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남편의 이해하기 어려운 취미 - UFC

체코남편은 몸보신용 소기국을 한솥단지 끓여주고 신나게 UFC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다음날 일어나자마자 경기장에서 받은 기념품들을 보여줍니다. 

부인, 이거 봐봐. 내 보물들이야
그래그래
아빠, 나도~

딸랑구도 궁금한지 발꿈치를 들고 손을 쭉뻗어, 맥주 홀더를 집으려고 합니다. 

안돼. 이건 아빠거야! 
으아아아아아아앙~~
남편님, 그렇게 소중하면 위에 잘 놔둬

아이가 생기는 순간 '내것'의 의미가 사라집니다. 아이 손에 닿을만한 위치에 있는 것은 모두 아이 것이 되는 거 같아요.

며칠전 제 생일이었는데 회사일이 정말 많아서, 7시가 넘어서 퇴근했답니다.
휴...생일인데 ㅠ.ㅠ 


하지만 괜찮습니다~ 저에게는 생일이 1년에 하루가 아니니까요 ㅎㅎㅎ 

일을 다 끝내지 못할 것 같아서, 차라리 집에가서 더하자 싶어서 노트북 덮고 부리나케 집으로 달려갔습니다.


현관문을 여니 집안 가득 향긋한 미역국 냄새~흐음. 

제 생일이라고 남편이 미역국을 끓여놓았나봅니다. 

감수성 예민쟁이에, 툭!하면 떠나려고 하는 방랑벽 가득한 부인인데...
매해 생일이면 이렇게 미역국도 끓여주고

생일케이크에 초도 꽂아 노래도 불러주고.

나를 한없이 아껴주는 고마운 사람이랑 살고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부인, 18살 된 거 축하해. 이제야 좀 어른다워졌네~

아니 이 체코남자는 도대체 이런 말은 어디서 배운걸까요? 

2008년부터 남편을 알았으니, 10년사이에 주름도 많아졌을 거고 나이가 많이 들었겠지만 거짓말이라는 걸 알면서 피식~ 웃게 됩니다. 

제 취향이 아닌 UFC에 좀 빠져 있으면 어떤가요~ 
현실이 UFC 아니면 되지요.

이렇게 고마운 순간만 있다면 현실 부부가 아닙니다 ^^ 

매일 같이 살다보니, 남편이 이해 안되는 순간 또한 있습니다.

생일이 지나고 며칠 뒤, 집에 딱히 먹을 게 밥이랑 김밖에 없고 장을 보러갈 시간 여유가 없어서 계란말이를 했습니다.

냉장고에 있던 버섯, 당근, 파를 잘게 다져서 휘리릭 만들었죠. 요리를 하고 있는데 딸이 배가 고프다고 얘기를 합니다.

엄마, 배고파
그래, 거의 다 했으니까 조금만 기다려
네에~~ 

참, 대답은 찰떡같이 잘해요~

계란말이를 해 놓고 뜨거울 수 있으니 아이가 먹을 것은 미리 작은 그릇 담아서 식히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썰어 놓은 계란말이는 남편한테 접시에 담아달라고 부탁하고 세탁기를 돌리러 갔어요.

남편, 계란말이 좀 접시에 담아줘. 빨래 돌리고 올게

세탁 버튼을 누르고 돌아와 보니ㅡ
아놔.

어쩜....... 계란말이 바로 옆에 놓아둔 접시를 놔두고..... 

식혀서 아기 먹으라고 담아 둔 작은 그릇에 - 계란말이를 세로로 쑤셔 넣을 생각을 했는지.


정녕.... (이 한 번 꽉! 깨물고) 남편 ......
내가 바로 옆에 놓아 둔 접시는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거니~~~~
아니면 찬장에 접시 꺼내서 담을수도 있는거잖니~~~~ (김현정 노래가사처럼)

예전에 빨래 가지고도 이해가 안되었던 적 있어서 포스팅했었는데 말이죠. 

이런 상황들을 보면 남편의 행동이 이해가 되지 않는 날도 많습니다. 


매일 부대끼며 살아가는 부부이니, 늘상 좋을수만은 없지만.

프라하 봄 하늘만큼 푸른 날을 더 많이 만들기 위해, 오늘도 노력해 봅니다. 

결혼생활 화이팅!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