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태어나고 돌까지는 정신없이 하루하루를 보냈습니다. 

체코로 올 때 3년까지 육아휴직이 되는 것에 상당한 매력을 느끼고 왔는데요, 실제로 제가 육아를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해서는 잘 몰랐던 것 같아요. 


친정식구들과 너무 떨어져 해외로 시집 온, 제 자신의 선택도 원망해보기도 하고.... 

그래도 안전한 사회 시스템에서 육아휴직을 한 상태에서, 자연환경이 좋고 자유로운 체코에서 아기를 키우고 있는 것이 다행이라 감사한 마음도 들었다가....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면서, 정신차리고 보니 아기가 17개월이 되어 있더라고요. 


침대에 가만히 누워 있다가, 침대 틀을 잡고 일어 섰다가... 혼자 걸을 수 있다가,,, 

지금은 통통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니 훌쩍 커버린 느낌이 들더라고요. 


이렇게 아이와 둘이 함께 하 시간도 쑥쑥 지나가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 어렵지만 소중한 시간이라는 것을 느끼며 살고 있습니다. 



아기가 스스로 걷기 시작하니, 집에 있는 시간에 딸이 답답해 하더라고요. 

딸래미를 데리고 동네 놀이터나 공원을 가면, 동네 여자아이들이 보일 때마다

 

온니~~~~온니~~~~

 

하며 뒤를 쫓아다닙니다. 그리고 18개월이니 어린이집을 시도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체코생활을 하면서 한국커뮤니티에 적극 참여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한국처럼 아기를 가진 엄마들의 커뮤니티 같은 것도 하지 않아서... 

딸래미가 또래 아이들과 어울릴 기회가 많지 않습니다. 


밖에 나갈때마다 아이들한테 관심을 보이는 것을 보니 교류할 준비가   같아 어린이집을 보내도 되겠다 생각했습니다.

 

체코 어린이집, 체코 유치원 TIP


체코어로 어린이집은 Jesle (예슬레): 0~3세 반 아이들이 주로 갑니다.  

대부분 체코 어린이집은 soukroma 쏘우크로마 라고 하 설이 많습니다.

 

체코 어린이들의 정규/공립 교육의 시작


체코어로 유치원은 Mateřská Škola (마떼르스까슈꼴라) : 3~7부터 시작인데요, 일반적으로 체코 직장의 육아휴직 기간이 36개월이라서, 36개월인 3세부터 유치원을 보낼 수 있습니다. 


체코 프라하 물가는 다른 동유럽과 비교했을 때 그렇게 싸지 않기때문에, 중산층 수준의 삶을 유지하려면 맞벌이가 필수입니다. 


경제적 이유나 직장에서 위치(6개월 내 복귀시, 같은 자리로 복귀) 등의 이유로 체코 엄마들도 일찍 복직을 해야 하는 경우 어린이집을 보냅니다. 하지만 제가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체코는 '36개월까지는 아이를 엄마가 키우는 것이 좋다' 분위기가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복직해야하는 회사 상황에 따라 12개월 이전에도 어린이집을 보내는 편이고주변에서 들었는데 독일 베를린도 워킹맘의 경우 1년 후면 대체적으로 복직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1년이 지나면 아이들의 사회성을 키워야하는 측면도 생각해야한다는 분위기이고요.  


체코 워킹맘의 경우 대부분 양가 조부모님들이 도와주는 분위기입니다. 

저는 시댁의 도움을 받기도 어렵고 친정은 저~~~ 멀리 있으니 아기랑만 36개월을 보내기는 무리가 있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그리고 외출을 할 때 딸이 어찌나 다른 아이들을 쫓아다니는지체코문화보다 조금 이른 18개월에 아기를 어린이집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여러군데 찾아봤는데 자리가 없어서 올해 초 보냈던 곳으로 다시 갔습니다.



, 근데 그 린이집이 이사   같은데?

아ㅡ 진짜?

근데 이사 더 좋은 데로   같아

그래.. 근데 멀어졌네, 하아.....

 

자동차도 없는 상황에서 어린이집이 저희 집에서  멀어져서,  곳에 보내야할지 확신이 안섰습니다

 

처음 어린이집에 데리고 갔을   눈이 복이 쌓여 있었는데금은 림 같은  늘이 보이니 계절이 변할정도로 시간이 많이 흘렀구나 싶습니다.



근데 우리 딸이  어리겠다

아직도  얘기야우리 앞으로도 육아로 많이 다투겠네

딸을  보내 분이야

아휴~~ 남편. 이제 시작이야. 근데 분이 묘하지?

, 되게 복잡해

처음에 어린이집 데려갔다가, 빈 유모차로 돌아올 때 정말 기분이 쌔~하더라고


다행히 어린이집이 버스정류장에서는 가까운데, 여전히 올 때 버스를 타야해서 아이 등원 하원을 시킬 생각을 하니 힘이 듭니다. 

(체코는 한국처럼 어린이 차량 같은 초 럭셔리 서비스는 없습니다 ㅠ.ㅠ)


이사를 온 어린이집 건물은 Dům 이라고 하는 단독주택입니다. 



안을 들어가니 현관에 아이들마다 서랍장이 하나씩 있습니다. 

이 어린이들이 모두 전일반을 다니는 것은 아니고, 저희 딸처럼 어린이집을 1주일에 2번~3번 다니는 경우도 많아서 아이들 서랍장이 많습니다.  

  


1층 거실에는 주방이 있어서 아이들 식탁과 놀이방이 있습니다. 

전에 어린이집 있던 아파트보다는 확실히 넓어서 좋더라고요. 

그래도 아직까지도... 이 어린이집을 보내야겠다는 확신이 들지 않습니다.  



그.런.데 !!!! 


어린이집을 들어가서 안뜰을 보는 순간


우와~~~~~~~!!!!!!!!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 놀기 너무 좋은 거에요. 


저도 이런 환경의 어린이집에서 뛰어놀았더라면~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요. 

 

(체코 어린이집 앞뜰의 잔디밭, 미끄럼틀과 모래놀이터 - 

주차공간과 창고까지 합쳐, 실제 앞뜰은 사진보다 3배정도 큼)


체코 어린이집 경우, 아이들이 자연에서 놀 수 있도록 어린이집 건물 근처에 공원이 반드시 있어야 하거든요. 이 어린이집은 건물에 이렇게 큰 앞뜰이 있으니 굳이 공원에 갈 필요가 없는거죠. 체코에 살면서 느끼는 건데, 아이들을 배려하는 체코 문화는 정말 부럽습니다.   


남편은 린이집 실내로 들어가서 선생님과 함께 린이  등록 관련해서 서류를 작성했습니다. 


저는 앞뜰에서 딸한테 한걸음 떨어져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딸이 멀뚱멀뚱 서있는데 갑자기 남자 아이들이 주변으로 다가와 딸 주변을 뺑~ 둘러 싸고 저 딸랑구를 이리저리 살펴 봅니다.

 

 중에   남자 아이가  손을 덥썩 잡고 악수 청합니다

딸은 아직 어색한지 별로 반응은 없네요. 두리번 거리다가 작은 자동차가 딸의 시선에 들어왔습니다. 

 

아우뗴 !!!! (체코어 자동차  Auto아우)

 

하더니  가지고 놉니다



자동차 장난감에 정신이 팔려있는 사이 점점 한테 멀어지면서 남편과 저는 앞문으로 몰래 나왔습니다. 문밖에서 조금 기다렸는데  울음소리없이  노는 것 같습니다.  

 

남편은 회사로 출근을 하고, 저는 지난번처럼 엄청 울지도 모르니 근처 숍에서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1시간이 지나도 연락없이  놀고 있는  덕분에기대도 안하고 있다가 핀과 라떼 한 잔의  여유 즐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남편한테 문자를 보냈습니다.

 

남편 린이집에서 연락 없네

아흐 한테 메세지 보내지 말어 ^^ 장된다 말이야

흐흐 겠어

 

딸은 어린이집 오전반만 가는거라서, 점심을 시간이 지나고 아기를 데리러 갔습니다


저를 보자마자 


엄마~~~~아아아앙


하고 울음을 터뜨립니다오늘은 첫날이니   울었던지, 얼굴에 눈물 콧물 자국이 보여서 짠한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딸이 많이 울었나요?

오늘은 첫날이라 조금 울기는 했는데, 금방 그치더라고요

아, 다행이네요

시간이 지나면 점점 괜찮아질거에요

네, 감사합니다. 


지난 번처럼 아파트 떠내려가라고 울지 않았다는 선생님 말에, 어느덧 아이가 한뼘  자라난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