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곤소곤 체코생활

향수병, 길 잃은 어린 들짐승


체코생활을 하면서 향수병을 가장 심하게 겪는 시기는, 한국에서 돌아 온 직후다.
바로 지금.

한국에 있었던 모든 시간들이 다 꿈같이 느껴지고, 프라하의 풍경들이 가짜 같아보이고, 내 몸은 어딘가 둥둥 떠다니는 느낌.

예전 포스팅에서 몸은 체코로 돌아왔는데, 아직 영혼은 한국에서 돌아 오는 중이라고 얘기한적이 있다.

체코살이가 길어지며 1년 중 체코에 사는 시간이 훨씬 더 많은데도, 체코 도착함과 동시에 다시 낯선 나라가 된다.이젠 10년차 되어가니 적응할만도 한데 매번 다시 체코로 돌아올 때마다 참으로 어렵다.

프라하에서 제일 높다는 V Tower 브이 타워



세계지도를 보면 체코 위도가 50도, 한국 위도(남한기준) 37도 이하다. 북한과 비교해도 체코의 위도가 더 높다.

하지만 겨울철 기온으로만 따지면, 서울이 훨씬 춥다. 특히 2021년 1월 겨울은 서울 영하 10도로 내려가는 날이 훨~~씬 길었고, 눈도 엄청나게 내렸다.

프라하는 최저 기온 영하 5~8도에 머물렀는데, 대체 무엇때문에 나한테는 더 춥게 느껴질까?

무엇보다 해뜨지 않는 을씨년한 뼛속을 파고드는 추위라 그렇지 않을까 싶다.

(2020년 2021년 겨울에는 프라하에도, 눈사람을 만들정도로 눈이 상당히 내렸다)

찬 공기탓인지, 겨울에 비행기를 타고 체코로 돌아오면 마른 기침 감기에 잘 걸린다.

새벽녘과 해질녘이 되면

콜록, 콜록, 콜록 (숨 한번 쉬고, 다시) 콜록, 콜록, 콜록, 콜록.

한번 시작되면 깊은 기침이 연속된다.
기침을 한껏하며 엄마 말이 생각 났다.

우리 딸~~ 아프면 안된다. 그 멀리 사니 가보지도 못하고..

내가 바로 프라하 돌아와서, 아프면 부모님 속상하시니 왠만해서는 아픈티 안내려한다.
다행히 부모님과 영상통화를 할 때는 점심무렵이라, 내 기침을 숨길 수 있다.


부모님이 양봉을 하시는데, 기침을 가라 앉히려 한국에서 가져온 꿀로 꿀차를 타서 마셨다.

이 꿀은 그냥 꿀이 아니라, 부모님의 사랑이니까.

따뜻한 꿀차를 한 모금 들이키니, 울컥해진다.
눈물이 핑 고인다.

괜찮다. 괜찮다. 괜찮다.

별 볼일없는 '나'라는 존재를, 목숨만큼이나 아껴주는 부모님 곁에 있다, 다시 체코로 오니

마냥 부모 잃고 갈 길을 잃은 어린 들짐승이 된 것만같다.

  • Esther♡ 2021.01.21 21:51 신고

    체코로 잘 가셨군요...! 벌써부터 친정식구와 고향이 그리우신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아프지 마세요... 친정부모님 맘 아리실거에요.
    이번 향수병이 길지는 않았음 좋겠어요.

  • 색동이 2021.01.24 06:36

    그렇지요 겨울에 유럽생활 어둠침침 어렵고 눈물 나지요 딸이 있는 비엔나에 온지 20일 한국에 다시 가야 하는데 마음도 몸도 애처럽고 어찌 가야하는지 ~~~
    외국 생활 하는 딸들 그저 건강 하기를

    • 프라하밀루유 2021.02.25 19:03 신고

      정말 유럽의 1년중에 절반은 어두컴컴 침침한거 같아요. 다행히 눈도 많이 와서 로맨틱한 프라하도 만나고, 해가 뜨는 2월말이 되니 서서히 정신도 차려져요 😄

  • 2021.01.25 15:20

    비밀댓글입니다

    • 프라하밀루유 2021.02.25 19:05 신고

      맞아요. 나이가 들수록 부모님의 마음이, 제가 제 딸을 향한 마음이겠거니 이해하니ㅡ 향수병이 더해지나봐요.

      이 곳 체코의 삶도 제 인생이고, 열심히 살아가야하는 몫이라,

      이번에 좀 오래걸리긴지만 으쌰으쌰!! 회복했어요~

  • 김땡땡 2021.02.02 17:04

    언젠가 다시 자유롭게 왕래할수 있는 날이 올거에요
    저번에 글 남긴 일본에 사는 사람이에요 우리 항상 건강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화이팅해요

  • 어쩌다💜 영국 2021.03.05 12:33 신고

    한국에서 돌아오신 얼마안되셨으면 진짜 힘드시겠네요. 저도 영국생활 20년이 됐는데 아직도 향수병을 느낄 때가 가끔 있긴 해요. 그래서 막상 한국에 가면 이상하게 왠지 어색하고 이방인인 듯한 느낌이 들어서 도대체 어디가 진짜 Home인지 혼란스러웠던 적도 있었어요... 분명히 이 곳의 겨울이 더 따뜻한데도 뼛속까지 추운 느낌... ㅜ 그래도 시간이 지나고 열심히 살다보면 좀 괜찮아지긴 하더라고요.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