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를 시작할 때 남편은 헐렁한 티셔츠에 통큰바지,,, 힙합보이였습니다.
결혼 초장기까지도 자기 패션 스타일이 확고한 편이었어요. 


[소곤소곤 체코생활] - 힙합보이의 귀환


그러다 한번 저한테 셔츠 쇼핑을 같이 가자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같이 가서 셔츠 쇼핑을 갔습니다.

남편의 평소 스타일과 조금 다른 것들을 샀는데,직원들의 반응이 괜찮았나보더라고요, 

그 이후로 줄곧 셔츠 쇼핑은 꼭 같이 가자고 합니다.


남편의 옷입는 특징이라면, 한 두벌 비싼 갈 사서 닳아질때까지 입어서 

쇼핑을 같이 가는 횟수는 1년에 두 세번정도 밖에 안됩니다.

이번에는 새로운 직장에 출근하기 전에 쇼핑을 가자고 해서 같이 갔습니다
남편 셔츠 쇼핑은 무제움역 근처 바츨라프 광장에 Van graf (반그라프)로 자주 가는데요,
남편의 셔츠 고르는 법은 까다롭습니다.

남편이 셔츠를 고르는 기준 

​1. Only 슬림핏 (레귤러, 노멀 핏 NO, 슈퍼 슬림도 NO)

2. 셔츠 앞 주머니 NO

3. 목 칼라부분 단추 NO

4. 독특한 단추 색깔 NO 

사실 지난 주 바츨라프 광장 나올 일이 있어서, 몇 벌 찍어 놓은 것이 있었는데 

정확한 사이즈를 몰라 다음에 남편 혼자 사기로 하고 사진만 찍어 갔습니다.

그런데 같이 갔던 때가 월말이라, 

월초가 되며 남편이 다시 반그라프에 갔을 때는 이미 디스플레이가 확! 바뀌어 버렸던 거죠. 

​부인, 미안한데 셔츠 쇼핑 한 번 더 가면 안될까?

​왜? 지난 주에 보지 않았어?

그게, 우리가 봐 놓은 것은 다 없고 새로운 셔츠들이 들어왔는데, 어떤게 좋은지 모르겠어

그래, 알겠어.

일찍 퇴근한 남편과 반그라프 백화점에서 만났습니다. 

아기도 함께 갔는데 아빠를 알아보는지 보려고 

남편 보고 옆으로 지나가보라 했는데 잘 모르는 눈치입니다. 

남편은 서운하다고 난리였지만, 아기가 아빠를 인지하는 시기까지는 좀 더 기다리기로 ^^


셔츠를 보는데 아기가 초저녁 잠이 오는지 "넨네넨넨네네넨넨" 소리를 냅니다. 

자주 오는 쇼핑이 아니니 후딱 남편 바지까지 사고~~상당한 금액 €.,€ 쇼핑을 하고 나왔습니다. 

쇼핑을 마치니 저녁식사 시간이 되었습니다. 

매 끼니때마다 하는 걱정이 '뭐 먹을까...' 인 것 같아요.

​​남편, 우리 저녁은 뭐 먹어? 

이왕 오늘 돈 쓰는 거, 외식까지 하고 갈까?

그래, 그러자. 

그리고는 갑자기 지난주에 남편이 한 말이 기억났습니다.

​부인, 다음 주 추석인데 우리 추석 쇠야지? 딸랑구와 함께하는 첫 추석인데.

그래? 뭐 할까? 

그ㅡ 이쑤시개에 꽂아 먹는거 있잖아. 

​아~ 산적. 그래 그거 만들자.

체코남편이 만든 산적


추석 전 날인 오늘, 남편이 산적에 대해서 아무 말도 없어 남편을 떠봅니다. 

​남편~~ 내일이 무슨 날인 줄 알아? 

어??
(불안함에 동공지진)으음.....

​내일이 무슨 날인 줄 아냐고~~

어?? 글쎄.... 내일이 9월 15일이니까ㅡ 우리 한국 결혼 기념일? 

​치..... 아닌데

그럼? 

남편 한국 사람 아니야? 

아니지. 

​뭐???? 아니라고 ??? ( 남편은 스스로를 '하얀 한국인'이라고 종종 부르거든요)

9월 중순..... 아!!! 추석이구나. 

그래~ 추석이야!!

그럼 그 이쑤시개 만들어야하잖아ㅡ 내일 태권도 안가야겠다.


산적재료


그리고는 집앞에서 산적 재료 장을 보고 저녁을 먹기로합니다. 

저녁을 밖에서 먹으려고 보니, 아기 숟가락 안 챙겨온 게 생각났습니다.

​부인~~ 내가 갈 회사 사람들이 페이스북에 추천으로 떠서 찾아봤는데~~ 그 사람들에 대한 정보가.....

아!!! 어떡하지? 나 애기 숟가락 안 가져왔다.

부인 내 말 안 듣고 있구나....


아차! 싶었습니다. 

듣고는 있었지만 갑자기 아기 얘기를 꺼내버렸으니까요.

​​아냐아냐~~ 나 멀티태스킹하고 있었어. 페북에서 남편 회사 사람들 찾아봤다고~~

.......

아, 남편. 미안미안. 진짜 듣고 있었어. 계속 얘기해봐

아냐 됐어.

그게아니라, 아기 먹을 시간이랑 겹쳐서. 우리 저녁먹는 동안 아기가 깰텐데....숟가락은 없고 

많이 서운했던지 남편은 끝내 얘기를 다시 꺼내지 않았습니다. 

첫번째 데이트 날의 저녁 식사만큼이나 데면데면하게 밥을 먹고, 집에 오자마자 이유식을 먹였습니다. 

아기는 간식을 많이 먹은탓인지.... 아니면 저녁밥 타이밍을 놓쳐서 밥맛이 없어져버린 것인지.... 

잘 안 먹더라고요. 


그 사이 남편은 새로 사온 셔츠를 하나씩 입어보며, 신이 난 목소리로 묻습니다. 

어때? 어때? 

응, 멋있어. 

이렇게 대답은 해놓고선....

아기 걱정을 하는 통에, 이직 성공에 잔뜩 설레어 있는 남편의 기분을 공감 못해 준 것 같아 미안했습니다. 


아기가 생기더라도 결혼생활에 있어서는 부부가 중심인 생활을 하겠다고 다짐을 했건만,,,,

남편과 대화 도중에 뜬금없이 아기 얘기를 꺼내버려 남편을 서운하게 했네요.

한편으로 남편은 추석 행사를 홀랑 잊어버려, 저를 서운하게 했고요~~  


사실 한국의 설이나 추석은 음력이라서 특별히 챙기지 않으면그냥 지나치게 되는데. 

해외 생활이 한해 한해 지나갈수록, 명절 기간인 것 알게 되면 더 쓸쓸한 기분이 드는 것 같습니다. 

체코인 남편은... 

체코에서 보내는 설날과 추석날에, 제가 어떤 마음이 드는지 백날가도 알 수 없겠죠. 


부부 사이 살다보니, 그냥 이런저런 서운한 마음 들 때 종종 있는 것 같아요. 

오늘은 남편과 저. 서로에게 서운함 1대 1, 주고 받은 하루였습니다.



유럽 배낭 여행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볼거리, 즐길거리를 

"꿀잼투어" 가이드가 한 눈에 보여드립니다! 

꿀잼투어 유럽 배낭 여행 가이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곤소곤 체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을 떠나는 이유  (0) 2016.12.10
체코 휴일인데 여행갈까  (2) 2016.12.07
부부사이 서운함 1대 1  (9) 2016.10.26
운명을 믿으시나요  (4) 2016.10.21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4) 2016.10.19
사랑은 고추 반지를 타고  (10) 2016.10.12
Posted by 프라하밀루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