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 크리스마스로 분주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이번 포스팅에는 2018년 프라하 크리스마스 풍경 사진 팍팍 올릴게요~~ 


체코를 포함한 유럽 국가들이 크리스마스를 큰 가족 행사 및 연휴로 생각해서, 24일부터 1월초까지 긴 휴가를 내는 경우도 많고요, 크리스마스를 준비 기간도 긴 것 같아요.  


동네 곳곳에 아래처럼 크리스마스 트리를 파는 간이 시장이 들어섭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이렇게 많이 크리스마스 준비하지 않았던 것 같은데, 확실히 아기가 크리스마스 장식을 보고 반응을 보인 이후부터는 준비를 하게 되네요. 



정작 크리스마스 장식을 즐길 딸랑구는 램에서도 계 잠을 잤습니다. 


남편은 올드 타운 가면 뭐 먹고 싶어?

음... 나는 뜨르들로(체코식 굴뚝빵)!

아~ 그래. 음.... 나는 Palačinky (팔라친키 : 체코식 팬케이크)랑 svařák(스바쟉 : 따뜻한 와인) 한 잔 먹고 싶어. 저번에 촬영할 때 사먹은 데가 상당히 맛이 좋더라고


제가 따뜻한 와 svařák(스바쟉 또는 스바락 = 뱅쇼 = 글루바인)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프라하 올드타운에서 TV 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 프로그램을 촬영하며 먹었던 와인이 너무 맛나서 그곳을 다시 가고 싶었습니다. 



TV 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 - 체코프라하 편 방송 예정


1월 6일 첫방송 저녁 8:50분, 이후 4회 방영

[소곤소곤 체코생활/아기랑 함께] - 2018년 새해에 생기는 놀랄만한 변화


간을 보니 3 30분이 지나고 있었고 올드타운에 도착하면 거 4시경이   같더라고요. 적당히 크리스마스 마켓을 구경하다보면 30분이 지날테고... 


2018년 프라하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볼거리인 점등식을 볼 수 있겠다 생각했습니다.  

 

2018년 프라하 올드타운 크리스마스 트리 (2017년 12월 2일 - 2018년 1월 6일)


매일 4.30, 5.30, 6.30, 7.30, 8.30, 9.30 p.m. 


약 2분 가량 크리스마스 트리의 장식 조명 쇼


저는 TV 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 조명쇼를 처음 봤는데, 음악에 맞춰 춤추는 조명을 넋놓고 봤답니다. 곧 제가 헤벌레~~ 하고 조명을 구경하는 모습을 TV로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당 (여전히 부끄럽네요, TV에 나온다니)


아참!~ 우리 마켓 구경하다가 트리 조명쇼 보자

어, 그래

 이미 봤거든. 근데 그때 딸도 자고 있었고, 남편도 아직 안 봤으니까 

 

트리 조명을 또 볼 생각에 부푼 마음으로 올드타운을 향해 걸어가는데... 올드타운 주변에 사람이 저~~~~엉말 많습니다올드타운 쪽은 바닥이 돌길로 되어 있어서 유모차를 끄는 남편이 힘들어 합니다. 

 

남편, 힘들지?

아냐, 괜찮아 

근데 남편은 구시가지 별로지 않아?

아니ㅡ 좋아하는데

왜~~ 관광객 많고 사람들 많은  별로잖아

 

이런 대화를 나누고 있는데, 저희 앞에 거의 길을 막다시피한 여행객 무리가 천천히 걸어갑니다. 

 

나는 이런 관광객의 걸음 속도가 답답해. 대체가 안 움직이잖어

프라하가 관광지니까. 관광온 사람들은 처음보니 예뻐서 구경하느라 그렇지 뭐 


장식들을 사려고 상점부스에 가까가서, 나무장식 2개를 사서 돌아나오는데 사람들 사이이를 비집고 나와야합니다.  


크리스마스 장식이나 음식을 사려면 상점 부스에 가까이 가야하는데, 그럴수록 인파에 끼어 유모차가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 되더라고요. 그러면서 남편은 더 힘들어 했고요 


남편 안되겠다. 우리 바츨라프 광장 쪽으로 나가자 


그렇게 올드타운에서 골목을 지나 바츨라프 광장으로 걸어갔습니다. 



바츨라프 광장에도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이 되어 있습니다. 프라하 올드타운의 크리스마스 트리랑 분위기가 조금 다르죠?

 


올드타운은 프라하 구시가지라 골목이 좁은데, 그에 비해 바츨라프 광장은 신시가지라 길이 더 넓은 편이거든요. 그런데 워낙 크리스마스 대목이다보니 바츨라프 광장도 도저히 유모차를 가지고 구경하기가 어려운 상황처럼 보입니다. 


아무래도 우리 쇼핑 못할 거 같은데 

나는 촛불켜면 돌아가는 장식 있잖아

작년에 딸이 망가뜨린거?

응,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올해 그거 사고 싶어 

그럼, 크리스마스 마켓 말고 상점으로 들어가보자 


바츨라프 광장 끝에 Mustek에 가까이 있는 뉴요커 매장 맞은편 기념품 가게로 들어갔습니다. 


돌아가는 장식 여기 있네! 남편 마음에 드 디자 골라봐

부인은 왼쪽이랑 오른쪽 중에 어떤 것이 좋아?

나는 왼쪽 것!

그래, 그럼 그거 사자 


남편이 갖고 싶다던 크리스마스 장식을 사서 나왔습니다. 생각보다 프라하 시내가 붐벼서, 스바쟉을 마시며 올드타운 트리를 구경하려던 계획은 실행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부인 어떡해. 스바쟉도 못 먹고, 팔라친키도 못 먹고 

아냐, 괜찮아. 남편도 뜨르들로도 못 먹었는데 

나는 괜찮다~

그럼 나도 괜찮아

우리 어디 커피숍이라도 갈까?

그래, 바츨라프 광장 중간 트램가는 길에 Ovocny Svetozor있잖아. 아니면 COSTA COFFEE 도 있는 거 같던데 

그래, 그쪽으로 가보자 


안타깝게도 두 군데 모두 앉을 자리가 없습니다. 프라하 시내가 이렇게 북적거리는  또 크리스마스 분위기인거죠낙담을 하고 집으로 가려던 찰나 트램을 타고 가면서 한 번 와보고 싶었던 디저트 가게 미샥의 작은 테이블이 하나 빈 것이 보입니다. 


남편! 우리 여기 들어가 볼래?


따뜻한 곳에서 커피와 케이크를 먹으니 몸도 마음도 따뜻해집니다. 인파에 뺏겼던 정신을 다시 가다듬고 집으로 가는 트램을 탔습니다. 


트램에서 내리자 갑자기 딸이 유모차에서 나오겠다고 투정을 부립니다. 권도를 하다가 손을 다 남편이 딸을 안아 줍니다. 남편은 오늘 돌길에 유모차를 끄느라 에너지를 쏟기도 했고, 손이 불편해 딸을 안고 다니기도 힘드니 딸을 유모차에 앉히려고 했습니다. 유모차에 앉히려고 시도하던 중 결국 딸은 바닥에 주저 앉았습니다. 


아휴,,, 트러블 투(trouble two)라고 하더니만.... 

안돼, 딸. 아빠 너무 힘들어. 유모차에 앉자


제 말이 떨어지자 마자 울기 시작하며 안아달라고 떼 씁니다.


개와 산책을 하 젊은 청년이, 철퍼 앉아 있는 딸을 보더니

 

Ježiš (예쥐쉬 : 이런...)


그리고는 부모인 저희를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으로 한번 쳐다보고 갔습니다. 

저도 아기없을 때 이런 풍경을 보게 되면 의아해했던 것 같아요 ^^


딸은 약 2분 가량 차가운 바닥에 앉아 징징 울었습니다. 겨울날씨에 바닥도 찬데, 마음같아서는 당장이라도 일으켜 세워, 안아서 데려가고 싶었지만....그래도 딸의 분이 삭히고 울음이 잦아질 때까지 기다렸다 물어봤습니다.


딸~ 이제 엄마  잡고 걸을까?

음! 


제 손을 잡고  열 걸음 걷더니

 

안아

아빠가 안아 줘? 

안아(앉아)

아니, 이제 유모차에 앉겠다고. 얼른 앉히자

 

'안아 달라'와 '앉고 싶다'를 둘 다 '안아'라고 말하는데 제가 찰떡같이 알아듣고 혹시나 마음 변하기 전에 얼른 유모차에 앉혀 집으로 쌩~ 달려왔습니다. 


LED 조명을 산거라서 어떤 식으로 창가에서 보일지 궁금해서 부지런히 달았는데, 창가 위쪽에 달다보니 살짝 목과 어깨가 아픕니다. 이때까지 남의 집에 장식해놓은 것을 구경만했지, 아름다운 장식하는데 이런 수고스러움은 생각지 못했어요. 


남편, 이리 와봐~ 장식 다 했어!

음, 멋있네 

이제 불 켜볼까?

그래그래

딸~~~~ 내 사랑!!! 

네에~

우리 불 한 번 켜볼까?  Čáry máry fuk(챠-리 마-리 푹 : 수리수리마수리~)

(다같이) Čáry máry fuk! 


주문을 외우고 창가에 조명장식에 불을 켜자

 

우우와아아아~~~

 

하고 딸이 탄성을 지릅니다



오호~~ 예뻐요, 예뻐. 오늘 하루종일 고생해서 남편과 크리스마스 장식을 사러다닌 보람이 느껴지는 순간입니다. 

 

엄마아아~~~!!! 비치이ㅡ 비치이  (빛이)

그치빛이 예쁘지?

, 비치이 마아니( 빛이 많이)

아빠가 고른거야~ 남편, 정말 예쁘다. 잘 샀어 

뭘~ 그정도야 ㅎㅎ 


이렇게 저희 가족이 함께 할 크리스마스 이브 준비가 거의 다 마무리 된 것 같습니다. 


근데 남편의 내 목표는 뭐야?

부자되는거~

치.... 그런 실현 불가능한  말고 ㅋ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pik 2018.01.04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언니 방송에 나오나요??

  2. 2018.01.05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글만 읽어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일상이에요^^
    저도 또 구시가지 가고 싶어요!!!!!!
    트리 살짝쿵 구경하고 왔는데ㅎㅎ

    아..그 프로가 마침 엄마가 완전 애청자에요.ㅋㅋ
    저도 덩달아, 곧 소감문 가지고 올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라하밀루유 2018.01.06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프로가 저희 부모님 세대에서는 꽤 보는 분들이 계시나보더라고요. 방송 보면서 프라하 겨울 모습도 더 구경해요~~

      새해는 좋은일 많기를 기원할게요!

  3. lepik 2018.01.06 0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ㅋㅋ 언니 유투브에 예고편 뜨네요
    언니가 원래도 아담한데 남편옆에서 더 아담하게 나와요~ ㅋㅋㅋㅋㅋ
    영상으로 보니 뭔가 더 어색한듯 설레고 우리 신랑한테도 보여줬어요 ㅎㅎ
    같은 체코사람이라고 흐뭇하게 보네요 ㅎㅎㅎㅎㅎㅎ

프라하에 있는 한식일식 레스토랑 <야미 스시 하우스 Yami sushi House>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야미 스시 하우스 (Yami Sushi House)

http://www.iyami.cz/en/

전화번호 : 00420 222 312 756 


프라하 야미레스토랑


야미 레스토랑은 스시하우스라는 이름에 맞게 스시와 롤이 주요 메뉴입니다.  


회 종류가 다양하지 않아서, 한국분들에게 정통 스시집이라고 소개드리기는 어렵지만요. 

내륙국가인 체코 특성을 볼 때, 야미레스토랑은 신선도가 괜찮은 연어와 참치회를 제공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생선회와 스시를 파는 식당이기 때문에, 식사 가격이 조금 비싼 편입니다. 



야미 웹사이트에서 보시면 김치, 김치찌개, 매운탕, 불고기 같은 한식 메뉴도 있습니다. 


야미식당은 프라하 구시가지 올드타운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데요


요리야미식당 찾아가는 방법~~~


1. 올드타운에 얀후스 동상 옆 골목으로 직진 (화살표 방향) 하세요. 

Crazy Cow Steakhouse를 지났다면, 길을 잘 가고 계신거고요. 길 따라 계속 직진하시면 됩니다. 




2. 아래 사진처럼 뾰족한 건물이 보이면 오른쪽 골목길로 걸어가세요. 


건물 앞 큰 나무 아래쪽에  체코의 유명 예술가 다비드 체르니가 만든 "In Utero (자궁 안에)"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이 작품이 언제까지 전시 될지는 잘 모르지만, 큰 나무는 계속 있겠죠?)



3. 그 골목 왼편에 밝은 하늘색 1층 건물이 야미 스시 하우스 입니다. 



야미레스토랑의 주방 모습과 실내 내부 장식입니다. 

레스토랑의 상징인 꽃잎 모양과 깔끔한 내부장식 등 세련된 느낌의 식당입니다.  


야미스시 주방모습야미스시 내부모습

야미스시 테이블세팅



저와 남편은 익히지 않은 생선을 먹기 쉽지 않은지라, 날 것을 보면 식탐 부부로 돌변합니다. 

이 날은 특별한 날이라서 실컷 먹자고

스시 세트와 장어가 있는 드레곤볼 롤, 그리고 돼지고기 가츠돈까지 시켰습니다. 

(새우튀김 우동도 맛있다고 했지만, 다음에 가서 먹어보려고요)

 

야미스시세트+드래곤볼롤

가츠동


야미 레스토랑은 한국 손님들보다는 일식을 즐기려는 현지 손님들로 늘 붐비고 평가도 좋은 편입니다. 

종종 젓가락을 어떻게 써야하는지 몰라서, 나무 젓가락을 2등분 하지 않고 그냥 쓰는 손님도 봤어요  ^^ 


구글 레스토랑 평가에서 현재까지 5점 만점에 5점을 받을 정도로 많은 사랑 받고 있는 야미 레스토랑이라서, 

식사를 하시려면 미리 예약 하셔야 된다는 것~ 잊지마세요.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 1일은 만우절이기도 했고 부활절이기도 했습니다. 


유럽의 대부분은 거의 기독교 국가였기때문에 부활절이 휴일인데요~~ 


체코는 월요일이 부활절 휴일이라서 토,일,월 이렇게 황금연휴를 보냈습니다. 


주변국가 슬로바키아와 폴란드는 

지난 금요일부터 쉬어서 금,토,일,월~~~~히야~~ 좋겠네요.  


폴란드는 인구의 90%이상 카톨릭을 믿을 정도로 체코와 비교했을 때 신앙심이 강한 국가입니다. 

그래서 저희 폴란드 직원들은 

엄청나게 부활절을 중요시 하더라고요. 

크리스마스다음으로 가족끼리 옹기종기 모이는 큰 행사라서 무 ! 조 ! 건 ! 집에 가야한다고,,,, 



요즘은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하는 부활절을 대표하는 것이라면 계란과 토끼인 것 같습니다. 

부활절 기간이 되면 계란 모양과 토끼 모양의 초콜렛이나 과자를 파는 모습도 많이 보이고요. 


제가 처음 부활절을 알게된 건 중학교 다닐때 반장이 하루는 달걀은 50개 넘게 삶아 온 적이 있었습니다. 

애들에게 하나둘씩 다 나눠주면서 "오늘이 예수님의 부활하신날이야~" 하더라고요. 

그 때부터 부활절하면 예수님도 생각나지만, 계란도 같이 생각나는 것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남편한테 얘기를 들어보니 체코 미술시간에는 부활절 장식용 계란 껍질에 그림을 그리는 수업도 한다고 하네요.

자기는 그림을 좀 그리려고 하면 계란껍질이 계속 깨져서, 제대로 된 작품을 못 만들어봤대요. 



연휴도 길기도 하고, 이런 행사때마다 여행자의 마음이 되어 볼거리가 있는 구시가지 광장으로 갔습니다. 

지난 해와 비슷한 모습인데, 올 해 부활절은 정말 춥네요 ㅠㅠ 

4월이 되었지만 프라하의 날씨는 0도에 머무르고 있거든요. 

한국은 벚꽃나무에서 잎이 날리며 봄날이던데요.. 하ㅡ 흩날리는 벚꽃 비가 보고 싶네요~ 



구시가 광장에 나와보니 사람이 북적북적 많네요. 다양한 부활절 장식도 보이고요. 

아무리 추운 프라하 날씨도 멀리 여행을 온 여행자들의 열정을 막을 수 없겠죠~ 

올드타운은 늘 신나는 에너지로 가득 차 있습니다. 



한 구석에 작은 염소가 있는 마굿간 같은 곳도 있습니다. 


- "여보 여보!! 일루 와봐 !!! Koza ! Koza ! (염소)" 


"뭐야, 솔직히 얘기해봐~~~ 올드타운 가고 싶다는 거,,, 아기염소 보고 싶어서 오자고 한거지?"


- "음......... "



사실 지난 주에 한 번 아기염소를 보고 나서 

사진도 보여주고, 정말 귀엽다고 계~~속 아기 염소 얘기를 하긴 했거든요. ㅎㅎ

  



가까이서 본 귀여운 아기 염소들~ 

아기 염소 여럿이 풀을 뜯고 놀아요~~~ 가 아니라 나무를 물어뜯고 놀고 있네요. 

그 옆에서 철통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는 엄마 염소도 보이네요~  "저기요~~ 우리 애들 초상권 있어요 ! 흥"



이리저리 돌아다니는데 하프 모양의 조형물이 보여서 막 뛰어갔더니, 옆에 베틀짜고 계신 남자분이 있네요. 

가끔 이렇게 올드타운에서는 전통방식의 가내수공업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베틀짜고 있는 방식은 옛날 방식이지만, 남자 분의 귀에 꽂혀있는 이어폰은 ~ 

과거와 현재가 같이 살아가고 있는 프라하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예쁜 틴성당과 조명이 따뜻했던 사탕/과자 가게 에요



흰색의 외관이 아름다운 미쿨라쉬 성당과 그 앞의 부활절 시장입니다.



얀후스 동상 주변을 쭉~~~ 둘러 싸고 있는 상점들이 보이네요. 상점의 지붕도 다양합니다.



프라하의 중세 이미지를 한층 더해주는 마차. 프라하에 여행오신 분들은 아실거에요. 

너무 가까이 가면 냄새 때문에 마차에 대한 좋은 이미지는 반감된다는 거요 ^^ 



거리에서 비눗 방울 공연을 하고 있습니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한동안은 넋을 잃고 쳐다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행을 다니면 어린아이의 순수한 마음처럼 눈에 보이는 모든 게 신기하고 재밌어서 좋은 것 같아요.



저희 부부의 부활절은 이렇게 올드타운을 구경하며, 잠시 여행자가 되어서 프라하를 구경하며 하루를 보냈습니다. 집에 와서는 부활절 기념으로 이스터버니에 관한 <HOP>라는 영화를 봤어요. 

어린이 관람가니까요 가족이 다같이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마우스 내리다 여기까지 다 읽어버리셨다면, 손가락 버튼 클릭 부탁드립니다 ^^ 꾸벅 (--)(__) 감사합니다.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재동이 2013.08.11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이 새롭네요. 성미클라스교회앞 노란색 건물이 제가 묵었던 호텔이네요 시간이 허락하고 가족들 건강이 허락한다면 꼭 한번 다시 가고 싶어요.
    제가 갔을 때는 필름 카메라의 시대라 DSLR들고 다시 가고 싶어요. 나이가 들어 장거리 여행이 무서워요.

    • 프라하밀루유 2014.03.07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재동이님 댓글이 너무 늦었네요.
      미쿨라쉬성당 앞에 호텔에서 묵으셨으면 정말 프라하 센터에 계셨네요.
      좋으셨겠어요.
      유럽국가들은 여행하기 매력적인데, 흠이라면 한국과의 거리인 것 같아요.
      저도 한번씩 한국다녀오는 게 몸에 무리가 가는 것 같아요.
      건강관리 잘 하셔서 꼭 DSLR 들고 프라하 여행 다시 오시면 좋을 것 같아요.

EU family member가 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었던게 도서카드를 만드는거였어요. 
외국인의 경우 여권과 거주증명 서류가 필요한데요. 
미리 할수도 있었지만  다른일로 바쁘기도 했고ㅡ

멤버 카드에 영구 거주지가 나와있으니 별도 거주 증명 서류 없이 하는게 더 간단할거 같아서ㅡ 기다렸죠.

도서관은 오픈카드 때문에 가본적도 있었고. <프라하 박물관의 밤> 행사 할 때도 가봤고ㅡ  

올드타운도 여러번 가본지라 길은 쉽게 찾아갔습니다. 

프라하 시립 도서관 가는 길이 궁금하시다면

2013/01/31 - [프라하 새댁의 소곤소곤 신혼일기] - 프라하 시립도서관은 어떤 곳일까요?



올드타운 근처는 항상 관광객으로 넘쳐서 그런지 늘 활기찹니다. 
관광객들의 신나는 기운을 느끼며 저도 룰루랄라  도서관으로 걸어갔죠.

도서관에 도착해서 우선 카드 신청을 어디서 하는지 모르니 i 가 보이는 곳으로 갔습니다.
그리고는 
-"Hello. I would like to make a library card. "


"o_O"

 

굉장히 언짢아하며ㅡ 체코어로                                         


" 영어 못하니까ㅡ 영어 하는 직원한테 가세요!! 

저~~~기 뒤로 가서 오른쪽으로 가서... 솰라솰라" 



좀 좋게 말할수도 있었을텐데요...쩝

정확히 어디인지 알아들을 수 없었지만 더 정보를 얻을 수 있을거 같지도 않아서


-" Dekuji (뎨꾸이 :감사합니다)" 

 

하고 대충 손가락이 가리켰던 데로 갔는데 자리에 아무도 없습니다.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다 가까이 있는 다른 i 가 보여서 다시 가서 물어봤습니다.
 

- "Hello. I would like to make a library card. "

" o_O"

-" Mluvite anglicky? (믈르비떼 앙글리츠끼: 영어 하실 수 있으세요?)"

" No !!! Sorry." 


하고 고개를 획~~ 돌려버립니다

헐...... 그렇게 차디찬 사과는 또 처음 받아봤네요. 

개그콘서트의 ≪거지의 품격≫ 에서처럼 너무 쌀쌀 맞게 얘기해서 사과 같지 않은 사과였어요.

너무 불쾌해서 가버릴까하다가ㅡ 지금 만들지 않으면 다시는 도서관 안오게 될까봐 다시 정신을 가다듬고....
머리를 굴리기 시작했습니다.
 

'음...... 나는 필요하다'

" Ummmm....potřebuju.."

'potrebuju 다음에는 동사 원형이 와야하니까ㅡ
어...... have 가 mít
앗싸!'

" Ummmm..... potřebuju......... mít" 

'카드는 체코어로.... 아(!) karty. !!!
근데 목적격이니까' 

- " Ummmm.......potrebuju...... mit... kartu" 

" 솰라솰라 체코어. 체코어~~" 

'흐미....뭐라고 하는것인지 ㅡㅜ '

- " Nerozumim.(네로주밈: 못 알아듣겠습니다)" 

" 쩨시.........까르뚜?" 

- (O_O ; )


"흐쩨쉬 밋 ...... 까르뚜?" 

-'Chces ....mit ...... kartu... 
넌 원하냐 ...갖는걸... 카드를 . 빙고 !!!! :-D' 

- "Ano. Ano. (아노: 예)" 


그리고는 갑자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시더니 저보고 따라 오라는 눈짓을 하십니다.

문 2개를 지나

(참고로 체코 건물은 문이 참 많습니다) http://blog.naver.com/prague_love/40167436462


아까 책탑이 쌓여있던 입구까지 와서. 그 옆에 있는 카드 신청 사무실까지 데려다 주시는게 아니겠습니까!!! 

아니. 이 분이 아까 그렇게 차갑고 매몰차게 사과를 했던 분과 같은 분이 맞는 걸까요 ?!?!?!?!?!  

한국에서도 외국인이 한국어로 더듬더듬하면 몇마디하면 노력하는 모습이 귀엽듯이
이 곳 체코 사람들은 영어보다 짧은 체코어로 말하면 얼굴 표정이 확~~~!! 달라진다는 건 알았지만....

이렇게까지 180도 태도가 변하는 모습은 처음 봐서 놀랐어요.

 

체코어로 말하면 정말 좋아한다는 건,,,, 저번에 친구가 프라하를 놀러와서 기념품 가게를 갔을 때도 경험했어요. 

한창 체코어를 배우고 있던때라, 제 체코어를 체코 사람이 알아들을까 궁금했거든요. 

그래서 
 

" Kolik to stoji? (꼴릭 또 스토이: 이거 얼마에요?) " 

라고 물어봤더니ㅡ 

갑자기 주인 아저씨가 
"우쭈쭈쭈ㅡ 체코어 할 줄 아네~~~" 

 

 

하며 볼을 꼬집었습니다ㅡ  흠.. 아저씨... 체코어 해서 기분 좋은 것도 알고, 어리게 봐주신 것 같아서 고마운데요
저ㅡ 사실. 적지 않은 나이에 유부녀랍니다. 

암튼. 이 체코어 한마디 덕분에 가격 할인도 받았습니다.


제 경험에서 보시다시피, 혹시 체코를 놀러 오실 일 있으시면요. 

기본 체코어를 조금 알고 오시는 게 여러모로 좋으실것 같아요. 

체코어 한 마디로 쌀쌀맞아 보이는 체코사람들이 순식간에 정다운 옆집 아줌마 아저씨로 변하거든요.  

 

  

+  사실 체코어를 배우는 사람도 많지 않은데 회화를 어디서 배워야 하나 조금 막막하시죠? 

그래서 제가 체코어 여행 생활회화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2012/12/31 - [프라하 새댁의 소곤소곤 신혼일기/체코어 도전하기] - 체코어 여행 회화


포스팅의 속도는 조금 느리지만요 업데이트 될 예정이니까요ㅡ

혹시 체코 여행을 꿈꾸시는 분이라면 종종 확인해주세요 ^.^

 



아름다움을 뽐내는 건축물 가득한 유럽  

그 중심으로 시간 여행을 꿀잼투어와 함께 떠나보시는 것 어떠세요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라하의 유명한 관광지인 구시가지(=올드타운)와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은 스타롬녜스트(스)까~~ 입니다.  

 

스타롬녜스트스까는 두 단어의 합성어 인데요 

 

체코어로 Staro (스따로) 가 "오래 된"이란 뜻을 가지고 있고요. 

Město (므녜스토) 는 "도시, 타운"이라는 뜻으로

Staroměstska 지하철 역 이름이 "구시가지"가 됩니다.

 

전에 제가 좋아하는 "Staropramen" 맥주를 포스팅 한 적이 있는데요.

앞에 STARO가 마찬가지로 오래 된~~ 이라는 뜻입니다. 

 

*체코어 발음 팁을 하나 드리자면요. 

대부분 영어와 비슷하게 나는데요. 

 

Mě 가 몌 (X)가 아니라 "므 또는 음" 가 됩니다. 

그래서 위  Město 가 "므녜스토"로 발음됩니다.

한 달, 두 달을 뜻하는 Měsic (므녜씨쯔)로 발음되고요. 

 

스타롬녜스트스까역에서 내리시면 

프라하의 유명한 천문시계(오를로이)와 틴성당, 

프라하 연인에서 포스트잇으로 도배가 되었다는 얀 후스 동상이 있는 광장을 걸어서 가실 수 있습니다. 

 

프라하의 연인 드라마의 촬영지였던 낭만의 도시 프라하......

 

사실 전 그 드라마 한 편도 못 봤는데....

체코 남자와 인연이 되어 프라하 연인은 생략하고, 바로 프라하 댁이 되어버렸네요  

 

아래 사진이 올드타운 지하철 역 내 이고요. 



여기가 스타롬녜스트스까 바깥 모습입니다. 




 지하철 역에서 나오셔서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려보시면 아래 사진과 같은 광경이 보이고요. 

이쪽 으로 쭉~~ 걸어가시면 천문시계(오를로이)와 틴성당이 있는 
구시가지 방향으로 가실 수 있습니다. 

지하철 출구에서 오른쪽 방향  -> 올드타운


 

지하철 출구에 나와서 왼쪽을 보시면 블타바 강변으로 가실 수 있는데요,

먼발치에서 한 눈에 보이는 프라하성이 그림 같이 멋있습니다. 

정말 시간이 멈추어 버린 것 같은 경치에요.

 

지하철 출구에서 왼 방향으로 직진 -> 블타바 강변 


 

위 사진에서 바로 왼쪽 방향 골목으로 감싸고 돌아가면, 아래 사진이 보입니다. 

뭔가 쭈뼛쭈뼛한 조형물 보이시죠? 이 곳은 프라하 도서관 앞입니다. 

 



 프라하 시립 도서관을 찾아 가는데, 도서관 맞은편으로 때마침 관광마차가 지나갑니다. 

체코에 와서 살기전에, 제 머리 속에 "유럽(!)"하면 떠오르는 한 장면의 사진입니다.  

 

 

 

아래 사진은 프라하 도서관 정면 사진입니다. 

입구에도 조각상이 이것저것 세워져 있습니다. 


  

입구로 들어가면 바로 보이는 책 탑~~~

도서관이라는 걸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거주증도 나왔겠다~~~ 체코어를 열심히 공부해 보고자, 도서관 카드를 신청하기 위해서 갔습니다. 

1년 회비는 50 코룬(=3000원) 입니다.

 

만든지는 한 달이 넘어가는데 아직 한 번도 대출을 안 했습니다. 

 

사실, 도서관에 계신분들이 젊은 층이 아니라 영어를 잘 못합니다.

이건 한국도 마찬가지일 것 같습니다. 

 

아래 사진은 대출 카드 만들어주는 부서인데요. 

대출 카드 처음 만들러 간 날, 이 곳 찾느라고 진땀을 빼서요. 

다음에 책을 빌리러 가려면 마음 단단히 먹고 가야할 것 같아

쉽게 못 가고 있습니다.   


 

프라하 중앙 도서관에서 제공하는 다른 서비스로는 

체코어 강의를( 1시간 30분)  

월, 목요일 50 코룬 (=3000원)으로 누구나 들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픈 카드" 라고 체코에 교통카드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사진과 신분증, 신청서를 가지고 신청을 하시면 됩니다.
 
(2016. 11월 현재 오픈카드가 변경되었습니다.)

보통 1개월, 3개월(1500코루나= 10만원), 6개월, 1년 단위로 충전이 가능합니다. 
한 번 충전하면 버스, 메트로, 트렘 모두 기간 내에 무제한 이용 가능합니다. 

그리고 6세 - 15세의 어린이와 청소년, 65세 이상 어르신은 
신분증을 가지고 오픈카드를 만들면
교통요금이 무료입니다. 

사회주의 국가이다보니, 이런 복지 시스템은 잘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도서관 실내를 둘러보니 피아노 일렉 건반도 사용가능 한 것 같더라고요. 

한국을 다녀오면 어떻게 피아노 이용이 가능한 지 알아봐야겠습니다. 


+ 도서관에서 진땀 뺀 짧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2013/01/31 - [분류 전체보기] - 어머! 체코어로 하네? 그럼 도와줄 수 있지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