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프라하 중심부에서 일하는 체코사람들은 대부분 영어를 잘합니다. 

인접 국가이고 역사적 배경이 있어 독일어와 러시아어를 잘하는 분들도 있고요.

유럽사람들은 다들 영어를 잘한다는 편견을 깨주도록,
체코 사람들은 센터를 제외하고는 일상 생활에서는 영어로 소통이 불가능한 분들이 상당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먹고 사는데 영어가 굳이 필요 없으면 

영어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외국어 공부가 쉽지도 않고 시간과 돈 투자가 많이 되어야하는 일이고,

실력이 눈에 띄게 좋아지지 않으면 좌절하기도 쉽기도 하거든요. 

오늘은 체코어와 영어에 얽힌 에피소드 2개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언어를 배우면서 연습하면서 틀리는 것은 당연한거고, 실수를 두려워하지 말아야한다고 하지만
어른이 되어서 외국어를 배우면 그렇게 하기 쉽지 않은 것 같아요~~
그럴수록 더욱 용기 내어 외국어 공부 해봐야 겠습니다. 

>>>>>>>>>>>>>>>>>>>>>>>>>>>>>>>>>>>>>>>>>>>>>>>>>
체코어 에피소드 1

체코에 처음 살러 왔을 때, 네덜란드 항공 KLM을 타고 암스테르담에서 환승을 해서 체코항공을 타고 프라하에 도착했습니다.

'하.. 드디어 체코에 왔구나.'

하는 생각도 잠시, 수하물 벨트에서 기다려도~~ 기다려도~~ 짐이 하나 나오질 않는 겁니다.

체코 항공 수하물 부스로 갔더니, 짐이 도착하지 않은 사람이 한 10명정도 되어 보이더라고요.
짐이 도착하지 않은 사람이 무슨 이렇게나 많은지 ㅋㅋ 아놔.

유럽 항공사들은 짐 문제를 종종 일으키는데요.
유럽에서는 수화물 분실로
프랑스 드골 공항이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이 유명한 것 같아요.

직원 분에게 제 가방에 대해 설명하고, 체코항공 수화물 센터 전화 번호를 가지고 밖으로 나갔죠.

** 여행 준비 tip 하나!!!

체크인 가방이라고 불리는 비행기 수하물 칸으로 부치는 짐에는
귀중품이나 도착해서 당장 쓸 물건은 넣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짐이 바로 도착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서요.

어떤 분은 큰 체크인 가방 한 개와 작은 손가방 가지고 여행을 떠나셨다가,
체크인 가방이 여행 5일차에 도착해서 여행 내내 옷을 사입으셔야 했던 분도 봤거든요.


다음 날 남편이 체코 항공에 전화해서 제 가방의 행방에 대해 물었습니다.
다행히 한국에서 네덜란드까지는 도착했다합니다.

아휴ㅡ 네덜란드 어디선가 굴러다니고 있을 내 가방~~~

언제쯤 도착하냐했더니 2~3일 기다려야한다고 하더라고.

제가 아는 체코어라고는 Dobrý den (도브리-덴 )같은 기본 인사와 

Mluvíte angličký? (믈루비떼 앙글리츠끼?) 영어할 줄 아세요? 와  1에서 19까지 기본 숫자정도 였습니다.



하루 종일 기다린 첫째 날은 도착하지 않았고, 둘째 날 점심이 지나 전화벨이 울립니다.

Dobrý den 도브리-덴 하는 아저씨 목소리가 들리는데, 저도 Dobrý den 도브리-덴 까지는 했습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아저씨의 폭풍 체코어 

?????? 흐아 ㅠ.ㅠ 못알아 듣겠네요.

아저씨 말이 끝나자 제가 던진 회심의 한마디는

Mluvíte angličký? (영어 하십니까)

였고,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아저씨의 대답은 

Ne, nemluvím. (아니오, 못합니다.)


으휴.... 좌절감..... 

그리고 다시 이어지는 폭풍 체코어,, 
한참 설명이 끝나고. 아흐.... 어쩌나.... 저는 계속

​Nerozumím. 못 알아 듣겠습니다.

그러다가 sedmnáct sedmnáct 라고 하는데 ~~~   아하!!!!!! 1717 !!!!!


저희집 번지 수를 얘기하는 것을 알아듣겠습니다 !!!

그래서 거의 버선발로 아래층으로 내려갔더니, 

수하물 배송차량이 문 앞에 도착해 있어서 무사히 짐을 돌려 받을 수 있었답니다.

체코프라하



>>>>>>>>>>>>>>>>>>>>>>>>>>>>>>>>>>>>>>>>>>>>>>>>>>>>>>>>>>>>>>


영어 에피소드 1

체코어 공부에 매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체코 생활에 시간이 쌓이는 만큼 쬐끔씩 체코어를 배워나가긴 합니다.

하루는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서 받았더니 우체국이더라고요.

Mluvíte česky ? 믈루비떼 체스끼 ? 체코어 하세요?


Ano. Trochu. 아노. 뜨로후. 네. 조금요.


Jo ? Mluvíte česky ? 아, 그래요?

그리고는 우체부 아저씨께서 갑자기 영어로 얘기를 시작하십니다. :)

I am a postman. I have a package.
Are u Heum?

Heum?

Yes, are you Huum ?

제 이름이 한국 사람들에게도 발음이 어려운 이름이라
우체부 아저씨가 제 이름을 잘못 발음하시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Maybe

했더니, 전화기 너머로 아저씨의 목소리가 점점 커집니다.

Are you Heum ????

​Probably. How does it spell ?

그래도 잘못 알아들어서 철자가 어떻게 되는지 물어봤더니,

H.O.M.E !

아이코 ㅡ  ㅋㅋㅋㅋ
이 아저씨는 제가 집에 있냐고 묻는 거였어요. 

거기다 대고 집에 있을수도 있고 ~~ 없을수도 있고~~ 했으니 

우체부 아저씨의 목소리 커질만 합니다.

이제 무슨 말인 줄 알아 들었으니 곧바로 제대로 대답했죠.

Ne, nejsem doma. 네, 네이쎔 도마 (아니오, 집에 없어요)

그랬더니 집 근처 우체국으로 찾으러 오라고 하더라고요. 

의사소통에 곤란을 겪기는 했지만 다행히 소포를 잘 찾아왔습니다.


외국어 공부는 새로운 것을 배워나가는 재밌다가도, 

짜응 >..< 하게 되는 때가 오는 것 같아요ㅡ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저의 체코어 공부방식에 대해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전 체코 전공자가 아니라 체코어 기초도 없이 그냥 공부한 입장에서 쓰는 글이기 때문에, 

제 방식이 전문적이거나 최선을 아닐 수 있다는 것 미리 전제하고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외국어를 공부하시는 분들 모두, 각자의 스타일에 맞는 공부방식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하지만 혹시나 갈피를 못잡고 계신 분들을 위해, 제가 하는 체코어 공부(외국어 공부) 방식을 소개 해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체코에 오기로 결심한 뒤부터 체코어를 배울 수 있는 인터넷 웹사이트를 찾아보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기본적으로 


인사말, 숫자, 날짜, 시간, 날씨, 기본 사물


가족관계, 신체부위, 색깔, 음식,주거 


관련 단어를 그냥 무조건 암기하도록 합니다. 단! 어떻게 발음되는지는 알고 계셔야합니다.


예를 들어, Neděle 를 네델레(X) 가 아니라 "네뎰레"라고 읽는 것을 알고, 

일요일이라는 뜻으로 연결 나무를 머리속에 계속 그립니다. 

이렇게요. Neděle - 네뎰레일요일 


그리고 통으로 묶어서 눈으로 기억하셔요~~ 이 과정에서 단어를 입으로 소리내서 읽어보시면 효과는 3배 !  


단어의 그림과 발음을 함께 공부하고 싶으시다면 

http://www.czechprimer.org/words  


더 많은 체코어 공부를 온라인으로 하고 싶으시다면 이 웹사이트 참고 부탁드립니다. 

http://www.czechforyou.com/Useful-Links.html 



그래서 기본 단어가 있는 것을 A4에 2~3장 정도 프린트해서 짬짬이 읽어봅니다. 

(자료는 체코 한인 신문 사이트에서도 구하실 수 있습니다.)


그냥 버스에서 입으로 중얼중얼 읽어 보고 지하철에서 읽고... 

은행 업무나 관공서 업무 보러 갔다가 기다리는 시간에 또 꺼내 읽고. 

사실 이럴 때 집중이 잘 되는 건 아니라~~~ 종이 덮으면 금방 잊어버리고,,,그렇죠 ^^ 


하지만 같은 단어를 계속 계속 눈에 읽히고, 단어 연결나무를 그리다보면 

처음에는 '하,,, 이거 봤던 단어인데.' 하고 다시 한 번 그 단어를 찾아 보고.

다음번에는 '하,,, 이거 저번에 찾았던 단어인데.' 하고 다시 찾게 되고이걸 3~4번 반복하다보면 단어가 외워집니다.


어떻게 보면 조금 단순한 방법일 수도 있지만, 체코어는 영어와는 정~~~말 다른 생소한 언어라는 것! 

자음 발음이 연속으로 나오는 단어가 많아서 쉽게 외워지지 않기 때문에 자주 봐서 눈에 익히는 게 매우 중요합니다. . 

(예- krk (끄르끄) 목, trh (뜨르흐) 시장, mrkev (므르께브) 당근, vzít (브짓-) 갖다(take))  

 

처음에 월~일요일까지 외우는 데 한 2주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하! 지! 만!  포기 하지는 마세요. 

왜냐면요~~ 영어 발음 같은 경우는 억양과 연음을 많이 신경써야하지만.

신기한게, 체코어는 단어를 알고 있으면 알아듣기가 쉬운 편입니다. 


구글이미지검색 : 체코어 1~12

제가 작년 한 해는 체코어 기초반 회화도 들었는데요

한국에서 미리 외워 온 단어들이 많이 나와서, 

처음 정식으로 배우는 체코어였지만 기본레벨은 따라가기 수월했던 것 같습니다. 


체코어 학원을 등록을 하면 보통 레벨이 이렇게 나뉩니다.


A 1-1 (왕초보반), A 1-2 (초보)

A 2-1 (중급반), A 2-2 (고급반)


개인적인 생각은 미리 한국에서 핵심 단어들 외워오시고, A1 만 두가지 과정 충실하게 1년 공부하시면 물건을 사거나, 식당에서 주문하는 서바이벌 체코어 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A1-1 을 마치고 나서 A 1-2를 듣고 싶었는데 그 레벨의 반이 개설되지 않아서, A 2-1을 들었는데요. 어휘와 문법이 급격히 어려워져 따라가기가 벅차더라고요. 더군다나 A2를 듣는 사람들 중에서 이미 체코어는 어느정도 대화가 가능한 사람들도 들어오면서 

꿀먹은 벙어리마냥 있는 제 모습은 자꾸 작아져만 가고..... 


제가 체코어 학원 가는 시간이면 밍기적 대는 것을 눈치 챈 남편은 앞으로 체코 공부를 어떻게 할 것인가 한참 논의를 했습니다. 기본 레벨은 넘었지만 체코어를 배울수록 자꾸 자신감이 없어졌거든요. 


제가 영어 공부를 할 때도 그랬지만, 언어 실력이 한 동안 발전이 없으면서 슬럼프가 찾아오더라고요. 언어 실력 향상은 계단 모양처럼 이루어진다는 얘기 들어보셨죠? ^^ 

그걸 알고 있지만 언어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발전이 정체가 된 상황이 답답한 건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생각끝에 내린 결론은! 


괜히 학원에 가서 앉아있을수록 자신감 잃고 스트레스만 받아 체코어가 싫어질 수 있으니,,,, 아무래도, 우선 어휘 폭을 많이 넓혀 자신감을 회복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단어를 좀 알아야 수업도 따라가고, 문장 만들기 연습도 할 수도 있을테니까 말이죠. 


사실, 체코어를 혼자 공부하려니 공부할 교재가 마땅치 않기도 하고, 문법책을 보기는 너무 딱딱하고 해서 현재는 도서관에서 체코어로 된 어린이 책을 빌려 읽고 있습니다. 


내용이 단순하고 어휘도 쉬운편이고요. 사실 어린이가 읽어서 아는 단어라면 저도 꼭 배워야하는 단어기도 하고요.영어공부할 때도 시험준비만 하면 너무 재미없으니까요, 

드라마나 영화를 언어 자막 틀고 보거나, 쉬운 책을 읽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하지만, 혼자 공부하기란 여간 쉽지 않습니다. 그럴 때 필요한 ~~~!!! 공부에 동기부여를 해 줄 공부 파트너 !! 


저는 남편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제가 매일 체코어를 공부하려면 뭔가 칭찬받고 발전하는 모습을 스스로 눈으로 확인하는 방법을 모색하다가 연속 1시간 씩 공부할 때마다 50코루나, 하루 종일 짬짬이 공부한 시간의 합이 30분할 때는 20코루나 하기로 했습니다.


공부를 할 때마다 용돈이 쌓이니까 좋고요, 동전이 쌓이는 만큼 제가 계속 꾸준히 공부를 하고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실력이 당장에 늘지 않는 것처럼 보여도- 뇌의 어느 한 구석에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는 말도 되니까요. 


제가 언어를 공부면서 느끼는 거지만, 

눈으로 보고 소리 내서 읽고 꾸준한 반복 만큼 중요한 것 없는 것 같습니다.

단 ! 중간에 절대로 언어에 대한 흥미를 잃으시면 안됩니다. 


그리고, 기죽지 마세요 !  절~~~대 처음부터 외국어를 잘하는 사람은 없는 것 같습니다. 


오늘 공부하고 뒤돌아서면 휘리릭 날아가는 기억력일지라도, 

계속 짬짬이라도 단어를 통째 그림으로 보고, 또 보고....  그러면


그 단어를 봤다는 기억이 나고, 다시 그 단어를 반복해서 보다 보면 완전히 자리를 잡는 것 같고요.



혹시 제 티스토리에 체코어를 공부하러 오시는 분이시라면요

잘 외워지지 않는 체코어 때문에 너무 고민하지 마시고요. 


가벼운 마음으로 지난 포스팅을 소리내서 쭉~~~ 한 번 읽어 보시길 바랄게요. 

그리도 또 잊어버리셨다면~~ 또 한 번 읽어보시면 되죠~~ 

근데 그렇게 안 외워지던 것도 정말 체코와서 직접 들으면, "아하!!!" 하고 바로 들을 수 있으실거에요. 


뒤돌아서면 잊어버리는 게 당연한 거니까요! 잊어버리면 처음부터 다시 하면 되는거에요! 좌절하고 포기만 하지 않으시면 정복하지 못할 언어는 없습니다. 

새로운 언어를 공부하시는 모든 분들~~ 꾸준히~~ 반복~~~~ 
우리 같이 화이팅 해요 !!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기다리던 토요일이 되었고~~ 가을의 끝자락을 느껴보고자 프라하의 크~~~~은 공원에 가려고 했지만요 ....
 
창밖을 확인하던 남편... 
 
" 여보~~~ 눈 온다."

 
프라하에는 벌써 눈이 오기 시작합니다.(2012년 10월 말이요)
 날씨는 거의 1도~5도를 왔다갔다하고요.. 하...... 


-"하....그럼 공원 못가겠네." 

" 아냐아냐ㅡ 눈 좀 멈추면 가지뭐~~" 

-"눈 와서 단풍잎은 다 떨어져 버렸을거 아냐. 히잉  " 

"나뭇잎 위에 쌓인 눈 보면 로맨틱 하잖아.
여보~~~ 우리가 처음으로 같이 프라하에서 맞이하는 첫눈이야 "

-"근데 왜 이렇게 프라하는 첫눈이 빨리와."

"왜???? 눈 싫어?"

-"아니. 눈이 싫은게 아니라ㅡ 10월에 첫 눈 내리는 건 너무 빠르잖아...."

"하~~~당신이 눈이 쌓였을 때 프라하에 왔으니까ㅡ 
벌써 계절의 한바퀴를 체코에서 보냈네... 히야......" 


올해는 단풍 구경은 물 건너 간것 같습니다ㅡ 
진눈깨비가 날리고 하늘이 희뿌연걸로 봐서.. 하루 종일 눈이 올것 같습니다. 공원은 내년에 가는걸로 하고~~~~~ 

뭔가 아쉬운 마음이 가시지 않아서, 멍하니 소파에 앉아있는데

남편은 첫 눈에 한껏 감성적이되어서는~~ "눈온다~~~~하----- 예쁘다~~~"
그러면서 싱글생글거리고 있습니다.

예상보다 너무 빨리 찾아와서 당황스럽기는 하지만, 제가 사랑하는 눈이니까요~~~ 하염없이 내리는 눈을 창가에 기대 바라봤습니다.

갑자기 제 등 뒤 있던 남편이...... 엉덩이를 쓰담쓰담 ;;;; 


-"왜~~~~~ 완전 부럽지?"

"아니아니~~~~~ 어차피 내 엉덩이인데 뭐."

-"그래도 내 몸에 붙어 있잖아."

"그게... 당신은 전부 다 내꺼니까,,, 결국 엉덩이도 내꺼. 
당신은 나의 소유물이야ㅡ 음하하하하하 " 


갑자기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지기도 했고, 종일 눈이 와서 토요일은 집에서 이불 꽁꽁 싸매고 런닝맨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한참 런닝맨을 보다가 

"우숙? 웃속? 오썩??"

-"으잉???? 뭐라고?"

"아~~~~아~~~ awkward 있잖아 !"

-"아하~! 어색 !"

"그래 그거."


그렇게 남편은 런닝맨을 시청하며, 한국어 어휘를 배우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최고'라는 단어가 나왔고 뜻을 설명해줬죠, 그랬더니. 


"어? 최고? 이렇게 발음하는거야?"

-"응. 최고. 오에 이 '최' "

"아......최고 -> 체고-> 체코.... 체코가 최고야 ! 냐하하하
이거 블로그에 꼭 써줘~~~체코 = 최고 라고. 히히 "


남편에게 한국어가, 저에게 체코어가. 완전 생소한 언어이다보니~다양한 방법으로 배우려고 합니다. 
사실 어떻게 외우든지 외우기만 하면 되는 거니까요 ^^ 

저도 이런 식으로 외운 단어가 있는데요. 체코 학원이 끝나고 집에 왔을 때였어요. 

"체코 수업 어땠어?"

-"음~ 재밌었어. 아!!! 나 그리고 왜 내가 잡생각을 멈출 수 없는지 알았어."

"왜?"

-"내 성이 "임" 씨 잖아~ 체코어에 '나는 생각한다'는 'Myslim(미슬림)' 이고..
  내가 Ms. Lim 이니까~ 계속 생각이 많은거야 !!!!" 


그리고 또 다른 단어는 책을 읽다가 보게 된건데요..... 
'쳐다보다'라는 체코어가 zirat(지-랏) 인데요,, "그 남자가 쳐다봤다"로 3인칭 과거형이 되면  ziral 이 됩니다. 

남편하고 한국 영화를 보다보면, "지랄하네"라는 욕이 많이 나오는데요~ 
남편한테도 이렇게 외우라고 말해줬어요. 


다른 언어를 배우고 계신 모든 방문객 여러분~~~~~~~!!!  실력이 늘지 않는다고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요~ 
결국 많이 쓰는 단어는 정해져 있으니까요 ;;;  꾸준히 열심히 하다보면 되겠죠 - 
("꾸준히! 열심히! "가 어렵지만요.. 헤헤헤)

저도 체코어를 솰라솰라하는 그날까지~ 지치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려고요. 


체코 속담에요 언어를 배우는 사람은, 할 수 있는 언어 수만큼의 새로운 인생을 산다고 하네요. 

Czech
Kolik jazyků znaš, tolikrat jsi člověkem. 

You live a new life for every new language you speak. 


+ 현재 20대, 30대는 평균 수명이 100살이 넘어가는 세대인데요, 
모국어 하나로 100년을 넘게 살기에는 세상은 넓고 인생은 좀 길지 않을까요?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요,,,,너무 무리해서 욕심내지 않으면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건, 
인생에 활력이되는 도전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