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체코생활

(94)
프라하밀루유 유튜브채널 - 프라하밀루유 안녕하세요~ 제가 유튜브채널을 개설했습니다. ^^ 이제 시작하는 단계이고, 꾸준히 업로드 할게요. 유튜브에서 소통해요 ~~~ https://www.youtube.com/channel/UCDloq_PGZq0y_RLKgGFixdw 프라하밀루유 안녕하세요 체코 프라하에서 체코남자랑 살고 있는 프라하밀루유 입니다. 프라하 생활에 대한 기록을 남기고 싶어 영상을 만들고 있습니다. www.youtube.com
프라하도 가을이 있어요 너무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글을 정기적으로 쓰지는 않지만, 한동안 글을 쓰지 않으면, 뭔가 속에서 하고 싶은 말 가득, 근질거리는 것 같아요. 요즘 여러가지 일을 하느라고, 진득하니 컴퓨터 앞에 앉아서 글을 쓸 시간이 없었네요. 꾸준히 제 휴대폰 노트에는 글쓰고 싶은 테마들이 계속 쌓여 가고 있는데 말이죠. ^.^블로그 특성상 글이 길어져서, 시간 짬을 내어 인스타그램을 부지런히 하고 있습니다~ 1주일에 1번은 라이브 방송도 하고 있고요. 프라하 11월은 체감상으로 겨울이지만, 그래도 아직 알록달록 단풍이 남아 있어서, 겨울이 오기전에 프라하 가을 사진 올립니다.저에게는 이미 일상이 되어 익숙하지만, 이 곳에 오시는 분들한테는 그리운 프라하 모습일수 있으니까요. 제가 중고등 다니던 때만해도 한국이 멋진..
살면서 '뭣이 중헌디?' 지난밤에 회사 레포트때문에 정말 날밤을 꼴딱 샜습니다. 매달 이 레포트를 쓸때면 왜 이리 밤을 하얗게 불태우게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중간 방해없이 쭉~~ 살펴야하는 복잡한 보고서라서님지, 뇌세포들이 부지런히 정신차리나봐요. 새벽 중간에 졸립지도 않더라고요~ 아침 동이 터서 창가가 밝아질쯤 딸을 깨우러 갔습니다. 졸려하는 딸을 안아 소파에 앉히고, 요거트 씨리얼? 응! 요거트 데워줄까? 응응! 환절기라 얕은 감기가 걸려서, 아직도 기침을 조금하기에 요거트를 데워주었습니다. 요거트를 먹는동안 옆에 앉아 오물오물 먹는 모습을 바라봤습니다. 레포트가 거의 마무리 되어가고. 밤샘에 멍~~ 하며 꾸물거리다 보니 시간이 늦었습니다. 아이쿠야, 딸랑구 우리 늦었다 많이 늦었어요, 조금 늦었어요? 오늘은 많이 늦었어 그..
동네에 브랜드 커피숍이 생겼다 프라하도 봄이 되면 벚꽃이 핍니다. 벚꽃이 떨어지고 정말 뜨거운 여름날이 오면 꽃대신 체리가 주렁주렁 열리지요. 유럽에서 먹는 체리는 사랑입니다~ 한국에 살 때는 달콤한 수박덕에 여름을 났다면, 체코생활에서는 체리덕분에 여름나기가 쉽습니다. 올 여름도 기대되는 체리~~ 날도 좋고 밀린 블로깅도 하려고 동네 마실을 나왔습니다. 최근에 동네에 스타벅스가 생겨서, 오늘은 스타벅스 구경을 가보기로~~ 갑자기 근처에 외국인 직장인들이 늘어나며, 스타벅스 한 개쯤 생길만한데.... 라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ㅡ 긴긴 공사 기간을 거쳐 떡 하니 오픈을 한거죠. 짜잔~~~ 사실 개인적으로는 스타벅스를 자주이용하지는 않습니다. 아메리카노가 제 입맛 기준으로는 쓴편이고요, 프라하 커피값응 생각해보면 상당히 고가거든요. 그래도..
[프라하맛집]프라하에서 세계 음식 여행 한번 떠나볼까 4월이 되면서 프라하에는 추운 날과 따뜻한 날이 번갈아가며 나타나고 있습니다. 주중에 겨울날씨처럼 상당히 추웠던지라, 이번주 주말에 기온이 상당히 올라가서 야외로 나가기로 합니다. 부인, 오늘 계획 있어? 오늘 날씨 괜찮을거 같은데, 나가볼까? 그래! 어디 가고 싶어? 그때 플로렌스 근처에 마켓 같은 거 생길거라했던 거 기억나? 어.... 잘 모르겠어 웹사이트 보내줄게. 거기가 벌써 연거 같아 www.manifesto.city 위치는 프라하 버스터미널인 플로렌스 (Florenc) 역 근처입니다. (2020년 업데이트~ 메니페스토가 안델(andel) 역 근처에도 생겼습니다. MENIFESTO 주소: náměstí 14. října 82/16, 150 00 Praha 5-Smíchov) 버스역에서 나와 맥도..
오밤중에 먹부림 온날-카레라면 제가 워낙 디저트를 좋아하고, 술을 즐겨 마시는지라ㅡ 되도록 야식은 잘 먹지 않으려고 합니다. 오늘은 일이 몰리는 바람에 하루종일 너무 바빠서 점심은 샌드위치 후다닥 먹고, 저녁은 못 먹은채 9시가 다 되어서 퇴근하고 집에 왔습니다. 남편~ 나 집에 왔어 옷을 갈아 입고는 침대에 쓰러져 누웠습니다. 우리 엄마 먹을까? Joooooo~~~ (요~~ : 응) 하더니 남편이랑 아이가 양쪽에서 저를 감싸고 제 볼을 물고, 코를 물고... 함~ 냠냠냠냠 !!! 까꺄꺄꺄꺄꺄 (간지러워서) 아하하하하하 한참을 웃고 나서, 이제 아빠 먹을까? 아니, Ne ! (체코어 네 - 아니) 아빠는 맛이 없나보네. 허허허허 엄마ㅡ 말! 말! 하더니 제 배 위로 올라가서 두그득 두그득- 히아~~~ 으윽 ㅡ 그렇게 잠들기 전 에너지..
남편 친구의 총각파티에서 무슨 일이 다시금 옛날,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같이 느껴지는신혼초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소곤소곤 체코생활] - 체코남편과 알콩달콩한 추억[소곤소곤 체코생활] - 남편이 늦게 집에 오는 날, 더 외롭다 -------- 잠에서 깬 갑자기 남편이 저를 꽉 끌어 안습니다. 가지마. 여보 가지마. 아무데도 가지마응? 나쁜 꿈이 있었어 어떤 꿈이었는데? 여보네 회사에서 좋은 프로젝트가 생겼다고. 월급 많이 주니까 베트남 갈거라고. 근데 나는 못 간다고 했거든. 그래서 여보가 쿨하게 "그래. 남편! 스카이프 많이하자. 카카오톡 많이 하자ㅡ" 이러고 가버렸어 나 혼자만? 그래 !!!! 나답네 ㅋㅋㅋ 나쁜 여보 아흐~~~가지마! 안 가~~ 안 간다고 갔잖아!!! 꿈에서 하... 내가 꿈에서 일어난 일가지고 혼나야 돼? 여보. ..
체코남편과 알콩달콩한 추억 올해 포스팅을 자주하기로 마음을 먹었는데요, 한가지 추가 계획은 예전에 쓰다가 만 글들을 정리하고 했습니다. 계획 실행을 위한 포스팅을 오늘 하려고 합니다. 남편과 신혼일 때 썼었던 글이니 거의 6년전 글 같습니다. 지금은 현실 부부이지만, 이 글을 읽어보니 알콩달콩 했네요 ㅎㅎ 오래된 글 덕분에, 간만에 다시 신혼 기분으로 돌아가봅니다. ▲ 프라하 하벨 시장 (체코 전통 기념품 판매 시장) ------ 조금 늦게 퇴근하고 집에 도착하니 남편이 먼저 집에 와 있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자 마자, 남편이 다그치듯 묻습니다. 부인, 왜 전화 안 받았어? 응? 무슨전화? 내가 전화했었잖아 언제 전화했는데? 한 20분 전에. 얼마나 걱정했다고아.. 너무 피곤해서 트램에서 잠들었는데, 그때 전화했나보다 아이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