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어디지?'

 

아침마다 눈을 떠, 내 옆에서 곤히 자고 있는 당신을 통해 느낍니다.

 

'나 이제 프라하에 있구나. 당신과 함께....'

 

 

사랑에 빠져 지구 반대편 말도 통하지 않는 프라하에 와서, 이 사람과 새로운 둥지를 틀게 된 이 모든 일이 

신기합니다. 


결정을 내리는데 있어 하루에도 몇 번씩 마음의 저울이 오락가락하고... 

주변에 사람들의 말에 상처받고 힘들어 몇 번씩 포기하고 싶은 적도 있었습니다.


체코에 와서도 정말 외국인에게는 관대하지 않은 유럽의 비자 법 때문에 

체코를 떠나야되는 경우가 생기면, 다시 장거리 연애를 시작하게 되고 그렇다면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많은 걱정에 몇 달간 밤잠을 설치고 속상해서 남편과 계속 우울해하던 날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 시련을 견뎌내어 저와 그는...

결국 같이 잠들고 같이 아침을 맞이하는 부부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더 험하고 어려운 일도 있을 수 있지만, 이제는 둘이 함께 손잡고 헤쳐나갈 수 있으니 괜찮습니다. 

 

유럽에서 새 출발하는 그 사람과 부부로서의, 인생 제 2막을 기록하려고 합니다.  

 

 

-용기, 사랑의 또 다른 조건-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12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4.11.22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12.08 0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프라하는 낭만적인 도시라서 그런지 사랑때문에 오게되는 분들이 참 많은 것 같아요.
      좋아하는 사람과 떨어져 있는 시간은 참 괴로운 것 같아요-
      용기 내신만큼 서로 아끼며 알콩달콩 즐거운 시간들 가득하길 빌게요!

  3. 2015.04.16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5.04.16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5.04.16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안타깝게도 제가 학교부분은 정확하게 몰라 답변을 드리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바로는 프라하에 있는 미국, 영국 국제학교를 많이 보내는 것으로 알고 있고.
      독일 학교도 보낸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있습니다.
      큰 도움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다른 문의 사항은 방명록이나 댓글에 남겨주시면
      다른 분들과 정보공유도 되고 좋을 것 같습니다.^^

  5. 1 2016.10.29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말이네요^^

  6. 2017.12.06 0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7.12.06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프라하 교통이용권 (지하철, 버스, 트램)과 중앙역에서 이용하는 기차는 별도일 것 같습니다.

      한국과 비교할때 서울 지하철/경인선 vs.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무궁화호처럼 느껴져서요. 둘다 천안을 멈추긴하나, 표는 다르잖아요. 정확한 내용은 기차역에 문의해보시는 것이 좋을듯합니다.

    • 2017.12.06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7.12.06 0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 감사합니다. 시간되시면 올드타운에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 구경가셔요. 프라하에서 즐거운 크리스 마스 분위기 즐기시길 바랄게요~

  7. 비비스타일 2018.03.24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우연히 이 포스팅을 보게되었네요^^
    많은 사람들의 댓글에 좋은말도있고 악플도 있던데.. 개인적으로 체코이민을 쭉 생각해오며 지금도 매일같이 보고있는 사람으로서 한국에서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싶어요^^ 악플러들 신경쓰지마세요!
    부러워서 그런겁니다ㅋㅋ 체코 신혼여행으로 가서 엄청난 매력을느꼈죠..
    꼭 다시 가고싶네요. 지금은 이민을 생각하고 정보수집에 나서는중입니다^^
    자주 들려서 많이볼게여! 좋은 글들 너무 감사합니다^^

  8. 색동이 2018.09.19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처음 읽어보고 있는중입니다 오스트리아에 시집간 딸을 늘 그리위하는 엄마 입니다 우리 모두 건강하고 씩씩하게 살아가길 응원합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8.09.21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저도 엄마가 되고 보니 멀리 시집간 딸을 그리워하는 엄마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 것 같아요. 제 글이 그리운 마음에 작은 위로라도 되기를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