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외로워지는 날이 있습니다.

날씨 탓인지, 아니면 스트레스를 많은 받은건지.

외국 생활이 힘든건지.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긍정적인 면을 더 많이 보면서 

밝아보이려고 스스로 너무 애쓰다 지친건지.


이유도 원인도 모르겠고  

도대체 왜 이리 쓸쓸한 기분이 드는지,,,, 

알 수 없는 이런 날. 


많은 것에 욕심을 버리고 

단지 살아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외롭고 쓸쓸한 마음마저 그 자체로 바라볼 수 있도록. 


종종 읽는 두 개의 시가 있습니다. 


천상병 시인의 <귀천> 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 정호승> 입니다. 


혹시나 지금 답답한 상황에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하고 싶어 

휴대폰 전화부를 쭉~~ 훑었는데도 막상 누구한테 전화를 걸어야 하는지 망설여진다면 

시를 읽어보시기 바랄게요. 


(歸天)-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 함께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하면은,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세상 소풍 끝나는 ,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정호승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내리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라

 갈대숲에서 가슴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가끔은 하느님도 눈물을 흘리신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달그림자도 외로움에 겨워

  번씩은 마을로 향하며

 새들이 나무가지에 앉아서 우는 것도

 그대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퇴근을 하고,,,, 친구에게 그냥 전화를 걸어 시시콜콜한 일상을 풀어내고 싶은 날이 있습니다. 

든든한 남편이 있기는 하지만, 

제가 폭풍 한국어를 쏟아내기에는 아직 남편의 한국어는 부족하고.... 


저의 사는 이야기를 풀어놓고, 친구의 사는 이야기를 들어주고. 

멀리 있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사느라 고생이 많다고,,,,

한껏 투덜거리고 서로 토닥토닥해주고 나면 힘이 나거든요.  


현실은, 시차 때문에 한국에 있는 친구들과 바로바로 전화하기는 어렵죠. 

다행히 카카오톡이 있어서 자주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그래도 카카오톡보다는 전화해서 목소리 듣는 게 더 힘이나고, 

전화통화보다는 직접 만나 같이 차 한잔하는 게 마음이 편해집니다.


스마트폰으로 카카오톡으로 실시간 문자대화도 좋지만

저는 여전히 아날로그에 목마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