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체코 생활은 체코에 아는 사람은 남편 하나, 체코 생활에 대한 정보 없는 상태에서 시작되었습니다체코문화도 모르고 체코어도 모르니 남편에게 상당부분을 의존한 상태에서 체코 생활을 시작했죠. 

체코 생활이 길어질수록 분명히 체코 한국보다  좋은 점이 있고한국이 체코보다  좋은 것이 있습니다

제가 볼 때는 한국사람들이 체코를 보고 

아휴~~ 체코. 한국보다 못 사는 나라잖아

하고 무시할 정도로 체코가 한국보다 모든 면에서 못미치는 수준은 아닙니다. 

현재 가치관과 삶의 기준에서는 체코 좋은점이 52% 한국이 좋은점이 48% 정도 되는데, 아무래도 육아환경이 체코가 더 좋아서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해도 체코 생활의 만족도와 한국 생활의 만족도가 차이가 없다 보니, 제 마음 속에서 혼돈이 자주 일어납니다.

 

요즘처럼 체코 날씨도 좋아지고 하는 일 잘 되면

 

이제 내가 드디어 체코생활 정착 했나~~ 체코에 사는 것도 괜찮

 

하다가도 계속 우울한 겨울 날씨가 계속되고, 길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눈마주쳤을 저를 보고 인상을 찡그리면

 

정말 체코라는 나라는 나랑은 맞나봐. 기회되면 떠나든가 해야지

 

이렇게 갈팡질팡하는 제 마음을 남편한테 얘기 할 때마다 남편은 묻습니다.

 

그래서! 도대체 체코에 살고 싶다는 거야

아니면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거야?

 

제 대답은

 

ㅋㅋㅋ 몰라. 나도 정말 내 마음을 모르겠어

 

현재는 체코 정부에서 보조금을 받으며 생활하고 있으니,  체코가 좋은 상황입니다.  육아 도와 친정식구가 가까이 있지 않다는 단점도 있지만, 어디 다 만족하는 삶 있던가요

 

이제는 상당히 만족스러운 면도 좋은 면도 발견한 체코생활에서, 도저히 내려놓기가 힘든 것이 로 미.용.실. 입니다.

 

 

남편에 친구 중에서 티비에 나올정도로 예인 전문 헤어드레서 있어서, 체코에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한번 머리를 자른 적이 는데요길이만 조금 다듬는거라서 크게 불만은 없었지만, 마음에 드는 머리도 아니었어요. 유명헤어드레서다보니 지인 할인을 받았는데도, 800코루나 한국 돈으로 4만원을 냈습니다.

 

이후에 한국 미용실을 갔더니

 

혹시 머리 집에서 자르셨나요?

아뇨, 해외 미용실에서 잘랐는데

~~ 그렇구나. 머리카락 좌우 길이가 맞아서요. 미용의 기본기술인데...

 

남편친구 헤어드레서는 인기도 많아 예약 잡기 어려워서, 이후로는 번도 갔습니다. 다행히 한국에 8~10개월에 번은 가서 머리를 하니 굳이 체코 미용실을 가지 않아도 됐었는데, 아기가 생기고 나서 한국행 비행기를 타기 어렵다 보니 머리가 자라 미용실을 가야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도저히 다음 한국행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동네 미용실을 탐색했죠.

 

구글 리뷰를 보니 한군데 영어가 통하는 곳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시도해보기로 합니다.

두근두근 하는 마음으로 전화를 했는데 받습니다.

 

.. 다른 곳을 찾아야 하나

 

금방 포기하고 점심 준비를 하는데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옵니다. 미용실이더라고요~ 저는 주말이 좋지만 미용실은 주말은 열고요, 평일 저녁에 시간이 있어서 예약을 했습니다.  


퇴근 길에 남편한테 아기를 맡기고, 지하철에서 내려 걸어가다보니 아파트 1층에 제가 찾는 미용실로 추정되는 곳이 보입니다.



10분정도 먼저 도착해서 미용실 안에 들어갔는데, 미용사가 아직 휴식중이라면서 소파에서 기다리라고 합니다. 



외투를 벗어놓고 기다리는데 더 안쪽으로 피부관리실도 있고 머리 감겨주는 곳도 따로 있어 상당히 넓은 미용실인 편입니다. 은근히 괜찮은 미용실인가 기대도 되고요 ㅎㅎ



사진을 찍으며 기다리는데 예약했던 6시가 되었고, 아까 들어올 때 미용실 앞에서 흡연을 하는 여성을 2명 봤는데 

 

에이… 설마.. 담배 피던 사람이, 미용사는 아니겠지… 

 

했건만, 그 중에 분이 들어옵니다


동네 미용실이라 머리 먼저 감겨주는 것은 감사하지만, 머리를 만지는 손에서 가득히 퍼지는 담배냄새 ㅠㅠ  정말 한국에서는 상상도 못할 미용서비스지요.


 

미용실 규모를 보고 잠깐 설레었던 마음은 빨리 접고!!! 

기대없이 머리만 가볍게 하자는 의도로 것임으로 좌석에 앉았습니다



기대를 안했다해도 머릿속에서 상상했던 제 머리 스타일은 아래 사진 같았습니다. 당연히 이 분은 정성스럽게 드라이 한 머리이겠죠~



축축히 젖은 제 머리 속을 들춰보시더니  


Oh, strong hair 우와~ 두꺼운 모발(이네요)

Ah, yeah ,

You study? (체코에서) 공부하세요?

No, I work here 아뇨, 일해요


미용사의 영어는 2단어를 넘기지 않는 간단한 영어였지만 무슨 말을 하려는지는 알겠더라고요. 그리고는 가위를 가로방향으로 들고 머리를 뚝ㅡ 자릅니다.

 

하아......................첫 가위질이 들어 알았습니다.

 

가발같은 머리가 나오겠구나 ㅠ.ㅠ


체코여자들의 머리칼은 얇아서 가로로 잘라도 괜찮지만, 저처럼 두꺼운 아시아 모발은 가위자국이 그대로 남거든요. 아래 사진의 머리카락 끝처럼 말이죠. 


이미지 출처 http://www.mediapen.com/news/view/99164


그래서 보통 한국에서는 가위를 엇비슷하게 세로로 세워서 자르지 않나 싶어요. 제가 상상했던 머리 스타일은 가볍게 포기하기로 ^.^

 

한국에서 위쪽은 스트레이트 펌을 하고 아래쪽은 웨이브인 C 파마를 했는데, 머리카락 기장을 줄이면서 아래쪽 파마는 날아가고 위쪽 스트레이트만 남았습니다. 새로운 머리 자라나면서 반곱슬의 머리와 트레이트의 경계가 확연히 보이는 상태인거죠.

 

그냥 머리카락이 이상해서 어떻게 해도 수습이 안되는 상황인걸로 받아들여야죠.  

 

동네 미용실이라서 커트 드라이까지 비용에 포함되어 있었더라고요. 참으로 정성스럽게 드라이를 해주시기는 했는데, 새로 자란머리와 스트레이트 경계 부분을 드라이를 주셔서 머리 윗부분이 동그랗게 뽕넣은 레고머리처럼 됐습니다. 


어허허허허. 내가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 

 

원래 미용실에서 새로 머리하고 나면 어색한데, 이번에는 정말정말 어색합니다. 히잉 ㅠ한국에 때까지 부지런히 머리 길어서 한국미용실에서 머리할 때까지 그냥 묶고 다녀야겠어요.

 

집에 도착하니

 

오호~~ 학생같은 예쁜 아줌마. 머리 짧아지니 시크하니 좋네

 

콩깍지 여전히 씌어 있는 남편한테는 괜찮다하니 그나마 다행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머리카락아!!! 쑥쑥~~~ 열심히 자라주려므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