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아침이면 눈뜨자마자 남편의 첫마디는 


Friday ~~~ YAY  !!!! 


사실 어찌보면 금요일 지나고 토, 일 지나면 다시 월요일이 돌아오는 

반복되는 직장인의 일상이기는 하지만.... 나중 일 너무 걱정말고 

우선 금요일은 신나는 기분으로 놀거나 쉬는 게 좋은 것 같아요. 


남편은 유난히 신이 났는지, 룰루랄라 콧노래를 부릅니다. 


부인 !!! 오늘 곰요일이다ㅡ 기분 좋지?  


곰요일??? 곰요일이 뭐야 ~~~~

금요일이지. 


난 금요일이라고 그랬어. 곰.요.일. 


봐봐 ㅋㅋㅋ 아직도요일이라고 하잖아
입을 옆으로 크게 벌리고 ㅡ  으으으으으~~~~~ 그그그 금요일. 

ㅋㅋㅋㅋ 부인 못생겼어

뭐라고??? ? 


그렇게 입 크게 벌리면서 그그그 하면 잘생긴 사람이 어딨어. 
내가 해볼까? 그그그그 

이야ㅡ잘생긴 남편. 진짜 잘생겼네


그렇게 신나는 곰(?)요일을 보내고 주말에는 IKEA를 다녀왔습니다. 

새로운 집에 필요한 것 사느라고 식사 때를 놓쳤더니 배고프고 많은 짐들고 있기도 힘들고..

얼른 밥먹고 싶습니다. 


주말에 IKEA는 사람이 정말 많아서 남편이 먼저 자리를 잡고 저는 음식을 주문했습니다.
IKEA 식당의 접시가 커서 쟁반을 두개를 썼더니 가져갈려고 하니 남편이 앉은 자리는 멀기만하고.


두번가기 싫어서 남편을 불렀는데 휴대폰하느라 쳐다보지도 않습니다 ㅠㅠ 

좀 짜증나더라고요. 뾰루퉁해 있는데 남편이 눈에 하트 뿅뿅 뿌리며ㅡ 


부인~~~고마워. 

뭐가 ? 

나랑 경혼해줘서. 

아ㅡ뭐야. 갑자기

이렇게 못난 체코에 와줘서. 

아냐ㅡ이렇게 IKEA 와서 재밌는 구경도 하고ㅡ 쇼핑도 하고ㅡ 맛있는것도 먹고

근데 IKEA는 체코 거 아니잖아. 

아~~ 그러고보니 그렇네. ^.^



체코에 살다보면 아무래도 한국 사람의 쇼핑구매를 충족하기가 어려운거 같아요. 
식재료는 전반적으로 싸지만 공산품들이 가격대비 품질이 좋지 않거든요. 



프라하 미쿨라쉬성당




한참 음식을 먹고 있다가 갑자기 남편이 좋아하는 음식으로 고른건지 걱정됩니다. 


남편. 근데 음식은 맛있어?

그럼~~ 부인이 가져온건데 다 맛있지. 뭘 고를까..고민하면서 내 생각했을거 아니야. 

사랑으로 고른거니까. 다 맛있어. 고마워 부인

헤헤. 근데 미트볼 조금 더 사올걸 그랬다.


그래그래ㅡ다음에는 더 많이 먹자 ㅎ 



밥을 먹다가 갑자기 남편이 커피 먹을 때가 됐다는 게 걸 생각났습니다. 


남편~ 근데 밥 먹을때도 커피 같이 마셔? 

응. 같이 마셔. 하~ 커피 먹고 싶다. 

나는 커피는 후식이라서 밥 먹을땐 같이 안 먹는 줄 알고 안 가져왔어. 

아~~~ 괜찮다~~~~ 집에 가서 먹으면 되지.

그래. 다음에는 커피도 밥먹을 때 같이 가져다 줄게


이렇게 서로가 좋아하는 것을 하나 더 알아갑니다.



'소곤소곤 체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어는 어려워  (8) 2014.04.04
프라하의 거리음식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6) 2014.03.24
금요일  (4) 2014.02.23
프라하 아침풍경  (6) 2014.02.20
친구, 가득한 그리움  (4) 2014.02.10
태권도 발차기로 인간승리  (2) 2014.01.29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똑똑 2014.02.26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다 그러고 삽니다.
    그렇게 서로가 서로에게 맞춰가며 스며드는 거지요..

    잘지내셨어요?
    겨울되면 동면에 들어가는 곰 처럼 저 역시~~~

    오늘 봄비가 내리기에 살짝 기지개를 펴 봤네요..

    시안에서 나똑똑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14.03.23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똑똑님 ~ 그런가봐요. 서로를 알아가고 배워가고 -
      좋아하는 것을 좀 더 해주며 살려고 하는 거요.

      저는 지난해 외국생활 슬럼프를 크게 넘고 나니, 마음이 한결 가벼워 진 것 같아요.

      프라하에도 봄이 오고 있어요 ^^ ;
      멀리 계시지만, 늘 건강하시기를 바랄게요.

  2. 감사^^ 2014.03.06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시절부터 10년지기 친구가 우리의 '서른'을 축하하자며 프라하 비행기 티켓을 선물한지 2주가 지났습니다..떠나기 3일전 급하게 여행준비 하느라 인터넷을 뒤지다가 블로그를 알게 되었습니다..
    올리신 글과 자료를 프린트 해갔는데 굉장히 도움이 되었습니다..
    1주일동안 프라하과 체스키 크롬로프에 있었습니다~
    동화 속에 들어갔다 현실로 온 기분이네요...

    특히 식당은 추천해주신 곳 3군데를 찾아갔는데 모두 좋았습니다.
    체코 음식이 입맛에 잘 맞아 1주일 동안 1킬로가 쪘네요...^^
    (고양이 식당? 은 스텝분들도 굉장히 친절하시고, 친구가 정말 좋아하더라구요 ^^)


    여행에서 돌아와 이렇게 감사드립니다..
    체코 여행기간동안 여러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정말 친절한 체코분들만 만나게 되서 굉장히 기억에 남는, 감사한 여행이었습니다.
    프라하 야경과 여행 중 만난 소중한 인연, 그리고 세세한 정보로 도움 주신 밀루유님께 감사드립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프라하밀루유 2014.03.23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10주년 여행이라니 정말 좋은 친구분이시네요.
      1주일 간 프라하와 체스키에 계셨다니, 여유로운 일정이라 더 즐거우셨겠어요.
      아기자기 예쁘게 과거를 보존하는 체코의 풍경이 동화속 같죠?

      제가 포스팅 해 놓은 식당이 마음에 드셨다니,
      직접 대접하는 것은 아니지만 멀리서 오신 손님이 잘 지내다 가신 것 같아 마음이 뿌듯합니다.

      게다가 이렇게 정성스러운 댓글까지 남겨주시고...
      보통은 정보 얻으시고 여행다녀 오게 되면 다시 현실로 돌아가며 바빠지잖아요.

      여행기간 동안 잘 지내시고 행복한 추억 만드신 것 같아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네요.
      앞으로도 프라하에 대한 기억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프라하 생각나면 제 블로그도 종종 놀러와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