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부모님이랑 영상통화를 하는데,
제 감기 걸린 목소리 들으시더니 당장 병원 가라고 하십니다.

일요일 아침에 일어나서는 조금 괜찮아지나 했더니 밤이 되니 기침이 다시 거칠어집니다.

​​코오오홀록, 코호오올록 !!!

아무리 생각해도 의사 선생님을 만나러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남편이 묻습니다.


근데 부인, 내일 병원 갈거야?

​아직도 이렇게 기침을 심하게 하잖아.

아니ㅡ 혹시나 하룻밤자고 내일이면 감기 괜찮아지지 않을까해서

​남편~ 나도 감기로 병원 진짜 잘 안가는데,
이번에는 1주일도 넘었고 콧물도 계속나고 기침 소리가 너무 깊잖아.
콜드렉스나 약초시럽 먹어도 나아지지도 않고.


1주일 아닌거 같은데.

​1주일 넘었거든 !!!!! 정확히 10일째야.
이정도 심하니까 병원에 가보겠다는 거잖아.
아니ㅡ 남편은 내가 병원에 가는게 그렇게 싫어? 어???


그게 아니라 부인이 가고 싶은 가는거지.
근데 체코사람들은 감기로 감기 걸렸다고 병원은 잘 안가니까.

​나도 감기 때문에 병원 잘 안간다고~~~
근데 이번 감기는 진짜 다르다니까.
의사가 처방해 준 약이라도 먹어야겠다고!!!!!


제가 병원가는 것 좋아하는 사람도 아니고....참나ㅡ

그런데 이정도 감기에 한국이었으면 진작에 병원 갔을거에요. 그리고 주사 한방 맞았겠죠. 


(프라하 야경아~ 이쁘면 다냐. 난 감기땜에 병원 가고 싶단 말이다~~~)


유럽남자인 남편이 감기로 병원가는 것을 조금 이상하게 보는 시선도 이해는 갑니다.
유럽사람들은 전반적으로 감기에 걸리면 집에서 푹 쉬거나, 따뜻한 차를 마시거든요.
유럽에 사는 이상 유럽방식으로 살아야하니ㅡ저도 체코와서 감기 기운이 있으면 생강+꿀+레몬차를 많이 마십니다.

반면 한국사람들은 감기걸리면, 우선 병원가보라는 말을 많이 하잖아요.


종종 뉴스에서도 한국사람들이 조금만 아파도 병원을 찾아가곤해서, 

불필요 할때 가기도 한다는 말도 있고요.
약물을 과다 복용하는 경향이 있다고 논의 되곤합니다.

하지만 지금 제가 하루이틀 아파서 가려는 것이 아니고,
거의 10일 동안 감기가 떨어지지 않고 갈수록 몸에 기운이 없어서 그런건데요.
의학발달을 이럴때 이용하지 언제 하라고요.
게다가 제 몸이 아프니, 아기 보는 것도 더 힘들고 신경이 곤두서고요.

체코가 잘 되어 있는거라고하면 의료보험 적용범위가 넓다는건데,
남편은 도대체 감기로 병원 가는 것에 대해 그리 탐탁지 않게 여기는지 ㅜㅠ

몸이 아픈 상황이라 솔직히 남편의 말이 짜증스럽습니다.

월요일 아침이 되서도 계속 기침을 합니다.
병원이 진료는 한 시부터 시작이라 남편 회사 근처여서
아이랑 같이 가서 남편이 퇴근할 무렵 아기를 맡기고 병원에 가기로 합니다.

병원에 가보니, 저말고도 감기 환자가 많이 기다리고 있더라고요.
다행히 의사 선생님이 일반 감기라고 진단을 내리십니다. 휴~~

그리고 기침이 가라 앉을 수 있는 약을 받을 수 있게 처방전을 써주십니다.
약을 복용하면 약간의 어지러움증이 올 수도 있다고 설명해주시고요.

체코에 살면서 느끼는 거지만 의사선생님들은 참 친절하신 것 같습니다.

약간의 플라시보효과였는지 처방전을 받자마자 감기가 조금 가진 것 같은 느낌도 듭니다.:)

가까운 약국에 가서 처방전 약을 바로 받아 저녁식사 후에 먹었습니다.



한국은 찜통 더위지만 프라하 8월 날씨는
하루 이틀 해가 쨍쨍 덥다가도 돌풍불고 비오면 17도 정도로 쌀쌀해져 버립니다.

한국 여름은 옷을 걸치기가 힘겨울 정도로 더운데, 

체코 여름은 민소매 옷을 입을 기회가 없을정도로 더위가 휙! 지나가 버립니다.

더웠다 쌀쌀해졌다ㅡ 변덕스러운 체코날씨를 제가 어찌 할길도 없고...
아휴ㅡ 지긋지긋한 감기 얼른 떨어졌으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라하밀루유


티스토리 툴바