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15 홀로 떠나는 여행 (2)

지난번에 2018년 한해에 있었던 일에 대해서 포스팅을 했습니다.

사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아서, 어떤 이야기를 어디서 부터 먼저 시작해야하는지 모르겠어요~

그중에서 미리 끄적거려 놓았던 노트를 뒤져보다가, 두브로브니크 여행가기 전 상태에 대해 써놓은 것이 있어, 그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바야흐로 2018년 6월로..... 같이 시간여행하시죠, 뿅!!

---------

3월에 부모님이 다녀가시고, 4월 반려견과 이별하고 나서... 

 

한동안 심적으로 괴로워서 스스로의 마음을 추스리는데 집중을 했습니다.

강아지를 보내고 나서 쓴 포스팅을 보고, 지인이

포스팅을 참 덤덤하게 쓰셨던데.. 

라고 얘기했지만, 실제 속은 말이 아니었습니다. 

아이가 생기면서 아무래도 개들한테 신경쓰는 시간이 줄어들었고, 어미개가 나이가 15살이니 당연히 딸도 그만큼 살거라고 생각했죠. 

당연히 더 오래살거라고 착각하고, 제가 은연중에 딸 + 딸래미 개 둘이 남는 상황을 상상하며 어미개한테 더 살갑게 군게 아닌가 싶어요.   

저의 생각에 대해 하늘이 비웃음을 던지듯, 딸래미 개를 먼저 데려가버리니 더 마음이 아팠습니다. 

사랑을 해 줄 시간이 더 많이 남았다고 생각하는 자체가 큰 착각이었다는 것을, 직접 몸으로 느끼고 나니 삶의 무기력함도 느꼈고요. 

마음을 제대로 추스릴 시간도 없이, 5월에 회사에서 해고 통보를 받았죠ㅡ

운좋게 곧 바로 다른 일을 시작하게 되었지만, 갑자기 직장을 짤리고 나니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저만 짤리는 것이 아니라 팀 자체가 해체되다니... 

정규직의 고용 안정성이 상당히 보장된다는 체코에서 상당히 충격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체코에서는 해고 통보를 하게 되는 경우에는 2~3개월 시간을 주어 이직을 할수 있는 시간과 기회를 주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저희 팀한테는 2개월이 주어졌는데, 팀 자체가 해체가 되는거라 2개월간 근무를 안 나와도 된다고 해서~ 회사를 안나가고 월급이 들어오는 이상(?)적인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바로 이직을 했으니 망정이지... 육아휴직을 마치고 돌아온 것 상황이었으니, 아니었으면 새로운 직장 찾을 생각에 불안했을 거 같아요.

회사 출근이 불필요해지면서 갑자기 시간이 생겨, 한국에 다녀오고 싶었습니다.올해 마음 번잡한 일들이 있어서 상당히 지친상태였거든요. 

그래서 새로운 고용주님께

.. 혹시ㅡ본격적으로 일 시작하기 전에 잠깐 한국을 다녀와도 될까요?

라고 여쭤보았지만,

곧 한국 출장 갈 기회 있을텐데, 그때 1주일 휴가 붙여 다녀오는 게 낫지 않아요?

라는 대답이 돌아와서 한국행은 포기. (곧 한국 갈일이 생길거라 하셨지만.... 현재까지도 한국행은 불분명하고 ㅠㅠ 내년 2~3월 경에는 개인적으로 가려고요)


본격적으로 직원들과 일하기 시작하면 스트레스 받을 것 같고... 갑자기 붕뜬 시간에 프라하에 있기만은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올해 다사다난했던지라 2018년 상반기 정리 및 하반기 준비를 위해, 스스로를 달랠만한 여행을 한번은 가야겠다 싶습니다

여행 바람이 들어 온 이상 어딘가 떠나야지 그냥 포기가 안 되는 제 자신을 잘 알기에 여행지 물색을 시작했습니다.

프라하에서 주변 여행갈만한 곳이 어디 있을까... 

생각을 하다가ㅡ

비엔나를 갈까...? 드레스덴을 갈까..? 반고흐 작품보러 뮌헨을 갈까?

하다가ㅡ 이미 다녀온 도시들이라 분위기 전환 여행으로는 ! 땡기지 않더라고요.

한참 고민하다가 유럽생활 힘들어 질때면 적어놓았던, 

"꼭 가보고 싶은 유럽여행지 버킷리스트" 를 뒤적거렸습니다

쭉쭉 리스트를 보다가 !!! 두.브.로.브.닉.이 눈에 들어옵니다.

두브로브닉... 정말 가고 싶은데... 가고싶다고 생각한지 오래됐는데.... 

그래도 아직 딸이 어리잖아...떼어 놓고 갈 수 있으까

아흐.... 바다 너무 보고 싶다 ... 1 2일은 괜찮지 않으려나?

생각하다가

아니, 아무리 그래도. 

프라하에서 두브로브닉까지 비행기로 1시가 40분정도 거리인데, 

1박 2일로 가면 공항갔다 비행기만 타고 시내도착했다 왔다갔다 끝날 것 같은데

이리저리 고민될 때는 남편하고 상의를 해야겠죠~~여행 다녀오는 동안 결국 아기를 남편이 봐야하니까요

남펴어언~~~... 이번에 한국 못 가잖아



근데에에~~~바다가 너무너무 보고 싶거든



~~~전부터 두브로브닉이 ~~렇게 가고 싶더라고. 근데 비행기 타고 가는 김에  3 4일 정도?

뭐라고??

아니, 프라하에서 두브로브닉 비행기 타고 가면 2시간이니까. 하루는 이동하고 하루 올드타운 구경하고, 하루는 수영하고 그럼 그정도는 있어야지 않을까 싶어서

아무리 혼자만의 시간 필요하고 여행바람 들어갔다해도 애엄마가 아빠한테만 애를 맡기고 3 4일 여행은 좀 과하단 결론이 났습니다그래서 중간 지점인 2 3일로 결정을 하고 비행기표를 끊었죠. 

프라하 바츨라프 공항에 오는 버스를 탄 순간부터!!! 

아이와 남편으로부터 벗어나니(?) 이렇게 블로그 글을 쓸 짬이 납니다.

해외생활이 어쩌면 화려하고 특별하게 보일수도 있지만, 매일 같은 일상이 되면 지루하고 평범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게다가 워킹맘으로 퇴근하고도 집에 와서 요리, 빨래, 설거지... 해도해도 지저분한 집아무리 남편이 집안일을 함께 한다고 해도, 세밀한 부분은 여자 손길이 닿아야하는 것 같거든요.

남편과 아이, 노견 셋을 프라하에 남겨두고 저만 홀랑 바다보러 가는 게 미안한 마음도 있지만. 지쳐있던 제 자신을 달래러 떠납니다

하염없이 바다를 바라보면서, 지치고 숨가빴던 2018년 상반기를 잘 달래야 ~~

다시 프라하 생활로 돌아왔을 때, 아내로서 엄마로서 견주로서 역할과 책임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여행을 마쳤을 때, 돌아올 곳이 있고 나를 맞아줄 가족이 있다는 평범한 일상의 감사함도 느낄수 있을 것 같고요.


정신없이 떠나는 여행이라 복잡한 준비도 없이, 정말 바다보면서 쉰다는 느낌으로 가는 거라 들뜬 마음만 앉고 가는데.. 불현듯 생각 하나가 떠오릅니다.

크로아티아도 EU 가입국이니까 쉥겐국가이겠지...

아니ㅡ 잠깐만.... 크로아티아? 쉥겐인지 아닌지 모르겠네. 아니면 터미널 1에서 내려야하는데..

프라하 공항 터미널은 1 2로 나누어져 있는데요 

프라하 공항 TIP! 

프라하 터미널 1 ㅡ 비쉥겐 국가 (한국), 한국 입출국 


프라하 터미널 2 ㅡ 쉥겐 가입국가(대부분 유럽국가), 

                     유럽 경유해서 오는 경우

인천공항에 비교하면 프라하 공항은 작은편이고, 터미널 1 2가 연결되어 있어 잘못내려도 조금 걸어가면 됩니다.


걷는 수고를 하지 않기 위해, 크로아티아를 위키피디아에서 찾아보니 현재는 쉥겐 가입이 되어 있지 않으나, 솅겐 조약 가입이 법적으로 의무화된 유럽 연합 회원국 이라고 나오네요.

그렇다면~~~~

크로아티아가 비쉥겐 국가이니~ 여권에 도장 찍히겠네요~ 

후!!! 


두서없는 포스팅이 될 거 같은데요, 

다음이야기는 홀로 떠난 여행 -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닉! 편이 되기를 ㅎㅎ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