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머지/책으로 세상 만나기

멈추면,비로소 보이는 것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혜민스님 


이책은 2012년 베스트 셀러 중의 한 권이라

모르시는 분이 없을 거라 생각됩니다.


해외 생활을 하다보면 한국 활자에 대한 그리움 같은 것이 생기는데요 


영어와 체코어에 둘러 쌓여 있다보니- 

한국어 책이 많이 그리워져 이번에 한국에 가서 읽고 싶은 책을 사왔습니다. 


그 중에 가장 먼저 읽은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저자
혜민 스님 지음
출판사
쌤앤파커스 | 2012-01-13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쫓기듯 사는 삶에 지친 이들에게 혜민 스님이 전하는 지혜로운 이...
가격비교


제목처럼 멈추면 보이는 것들. 

너무 바쁜 한국의 삶에서 앞만보고 달리다보니, 무심코 지나가 버린 소중한 시간과 사람들.

그런 일상에 마음이 지친사람들.


몇 년 전 까지만 해도 "웰빙"이 대세였다면 요즘 핫 키워드 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는 "힐링" 이 아닐까 싶습니다. 

책을 읽기 전에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통해 마음의 힐링을 얻었다해서, 

스님의 어떠한 말에 사람들은 위로를 받을까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저도 치열한 경쟁의 한국 사회에서 벗어나 있지만, 

다른 문제를 안고 살아가는 이방인 인생이라 마음이 지칠 때 읽어 보고 싶어서 얼른 샀습니다. 


#


책 소개를 간단히 하자면 스님이 긴 외국 생활로 한국어에 대한 갈증을 느끼면서 소소한 기록으로 시작한 트위터가 

사람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면서 그 내용을 모아 책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온라인 대화이다보니 조금 문장이 간결한 편이라고 볼 수 있고요.  

혹시 법정스님의 책을 좋아하셨던 독자 분들이라면 조금 가벼운 문체에 실망하실 수도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전 세계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메세지를 주고받는 시대에 살고 있고 

점점 사람들의 속도는 빨라지는데- 

정통 불교의 가르침을 너무 세세하게 적어 놓으면 사람들이 지루해 할 수도 있으니, 


이렇게 간략한 핵심 문구를 담아 놓아서 읽는데 부담스럽지 않게 불교의 가르침을 전달하는 것도 

시대에 맞는 방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제가 이 책에서 몇 분 씩 멍~~하니 쳐다고 보고 있었던 게 있는데요. 

바로 책에 곳곳에 있던 이영철 화가님의 그림이었습니다. 


아련한 봄날 속의 너 



사랑은 시작되고 


출처: 이영철 화가님의 블로그 http://namusai33.com/584


'삶은 비우는 것'이라는 불교의 철할과도 닮아 있는 여백이 많은 그림을 가만히 보고 있노라니 

대자연에 한없이 작은 제 모습이 비춰지기도 하고 

금방이라도 뛰어가 만날 것 같은 연인의 모습을 보고 있으니 제 마음도 설레더라고요. 


이런 멋진 그림이 책 사이사이에 숨겨져 있어, 보물찾기를 하는 기분도 듭니다.  



#


책을 읽는 사람의 배경과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같은 책을 읽어도 기억에 남는 구절은 각각 다를 것 같습니다. 

제가 이 책을 다시 읽을 때는 상황이 변해 있을테니. 또 다른 구절이 가슴에 와 닿겠죠? 


지금 제가 원했던 해외 생활이고- 사랑하는 남편과 같이 낭만의 도시의 프라하에 있는데도-

마음이 공허해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제 자신에게 묻죠. 문제가 뭘까. 왜 이렇게 아름다운 곳에 있으면서도 신나지 않을까... 


그리고는 책을 통해 답을 얻었습니다. 


프라하는 제가 2010년  처음 왔을 때도 이 모습이었고, 두번째 2011년에 왔을 때도 변함없이 아름다웠으며

2012년 올 해도 계절마다 분위기를 바꿔가며 아름다운 모습이었습니다. 

단지, 제 상황이 여행자에서 주민으로 바뀌었죠. 

제가 프라하를 바라보는 눈이 바뀌니, 제 마음도 같이 변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마음을 다스리는 것이 참.. 쉽지 않네요  하지만 계속 노력해야지요~ 암요~~



"세상을 바라보는 내 마음이 어떤 상태냐에 따라 렌즈는 갖가지 색으로 물이 들어요. 

마음이 기쁜 상태라면 렌즈 자체에 기쁨의 물이 들어 있습니다. 

그 렌즈로 바라보는 세상은 당연히 기쁨으로 물이 들어 있습니다. 

그 렌즈로 바라보는 세상은 당연히 기쁨으로 가득합니다.

반대로 마음이 외로운 상태의 렌즈를 하고 있으면 세상 역시 참으로 외롭게 보여요. 


이처럼 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자체는 행복한 일, 불행한 일, 아름다운 일, 

더러운 일이 본시 없어요. 

그렇게 분별하는 것은 세상 스스로가 하는 것이 아니고 내 마음의 렌즈가 하는 것입니다. "


-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 35쪽 



#


혹시 요즘 일이 뜻처럼 안되거나, 주변 사람들로 인해 스트레스 많이 받고 계신 분들은 잠시 시간 내서 

읽어 보면 마음의 심란함을 좀 덜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그냥 스스륵 넘겨 멈춘 책 페이지에서 고민에 대한  해답을 얻을지도 모르니까요. 

'나머지 > 책으로 세상 만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멈추면,비로소 보이는 것들  (0) 2012.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