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한 10분정도 표지판을 따라 쭈~욱 걷다보니 

체코 음악가 스메타나 조각상이 있는 화려한 건물도 보이고요 



상점 간판에 가짜 고드름이 장식되어 있는 공산주의 분위기 잔뜩나는 건물도 눈에 들어옵니다. 


그 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일상이겠지만

여행자인 저에게는 사소한 것들도 신기하고 재미있습니다.  



어쩌면 호로비쩨에 하나 있을지도 모르는 우체국도 보입니다.  



생각해보니 구글 지도에서 호로비쩨 성 근처에 우체국이 있는 것을 본 것 같습니다. 


흐음, 잘 찾아가고 있는 것 같네


하며 몇 걸음 더 걷자, 사진으로 봤던 호로비쩨 성의 모습이 짜짠~ 나타났습니다.



입구에 들어가니 정원의 나무가 앙증맞게 잘 정리가 되어 있어서, 사진 한 컷! 


가지런히 정리가 된 정원이 무료로 공개가 되어있는 것은 참 고마운 것 같아요. 



건물 안으로 들어가니 입구에는 마차가 전시되어 있고, 



성으로 들어가는 입장표를 살 수 있는 Pokladna 표지판이 보입니다.  



성 내부를 관람하시려면 꼭 투어를 통해야하고요

투어는 성 내부를 둘러볼 수 있는 투어 I과 장난감 전시 투어 II가 있습니다.


성 주변을 둘러 싸고 있는 공원은 무료(zdarma) 입니다.



성 내부를 관람할수 있는 투어가 2시에 있어서 바로 신청했습니다. 

내부 투어는 체코어로만 진행이 됩니다.



체코에 있는 주요 관광지들은 오래된 건물이 많다보니 보수공사가 자주 있습니다. 호로비쩨 성 역시 보수 공사가 한참이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처럼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것도 좋지만느리지만 과거를 보존해가는 체코의 삶의 방식도 좋은 같아요. 


남편과 한국과 체코에 대해서 얘기를 할 때면, 둘 다 매우 아름답지만


한국은 성형수술을 잔뜩한 젊은 여자라서 부자연스러운 면이 있고,  


체코는 귀품있게 나이든 여자이지만 고집이 세서 좋은 변화도 싫은 것 같다


는 얘기를 합니다. 


건물의 보수공사때문에 안타깝게도 몇군데를 볼 수는 없고, 

체코어 투어라서 남편과 같이 왔으면 더 자세히 알아들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가이드님의 안내에 따라, 식사 테이블이 있는 곳부터 투어를 시작했습니다. 



 귀퉁이에 도르레가 연결된 소형 나무 엘레베이터 같은  있었는데요.

주방에서 요리를 하고 식사 장소로 올려보내는 역할을 했답니다. 



호로비쩨 성은 17세기에 건설되어 19세기까지 실제로 거주했던 곳이라 

실제로 먹고 살았던 메뉴를 적은 것도   있습니다.


 

장식되어 있는 식기들은 지금 써도 촌스럽지 않을정도로 예뻤습니다. 

 


호로비쩨 성의 특별한 점이라면, 이때까지 제가 가 본 궁전이나 성과 비교했을 때 방에 실제로 사용했던 가구나 집기, 옷가지들을 많이 전시해 둔 것입니다. 

텅 빈 방만 보는 것보다 훨씬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어요.


침실 모습인데요, 조화 꽃도 보이고~~ 

무엇보다 침대 귀퉁이에 아기 모자와 아기 침대가 눈에 들어옵니다. 

애엄마인 것을 이렇게 티를 냅니다. 



응접실에 있는 작은 테이블 위에는  

과자랑  모형까지 두어 세세한 장식도 신경썼습니다. 



그리고 당시 유럽의 귀족과 부유한 사람들사이에서

아시아 물건을 수집하는 것이 유행했는데요, 

이 성에도 중국에서 들여 온 불상과 도자기를 한 켠에 장식해 놓았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동서양의 문화가 달라, 서로에게 매력적으로 느껴지나 봐요 



그리고는 또 다른 응접실과 만찬을 할 수 있는 넓은 방. 



 외관에서 볼 때는 그렇게 방이 많아 보이지 않았는데, 

방에서, 연결 된 또 다른 방으로, 다음 방으로.... 계속 방이 나와서 미로같습니다. 


구경을 하다가 


하아... 우리 집에 이런 방 한 4개만 있으면 좋겠네 


라는 욕심이 생겨납니다. 아직 젊으니,,, 언젠가 방 4개인 집에 살 날이 오겠죠 ^^

 

방 사이사이의 통로에는 사냥을 한 동물들의 뿔을 전시해 두었습니다. 



성 안에 보면 사냥한 것을 자랑하기 위함이겠지만서도,,, 

볼 때마다 으시시한 기분이 듭니다. 

 

호로비쩨 성에는, 심지어 곰가죽을 벗겨서 벽에 장식도 놓았습니다

으악 ! 무서버라


 

마지막으로 탐나는 서재에서 투어를 마무리 했습니다.  

 




호로비쩨 성

https://www.zamek-horovice.cz/cs

제가 갔던 10월에는 so-ne (토-일)만 성을 방문할 수 있었고요, 

11월, 12월, 1월, 2월, 3월 24일까지 호로비쩨성이 문을 닫습니다.  


체코 성들 중에 겨울 동안 문을 닫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홈페이지에서 방문이 가능한지 미리 확인하셔야 합니다. 


성 내부투어는 50분 정도 걸렸고, 가을 정취를 느끼기 위해 성 주변 정원을 구경하러 나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