... 

앞으로 일상 사진도 더 많이 포스팅 해야겠다..


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편한테 아기를 맡기고 나와서 조금 미안하긴 했지만 

나름 알차게 가을을 느끼며 프라하 근교 여행을 마쳤습니다. 



유럽 배낭여행 저렴한 가이드 앱


  • 느림보 2016.12.24 15:50

    넘 아름다운곳이내요
    제가 식물을 좋아하는지라 아름드리나무들 보라색라밴다이런것들이 기억에 남는군요

    사람민망하게 코 앞에서 그리 쳐다본대요?
    민망스럽게
    전 처음본 사람과도 대화를 좋아해서 잘 쳐다보긴해요 ~~~^^";;

    • 프라하밀루유 2016.12.24 17:20 신고

      나무와 꽃을 좋아하시면 유럽 좋아하실 것 같은데요~

      저도 여행가서 다른 여행자들이랑 얘기 나누는 것 좋아하거든요.
      짧은 시간에 한 사람의 인생을 들어보면서 간접적으로 체험할수 있어서요^^

      근데 이 분들은 너무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하고 계셔서 부담스럽더라고요.

  • 느림보 2016.12.25 01:10

    딸은 칭구랑영국 프랑스 미국을 다녀오더니 감탄사를 연발하더군요
    꼭 한번다녀와야 하는곳이라구 ㅎ

    열심히 계돈 붓고 잏으니 조만간 유럽여행 다녀올수있겟지요
    근데 대장증후군이라 밀가루음식 저질체력이런게 걱정 마이 됩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7.01.15 08:50 신고

      따님이 좋은 구경하셨네요.
      꼭 그 나라들을 가봐야하만 하는 것은 아니지만, 글로벌 시대에 해외여행이 용이해졌으니 기회가 닿으면 가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저는 그냥 일상만 살아가다보면 지루하더라고요, 그래서 여행 가고 싶은 곳도 생각해보고 실제로 자료조사하고 예약하고 준비하다보면 그 과정 동안 설레이고, 책에서만 보던 것들 직접 보고 있으면 신기하고 가슴벅차오르기도 하더라고요.
      가끔 미디어 속에서 본 것이 훨씬 멋있어 실망한 때도 있지만요 ^^

      그런 복잡 다양한 느낌이 좋아서 '다음엔 어디 가지?' 라고 끊임없이 찾아보게되요.

      체코로 오시면 안전한 대장을 위해 밥이 나오는 한식 중식당을 모시고 갈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