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남편이랑 산다고 하면 많이 듣는 질문 중에 하나가

그럼 집에서 뭐 해먹고 살아요?

입니다. 



제 블로그를 꾸준히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남편은 한국 음식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게다가 제 출산 뒷바라지를 하면서 반찬까지 만들 줄 알게되며 한국음식 레벨 업이 되었습니다.


저와 아기가 한국에서 돌아왔으니, 이번 주말을 이용해 반찬을 만들어 주기로 합니다


남편이 반찬을 만드는 동안 제가 아기를 보려고 아침에 일어났는데
기침이 더 심해지고 삭신이 쑤시는 몸살까지 왔습니다. 어헉 ㅠㅡㅠ

도저히 안 될 것 같아서 전기장판을 꺼냈습니다
7월 한여름에 전기 장판이라니....

아기를 보살피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 제 몸을 추스려야 아기를 계속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다시 잠을 청했습니다.

다행히 남편이 아기를 보는동안, 저는 편하게 잠을 자고나니 한결 몸이 쑤시던게 나아졌습니다. 


좋아졌다해도 그다지 밖에 나가고 싶은 기분은 아니었지만,
아기의 분유가 거의 다 떨어져갑니다.

남편한테 부탁을 해도 되는데,
남편은 간혹 제가 뭘 사오라고 하면 이상한 걸 사는 경우가 있어서요.


저번에는 밥이랑 같이 먹을 조미김을 사오라고 했더니 남편은 와사비 김을 사왔습니다.

와사비 김이라고 하니 망설여지기는 했지만..

사 온 사람의 정성을 봐서 한통은 까서 먹어보자

하고 열어서... 김 한 장 입에 넣는 순간,

정말 뙇!!!!! >_< 하는 표정이 절로 지어집니다.

인공 조미료 맛 가득한 와사비가 얼마나 뿌려져 있던지요, 정말 김이 아까울 정도입니다.
일본 사람들에게 한국의 조미김이 왜 인기가 많은 지 알것도 같습니다.

아기가 먹는 것은 남편의 실수로
이런 실험을 할 수가 없으니,,,,어쩔 수 없이 제가 사러 가기로 합니다.

아기가 잠들면 나가려고 했는데 그러면 너무 늦어질 것 같아
아이를 부탁하고 집앞에 장을 보러 갔죠.
나가 있는 동안은 아기가 낮잠 잘 시간이기도해서, 남편 좀 편하라고요.

막 집을 나서려는데 남편이 

저녁에 비온다고 했어, 혹시 모르니 우산 챙겨 가.​


장보러 갈 건데 우산까지 짐이 될 것 같아 솔직히 가져가기 싫었지만, 어쨌든 챙겼습니다

아직 몸이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라,
마트까지 먼거리는 아니지만 버스를 타려고 정류장으로 가는데
자기 짐을 앞뒤로 크게 흔들며 걸어가는 사람과 부딪쳤습니다.
그리고 제 핸드폰은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며 본체와 배터리가 분리되고요.

상대 여자분이 입으로는 미안하다고는 하는데,
얼굴은 '뭐, 어쩌라고?'합니다.
하으..... 이렇게 보이는건 그냥 제가 몸이 안 좋은 탓이겠지요. ㅠㅜ

프라하 중심 관광지의 7,8월은 유럽 여행 관광객들로 붐비지만
주거 지역은 대부분 체코 사람들이 휴가를 가서 굉장히 한가합니다.

몸의 회복을 기대하며 백숙해 먹을 수 있는 재료를 샀습니다. 
아기 이유식을 할 호박도 샀고요. 


오랜만에 쇼핑을 오다보니 생각보다 물건을 많이 샀습니다.

체코는 계산대 직원들과 인사를 하는데
저는 외국인이라 종종 인사를 건너 뜁니다

제가 먼저 체코어로 Dobry den (도브리덴) 해도, 대답없는 메아리 ㅎㅎ 
예전 같았으면 기분이 상했을 수도 있지만 이정도는 가뿐하게 넘깁니다.

제 앞에 있던 아주머니가 물건을 담는 속도가 좀 느리더라구요. 

계산대 직원 분이 제 물건을 계산하기 시작해서,
아주머니 옆에서 계산되는 물건을 주워 담았습니다.

그랬더니 아주머니가 뭐가 그리도 급해서 그것도 못 기다리는 식으로 계속 구시렁구시렁 하십니다. 
어쩌겠습니까 제 물건이 계산되고 있는데
아주머니 물건이랑 섞이면 더 복잡하지 않을까요. 

도대체 대부분의 체코여자들은
왜 이렇게 아시아 여자를 싫어하는지...
아님 제 태도가 체코여성들이 싫어할만 한 것인지 그냥 오해이겠지요....


체코 마트에서는 계산이 잘못되는 일이 종종 발생해서 

장을 보고 반드시 영수증 확인을 바로 합니다. 


유로 환율이 내려가고 덩달아 체코 코루나도 더 약해지면서, 

프라하로 여행을 오시는 분들은 여행 물가가 싸져서 좋으시겠지만
프라하 생활을 하는 저로써는 물가가 자꾸 오르는 것이 느껴지더라고요. 

그리고는 할인 받은 목록이 있어서 살펴보니 요거트가 1+1 상품이었습니다.
아놔~~~~~ !!!! 요거트 3개 샀는데ㅡ

한국에 있었을 때는, 계산대 직원분이 

이거 1+1 상품인데요, 한 개 더 가져 오세요

했었는데...

얼른 다시 현실로 돌아가야 합니다.
여긴 서비스 강국 한국이 아니라 체코입니다. 

제가 아직 체코에 살던 패턴으로 완전히 돌아오지 못했으니까요.
한국에 있던 시간만큼 제 체코어는 퇴보했고요. 공부한게 아까비 ㅜ

긴 영수증을 보며 뭘 그리 샀나~ 하고
장봐 온 걸 바닥에 펼쳐봅니다.




저와 남편은 아침은 간단히 먹는편인데요,
과일을 먹거나 아니면 시리얼을 먹습니다ㅡ

몸회복을 위한 백숙을 만들기 위해 닭한마리와 같이 넣을 생강, 파슬리(petržel)가 보입니다.

그리고 남편과 저의 사랑, 버블티~~


아흐... 사진 속 요거트 3개 ㅡ ㅎㅎ 아쉬워요.
체코어만 잘했어도 어찌어찌 한 개 더 챙겨왔을텐데, 

몸 상태도 안 좋고 부족한 제 체코어 실력을 탓합니다. 


아기 물티슈와 분유, 제 주전부리.
그리고 오늘따라 초싱싱했던 대파와 이유식할 호리병 호박(dyně)도 샀습니다.

장을 보고 나오는데, 굵은 빗줄기가 후두둑 떨어집니다. 남편 말 듣길 정말 잘했습니다.
짐도 무거운데 우산없이 비까지 쫄딱 맞었으면, 기분 안 좋을뻔 했거든요.

들어오자마자 남편은


부인~ 나 오늘 한국 아줌마같애.
하루종일 애기 보고 반찬 만들고.

아기 좀 잤어?

아니ㅡ 계속 놀았는데.

나 가고 나서, 계속 안잤어? 잘때가 넘었는데?

아기를 가까이서 보니, 잠이 너무 오는데 잠들지는 못하고 

울다 지쳐서 피곤에 쩔은 모습입니다.


한국을 다녀온 사이에 남편은 아기를 재우는 육아 방법을 잊어버리고

아기는 커서 졸리면 엄마를 더 찾고요. 

엄마 찾느라고 잠을 못잔 아기가 짠하기도 하면서도


엄마, 나 많이 기다렸어. 엄마 이제야 왔어.


하는 사랑스런 눈빛을 발사하는 아기를 보며

누군가 나를 이렇게 애절하게 기다려 주었다는 사실에 가슴이 찡해집니다.  


지쳐 있는 아기를 얼른 안아서 나란히 침대에 누웠습니다.
제 심장소리를 듣자마자 아기는 눈을 감습니다.


유럽여행, 무엇을 봐야하는지 막막하신가요? 

꿀잼투어가이드 앱이 유럽여행의 가이드가 되어 드립니다. 

자세한 사항은 ~~ 아래 배너를 클릭해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